메인홈 지식 신문/방송 생방송/NEWS 최신/NEWS 유튜브/NEWS 생활/NEWS 포토/NEWS 주요/NEWS 허브/NEWS 검색/기사 언론인/NEWS 언론/도서 언론
봉사왕 김경희씨
아찔한 창원 스카이
세상변해도 봉사
아동청소년 치킨제공
예술 향기 물씬
가을에 제맛 갈치
거리두기 격상
노숙인 50여명 경찰관
소비자물가
 ■  길따라/천리길
 ■  볼거리/즐기다
 ■  레저/위락/관광
 ■  OTOT TRAVEL
 ■  패션/뷰티/시선
 ■  LIVING HOME STYLE
 ■  방송/연예/드라마
 ■  영화제/영화/극장가
 ■  가요/POP/MUSIC
 ■  뮤지컬/콘서트/음악회
 ■  스토리/소설
 ■  전문의/건강백과
 ■  의료/의약/보건/위생
 ■  바이오헬스/체력
 ■  명의/동의보감
 ■  생활체육/걷기운동
 ■  경로/사회/복지
 ■  교육/보습/학원
 ■  사회/공헌/활동
 ■  사회/여성/가족
 ■  영/유아동/청소년
 ■  법원/검찰/언론
 ■  소셜/웹툰/콘텐츠
 ■  OTOT GAME
 ■  오티오티 완구
 ■  인터넷/ IT/ AI
 ■  월간/잡지/메거진
 ■  해외/국내 이모저모
 ■  물가동향/USER/소비
 ■  생활/환경/실태
 ■  부동산/캘린더
 ■  체험/문화/실습
 ■  음식/맛 기행
 ■  웰빙/식탁/쇼핑
 ■  농산물/수산물
 ■  농림/축산/식품
 ■  해양/바다세상
 ■  왜 이래요
 ■  OTOT TV
 ■  중소기업/벤처
 ■  ISSUE CUT
 ■  유통업종/서비스
 ■  에너지/산업/자원
 ■  NEWS TUBE
 ■  NEWS HEADLINE
 ■  OTOT GOLF
 ■  YOU TUBE Sns
 ■  토목/건설/설비
 ■  HOT NEWS
 ■  KNOW HOW
 ■  OTOT LIVE
 ■  자동차/수입/내수
 ■  중/화학/공업
 ■  산업/기업/기계
 ■  주요 FOCUS
 ■  CES 2023
 ■  전자/전기/통신/반도체
 ■  HOME & TECH
 ■  BLACK BOX
 ■  취업/창업/START UP
 ■  HOT TIP STYLE
 ■  OTOT TAXI
 ■  SPECIAL/톡톡
 ■  생활/건강/리빙
 ■  오티오티 당구
 ■  TRADE 이슈
 ■  내일은요?
 ■  금융/환율/증시
 ■  보험/투자/채권/재테크
 ■  지식/왓?
 ■  소셜 LIFE
 ■  주말 나들이객 쇼핑
 ■  ISSUE 人
 ■  시사/오피니언
 ■  SNS 사회
 ■  10년전 역사 저널
 ■  여행 Honey
 ■  [신문고]
> ISSUE 人  
 
[이슈 In] 그 많던 국민연금 자발적 가입자 어디로 갔나…감소세 지속 / 국민연금에 의무적으로 들지 않아도 되지만 노후를 위해 스스로 연금보험료를 전부 내면서까지 가입행렬을 이루

[이슈 In] 그 많던 국민연금 자발적 가입자 어디로 갔나…감소세 지속

국민연금 개혁 (PG)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자발적으로 국민연금의 문을 두드리던 사람들이 계속 줄고 있다.

국민연금에 의무적으로 들지 않아도 되지만 노후를 위해 스스로 연금보험료를 전부 내면서까지 가입행렬을 이루던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지난 9월부터 국민연금 같은 공적연금 소득이 연간 2천만원을 넘으면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을 잃고 지역가입자로 전환돼 그간 내지 않던 건강보험료를 부담하게 한 정부 조치의 영향이 지속되기 때문으로 보인다.

피부양자는 경제적 부담 능력이 없어 건보 직장가입자에 생계를 의존하는 사람으로 건강보험 당국이 정한 소득· 재산 기준, 부양요건 기준을 맞춰야 한다.

◇ 올해 1월 94만7천855명 정점 후 감소세로 돌아서

17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국민연금에 가입할 의무가 없지만 스스로 가입한 '임의가입자'와 '임의계속가입자'는 올해 1월만 해도 94만7천855명으로 곧 1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2월 94만3천380명으로 줄기 시작해 3월 93만7천274명, 4월 93만8천843명, 5월 92만3천854명, 6월 91만3천430명, 7월 91만3천819명, 8월 90만1천121명 등으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월과 비교해서 8월에 4.93%(4만6천734명)나 감소했다.

임의가입자와 임의계속가입자를 합한 수는 2017년 67만3천15명, 2018년 80만1천21명, 2019년 82만6천592명, 2020년 88만8천885명, 2021년 93만9천752명 등으로 계속 느는 추세였다가 올 1월을 정점으로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국민연금 임의가입자는 18세 이상 60세 미만 국민 중 소득이 없어 국민연금 의무가입 대상에서 제외되지만, 본인 희망에 따라 국민연금에 가입하는 사람을 말한다. 국민연금이나 다른 공적연금 가입자·수급자의 소득 없는 배우자(전업주부)와 27세 미만으로 소득이 없는 학생, 군인 등이 그 대상이다.

임의계속가입자는 국민연금 의무가입 상한 연령(만 60세 미만)이 지났지만 계속 보험료를 내며 만 65세 미만까지 가입하겠다고 자발적으로 신청한 사람을 말한다. 국민연금 의무가입 상한 연령에 도달했지만, 연금수급 최소 가입 기간인 10년(120개월)을 채우지 못해 연금을 받지 못하는 일을 막고, 가입 기간을 연장해 더 많은 연금을 받고자 할 때 65세 이전까지 보험료를 계속 낼 수 있게 하려는 취지로 도입됐다.

가입 의무가 없는데도 국민연금에 가입한 임의가입자와 임의계속가입자는 본인이 보험료를 전액 부담해야 해서 국민연금의 대표적인 신뢰도 지표로 여겨진다. 국민연금 직장가입자의 경우 본인과 사업주가 각각 절반씩 보험료를 낸다. 따라서 자발적 가입자가 줄어든다는 것은 그만큼 국민연금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고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 건보료 부과체계 2단계 개편 따른 피부양자 소득요건 강화 영향

이렇게 자발적 가입 증가세가 꺾인 데는 지난 9월부터 시행된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2단계 개편에서 연 2천만원을 넘는 공적연금 소득이 있으면 건보 피부양자에서 탈락하도록 한 게 영향을 줬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본다.

피부양자 인정 소득 기준 강화로 연금액이 늘면 피부양자 자격을 빼앗기는 상황에 부닥치게 되자, 노후를 대비해 국민연금에 좀 더 오래 가입해 연금 수령액을 늘리려던 자발적 가입자들이 국민연금에서 이탈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건보공단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단계 개편에서 연간 공적 연금소득 2천만원 초과로 피부양자에서 제외돼 지역가입자로 전환된 사람은 올해 9월 기준으로 총 20만5천212명(동반 탈락자 포함)에 달했다.

연금 유형별로는 공무원연금이 16만4천328명(연금소득자 10만1천486명, 동반 탈락자 6만2천842명), 군인연금 1만8천482명(연금소득자 1만926명, 동반 탈락자 7천556명), 사학연금 1만6천657명(연금소득자 1만629명 동반 탈락자 6천28명), 국민연금 4천666명(연금소득자 2천512명, 동반 탈락자 2천154명), 별정우체국연금 1천79명(연금소득자 686명, 동반 탈락자 393명) 등이다.

동반 탈락자가 많은 것은 세대주인 배우자(주로 남편)가 '소득 기준'을 맞추지 못해 피부양자 자격을 잃으면 함께 사는 배우자(주로 아내)도 피부양자 자격을 상실하기 때문이다.

최 의원은 그동안 노후 연금액을 높이기 위해 노력한 국민연금 가입자와 수급자의 불만을 진화하고 국민연금에 호의적인 자발적 가입자의 이탈을 막기 위해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득인정 때 공적연금 소득에 대해서는 50%만 적용하는 등의 보완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shg@yna.co.kr

ㅡ[연합뉴스]ㅡ2022.12.17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이슈 In] 소멸시효 임박…"국민연금 반환일시금 찾아가세...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공적연금은 은퇴 이후 소득 상실을 보전하고자 연금 형태로 급여를 지급하는 노후 소득 보장 제도이다.
 [이슈 In] 건보료 회피못하게 막자 "깎아달라"던 억대 고소...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건강보험 지역가입자와 월급 이외의 별도의 소득(이자, 배당, 임대료 등)을 올리는 직장가입자를 대상으로 소득 변동에 맞춰
 [이슈 In] '손해 보는' 국민연금 조기 수령, 다시 늘어난 ...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국민연금을 애초 받을 나이보다 앞당겨 더 일찍 받으려는 사람들이 지난해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人] ⑥ '로컬푸드운동 선구자' 6차 산업 첨병 오석흥...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10여 년 전 완주 용진농협로컬푸드와 우석대 교수들, 또 제자들이 농민의 안정적인 생계 수단을 마련하려고 고민할 때 그저 작은...
 [이슈 In] '장사가 안돼서'…건보료 감면 사유 휴폐업이 5...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건강보험제도에는 이미 부과된 보험료를 깎을 수 있는 장치가 있다. 보험료 조정제도가 그것이다.
 [이슈 In] 건보료 부과 소득 확대한다면…우선 논의될 대상...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급격한 고령화와 저출산 등 인구구조의 급변으로 건강보험 제도가 장기적으로 유지될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는..
 [이슈 In] 그 많던 국민연금 자발적 가입자 어디로 갔나…...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자발적으로 국민연금의 문을 두드리던 사람들이 계속 줄고 있다.
 [이슈 In] 고물가 시름 깊지만…내년 국민연금은 5% 더 받...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물가가 고공행진을 하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서민의 시름도 점점 깊어지고 있다.
 [이슈 In] 건보 약값 줄인다…5년간 2조4천338억원 절감 /...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전 국민 건강안전망인 건강보험 재정은 아직은 안정적인 편이다. 올해 6월 현재 18조원 가량의 누적 적립금(지급 준비금)이 쌓여...
 [이슈 In] 기초연금 40만원 돼도 저소득 노인에겐 여전히 ...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여야가 대선 기간 경쟁적으로 공약한 대로 기초연금을 월 3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올리더라도 저소득층 노인은 사실상 인상 혜택을...
  [이슈 In] 약값 인하 불복 소송에 건보재정 손실 눈덩이…...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정부의 약값 인하 조치에 반발해 국내외 제약사들이 법적 소송으로 맞대응하면서 건강보험이 막대한 재정손실을 보는 것으로 나타...
 국제교류재단, 카자흐스탄서 '한-중앙아 의료협력 학술 교...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한국국제교류재단(KF) 한-중앙아협력포럼 사무국은 오는 19∼20일 카자흐스탄 알마티 로열튤립호텔 콘퍼런스홀에서 '제1차 한-중...
 아리랑TV, 한국문화소개 신규 프로그램 잇달아 편성 [CNN ...
  (서울=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 아리랑TV가 한국 문화와 한국의 글로벌 리더들을 알리기 위한 신설 프로그램을 잇달아 선보인다.
 [이슈 In] 26년 전 '증오의 상징'에서 '희망의 상징' 된 호...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지난 5일 베트남 난민 출신인 다이 리 호주 하원의원은 호주 국기 문양이 새겨진 베트남 전통의상 '아오자이'를 입고 캔버라 국회의...
 [이슈 In] 통큰치킨은 안 되고 당당치킨은 된다?…12년만에...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홈플러스가 선보인 6천원대 '당당치킨'이 선풍적 인기를 끌면서 유통업계에 '치킨게임' 경쟁이 뜨겁다.
 [이슈 In] 건보 지배구조 논란 재발…"국회 통제 필요" vs...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건강보험 재정의 지배구조를 둘러싼 논란이 다시 불붙을 조짐이다.
 [이슈 In] '건보 적신호'에 MRI 등 특수의료장비·고가약 ...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현재 우리나라는 인구 대비 의료장비 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훨씬 많다.
 [이슈 In] G2, 세계 경제 주도권 다툼 치열…고심 깊어지는...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주요 2개국(G2)인 미국과 중국의 세계 경제 주도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슈 In] 공동성명도 채택 못 한 G20…값비싼 사교모임 전...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폐막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가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나면서 G...
 [이슈 In] "믿을 건 미국 주식뿐"…전 세계 자금 미 증시로...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회사원 김진호(가명·54) 씨는 올해 초 확정급여(DB)형이던 퇴직연금을 확정기여(DC)형으로 전환했다.
 
Copyright ⓒ OTOT 오티오티 상표/국제/국내■ SINCE-1999 언론 Portal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7985]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김해연국장/유튜브제작국장:김용욱/청소년보호국장:조영희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언론/포털 겸 신문발행인 | Tel :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로40 1125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02744호]신문■방통위전파관리소[언론/포털]7985호■언론진흥재단/언론포털209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