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지식 신문/방송 생방송/NEWS 최신/NEWS 유튜브/NEWS 생활/NEWS 포토/NEWS 주요/NEWS 허브/NEWS 검색/기사 언론인/NEWS 언론/도서 언론
봉사왕 김경희씨
아찔한 창원 스카이
세상변해도 봉사
아동청소년 치킨제공
예술 향기 물씬
가을에 제맛 갈치
거리두기 격상
노숙인 50여명 경찰관
소비자물가
 ■  길따라/천리길
 ■  볼거리/즐기다
 ■  레저/위락/관광
 ■  OTOT TRAVEL
 ■  패션/뷰티/시선
 ■  LIVING HOME STYLE
 ■  방송/연예/드라마
 ■  영화제/영화/극장가
 ■  가요/POP/MUSIC
 ■  뮤지컬/콘서트/음악회
 ■  스토리/소설
 ■  전문의/건강백과
 ■  의료/의약/보건/위생
 ■  바이오헬스/체력
 ■  명의/동의보감
 ■  생활체육/걷기운동
 ■  경로/사회/복지
 ■  교육/보습/학원
 ■  사회/공헌/활동
 ■  사회/여성/가족
 ■  영/유아동/청소년
 ■  법원/검찰/경찰/언론
 ■  소셜/웹툰/콘텐츠
 ■  OTOT GAME
 ■  오티오티 완구
 ■  인터넷/ IT/ AI
 ■  월간/잡지/메거진
 ■  해외/국내 이모저모
 ■  물가동향/USER
 ■  생활/환경/실태
 ■  부동산/캘린더
 ■  체험/문화/실습
 ■  음식/맛 기행
 ■  웰빙/식탁/쇼핑
 ■  농산물/수산물
 ■  농림/축산/식품
 ■  해양/바다세상
 ■  왜 이래요
 ■  OTOT TV
 ■  중소기업/벤처
 ■  ISSUE CUT
 ■  유통업종/서비스
 ■  에너지/산업/자원
 ■  NEWS TUBE
 ■  NEWS HEADLINE
 ■  OTOT GOLF
 ■  YOU TUBE Sns
 ■  토목/건설/설비
 ■  HOT NEWS
 ■  KNOW HOW
 ■  OTOT LIVE
 ■  자동차/수입/내수
 ■  중/화학/공업
 ■  산업/기업/기계
 ■  주요 FOCUS
 ■  CES 2023
 ■  전자/전기/반도체
 ■  HOME & TECH
 ■  BLACK BOX
 ■  취업/START UP
 ■  HOT TIP STYLE
 ■  OTOT TAXI
 ■  SPECIAL/톡톡
 ■  생활/건강/리빙
 ■  오티오티 당구
 ■  TRADE 이슈
 ■  내일은요?
 ■  금융/환율/증시
 ■  보험/투자/채권/재테크
 ■  지식/왓?
 ■  소셜 LIFE
 ■  주말 나들이객 쇼핑
 ■  ISSUE 人
 ■  시사/오피니언
 ■  SNS 사회
 ■  10년전 역사 저널
 ■  여행 Honey
 ■  언론계/동향
 ■  [신문고]
 ■  오늘의 Campaign
 ■  가짜뉴스
> 해양/바다세상  
 
[줌in제주] 내가 유채꽃으로 보이니? 노랗다고 다 '같은 꽃'이 아니다 / 검은색 롱패딩 지퍼를 목까지 올리고 어깨를 한껏 움츠린 채 차에서 내린 차림이 머쓱하게 눈만 돌리면 보

[줌in제주] 내가 유채꽃으로 보이니? 노랗다고 다 '같은 꽃'이 아니다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우와 신기하네! 추운데 벌써 유채꽃이 폈어"

샛노란 산동채꽃

지난 22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산방산 인근에 도착하자 샛노란 유채꽃밭을 본 나들이객의 감탄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왔다.

검은색 롱패딩 지퍼를 목까지 올리고 어깨를 한껏 움츠린 채 차에서 내린 차림이 머쓱하게 눈만 돌리면 보이는 노란 꽃밭은 봄을 알렸다.

나들이객은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그야말로 눈부신 꽃밭을 배경으로 연신 셔터를 눌렀다.

봄이 오기도 전 노란 봄꽃은 만발했다.

사실 겨울 끝자락 유채꽃은 이제는 익숙한 제주의 풍경 중 하나다. 눈 덮인 한라산을 배경으로 한 노란 유채꽃을 상상해보면 그렇다.

그런데 문득 궁금증이 생겼다. 어떻게 제주 유채꽃은 봄을 이만치나 앞서 피게 됐을까.

왼쪽 시계방향으로 유채꽃, 산동채꽃, 배추꽃

결론부터 말하자면, 우리가 유채꽃이라 굳게 믿고 있는 꽃은 사실 배추의 한 종류인 산동채의 꽃이다.

산동채는 식물 분류학상으로 십자화과 배추속 배추종에 속하는 작물로 가을께 파종하면 이듬해 1월 꽃이 피기 시작해 2∼3월까지 볼 수 있다.

실제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에 이날 산방산 주변에서 촬영한 꽃 사진 여러 장을 보내 문의한 결과, 이는 산동채꽃이라는 답변을 받았다.

김광수 연구원은 "산동채는 줄기 부분이 유난히 하얗다"며 "산동채나 유채 모두 꽃잎은 4장 달렸는데 산동채꽃잎은 가위로 자른 듯 매끄럽고 동그랗지만 유채꽃잎은 들쑥날쑥하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또 유채는 줄기에 달린 잎이 줄기의 반만 감싸고 있지만, 산동채의 경우 줄기 전체를 감싼다"며 "또 유채는 아무리 개량종이라 해도 동해에 약해 추우면 꽃대가 얼어 꽃을 피우지 못한다. 3월 초에나 개화해 기온에 따라 4∼5월에 만개한다"고 설명했다.

유사 상품에 깜빡 속았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그럴 필요까지는 없다.

농진청에 따르면 유채는 야생 배추와 양배추가 자연 교잡해 탄생한 작물이다.

유채는 식물 분류학상으로 십자화과 배추속 유채종으로 산동채와는 사촌 격이라고 볼 수 있다.

산동채잎(왼쪽)과 유채잎

다만 언제부터인가 유채 개량종으로 알려진 탓에 제주도 남서쪽에 위치한 산방산에서 입장료 1천원을 받는 꽃밭 주인도 대부분 산동채를 유채 개량종이라고 설명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제주도 동쪽 끝인 서귀포시 성산일출봉 주변은 어떨까. 산방산을 방문하고 이튿날인 23일 성산일출봉 주변 광치기해변을 찾자 여기서도 만개한 노란 꽃이 나들이객을 반겼다.

성산일출봉 주변에 핀 노란 꽃은 산방산 주변에 핀 꽃보단 키가 작았다. 하지만 연구소는 이파리와 꽃잎 등의 특성을 봤을때 이 역시도 유채꽃이 아닌 산동채꽃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산동채와 유채는 비료를 많이 주면 줄수록 어느 선까지 수량이 크게 증대되는 다비성 작물로 개체 크기는 비료 양 등에 따라 다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산동채는 꽃이 빨리 피는 대신 영양생식 기간이 짧아 개체가 주로 성인 기준 무릎 아래, 아무리 커도 배꼽 정도까지 자라지만, 유채는 성인 키만큼 자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유채는 산동채와 달리 꽃이 피면 잎이 이미 많이 떨어져 있는 것도 차이점이라고 덧붙였다.

노랗게 물든 제주의 봄

재밌는 사실은 또 있다.

성산일출봉을 가는 도롯가에 핀 노랑색 꽃은 유채꽃도, 산동채꽃도 아니었다.

초겨울 배추를 수확할 때 뿌리를 뽑지 않고 겉잎 몇 장 제치고 밑동만 잘라 수확한 뒤 밭을 갈지 않으면 겉잎은 흙바닥에 납작 붙고 꽃대가 조금씩 밀어 올라와 그 끝에 노란 꽃이 피어난다. 말 그대로 배추꽃이다.

제주에서는 새봄에 올라오는 그 여린 배추꽃대를 꺾어 나물로 먹기도 했다. 동지나물이다.

요즘 제주도 밭에서는 이런 배추꽃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유채꽃인지, 무꽃인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블로그에서 의견이 분분한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별방진 일대에 현재 핀 노란 꽃은 배추꽃으로 보인다는 연구소 측 답변을 받았다.

연구소에 따르면 배추잎은 유채잎이나 산동채잎과는 달리 가장자리가 매끈한 특성을 갖는다. 또 향기를 맡아보면 배추꽃은 유채꽃 향기보다 은은하고 달다.

수확하지 않은 무 이파리 끝에서도 이맘때쯤 노란 꽃이 피어 이른 봄소식을 경쟁적으로 알린다.

이번 봄에는 자세히 보아야 알 수 있는 노란 꽃에 제 이름을 찾아주는 것은 어떨까.

활짝 핀 배추꽃

노랗게 핀 무꽃

ㅡ[연합뉴스]ㅡ2023.02.26 dragon.me@yna.co.kr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줌in제주] 내가 유채꽃으로 보이니? 노랗다고 다 '같은 꽃...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우와 신기하네! 추운데 벌써 유채꽃이 폈어"
 [줌in제주] 인구밀집지엔 학교 부족…부속섬 학교는 '장기...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단 한 명 있던 학생이 졸업해서 학교 문을 닫을 뻔했는데, 최근에 한 명이 전학 왔어요."
 [줌in제주] 제주·서귀포 시장은 선거 없이 도지사가 임명...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시장을 투표로 선출하지 않고 왜 지사가 임명하죠?"
 [줌in제주] 쓰레기 때문에 죽고 다치고…위기의 해양동물들...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와! 돌고래다"
 수산과학원, 표지표 달린 꼼치 방류…생활사 연구 / 진해...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국립수산과학원은 물메기탕의 주재료로 쓰이는 꼼치의 생활사 연구를 위해 주요 산란장 중 하나인 경상남도 진해만에 '표지표'를...
 부산공동어시장 올해 중 어획물 자동 선별기 도입 / 통상 ...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전국 최대 수산물 산지 시장인 부산공동어시장이 어획물 선별 인력난을 해결하고자 올해 어획물 자동 선별기를 도입한다.
 해경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혼획 고래에 대한 현장 조양양...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5일 오전 7시 50분께 강원 양양군 낙산항 동방 약 7.4km(약 4해리) 해상에서 밍크고래 한 마리가 죽은 채 그물에 걸려 있는 것(혼...
 신안군, '국립해양수산박물관' 유치 총력…"최적지" [갯벌...
  (신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신안군은 10월 결정되는 해양수산 생태분야를 총망라한 1천200억원 규모의 국립 해양수산박물관 유치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해양수산 창업아이디어 대상, 배양생선 양산기술 등 3개팀...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해양수산부는 '2022 해양수산 창업 콘테스트'에서 바오밥헬스케어㈜·신세계·다이브덕 등 세 개 팀이 대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
 [태풍 힌남노] [냉장 갈치 소매가격 일주일새 8.5%↑…도매...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조업 일수가 줄어들면서 국산 갈치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물단지가 된 참치…쿼터량 적고 산 상태 방류 어려워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기후 변화로 수온이 상승하고 해류가 변화해 강원 동해에서는 잘 보이지 않던 고소득 어종인 참다랑어(참치)가 최근 다량으로 잡...
 "고소한 맛 일품인 전어 맛보세요"…마산어시장 축제 28일...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제21회 마산어시장 축제를 26∼28일 마산어시장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8월의 수산물에 참돔·오징어…해양생물은 붉은바다거북 ...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기자 = 해양수산부는 8월의 수산물로 참돔과 오징어를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해수부 "수산물 할인쿠폰 지원 규모 늘리고 홍보 강화" 수...
  (서울=연합뉴스) 차민지 기자 = 소비자의 상당수가 수산물 할인 쿠폰의 존재 자체를 모른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해양수산부는 참여 업체와 지원 규모...
 해수부, 명태가공업체에 원료 수매자금 200억원 융자지원 ...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해양수산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명태 가공업체에 대한 융자지원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완도군, 복날 맞아 다양한 전복 판촉 행사 '복날엔 전복, ...
  (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여름철 무더위 원기 회복에는 완도 전복이 으뜸입니다."
 충남 천수만에 어린 새조개 30여 만 패 방류
  (홍성=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도내 연안 수산자원 회복과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천수만 새조개 서식지에 어린 새조개 30만여 패를 ...
 "치솟은 기름값에 해파리까지"…이중고에 어민들 한숨만
  (고흥=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기름값도 비싼데 해파리만 잡히니 배 타고 나오면 적자에요."
 [알쏭달쏭 바다세상Ⅲ](49) 이순신 장군도 극찬했다는 '바...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시원한 국물 맛을 낼 때 한국인이 가장 즐겨 찾는 조개는 바지락이다.
 "제철 맞은 봄멸치 맛보러 경남 남해로 오세요"
  (남해=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남해군은 오는 14일과 15일 미조면 미조항 일원에서 '제17회 보물섬 미조항 멸치축제'를 연다고 4일 밝혔다.
 
Copyright ⓒ OTOT 오티오티 상표/국제/국내■ SINCE-1999 신문[겸]언론 Portal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7985]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김해연국장/유튜브제작국장:김용욱/청소년보호국장:조영희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언론/포털 겸 신문발행인 | Tel : 070-8159-3333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영등포구 63로40 여의도동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02744호]신문■방통위전파관리소[언론/포털]7985호■언론진흥재단/언론포털209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