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혼다,나눔의집 방
수술 도운 의사
비대면인증
아이콘 지프 출시
계단에서 먹으면
삼성물산 러닝
배우 안성기
예술 향기 물씬
가을에 제맛 갈치
반려동물 영양
수확 체험학습
킹크랩 행사
 • 주간 여행 Travel
 • 주간 패션 뷰티
 • 주간 리빙 스타일
 • 주간 인터넷 IT
 • 주간 웹툰 컨텐츠 캐릭터
 • 주간 게임 오락
 • 주간 영화 영화제
 • 주간 방송 연예 TV
 • 주간 가요 팝 뮤직
 • 주간 레저 위락 관광
 • 주간 Issue Cut
 • 주간 스토리 소설
 • 주간 생활체육 운동
 • 주간 경노 사회 복지
 • 주간 영 유아 청소년
 • 주간 의료 보건 위생
 • 주간 명의 동의 보감
 • 주간 전문의 건강
 • 주간 사회공헌 활동
 • 주간 News Tube
 • 주간 부동산 캘린더
 • 주간 웰빙 식탁 쇼핑
 • 주간 농산물 수산물
 • 주간 음식 맛기행
 • 주간 맛 체험 문화
 • 주간 캠핑 문화 콘서트
 • 주간 애완 야생동물
 • 주간 여성 생활 교육
 • 주간 Llfe Healine
 • 주간 볼거리 즐기다
 • 주간 길따라 천리길
 • 주간 SNS File
 • 주간 Hot News
 • 주간 첵 Know How
 • 주간 Focus
> 주간 전문의 건강  
 
[건강이 최고] 병원에서 슈퍼박테리아 확산시키는 '의외의 행동'
병실 싱크대서 양치질하고 음료수 버리면 슈퍼박테리아 전파 위험↑ 작년 A대학병원서 CPE 감염환자 87명 발생…배수관 교체하자 감염 종식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여러 가지 항생제를 써도 내성이 생겨 살아남는 균주를 가리켜 '슈퍼박테리아'(다제내성균)라고 한다. 이런 슈퍼박테리아 중에서도 환자에게 더 치명적이면서, 전 세계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는 게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CRE)이다.

CRE는 일반 장내세균처럼 요로감염·폐렴·패혈증 등 다양한 감염성 질환을 일으킨다. 주로 병원 중환자실이나 요양원에서 인공호흡기, 소변 카테터, 정맥관 등을 착용 또는 삽입하고 있거나 오랜 기간 항균제 치료를 받은 환자에게서 그 위험이 증가한다.

CRE는 항생제에 내성을 일으키는 메커니즘에 따라 '카바페넴 분해효소 생성 장내세균'(CPE)과 '카바페넴 분해효소 미생성 장내세균'(non-CPE)으로 나뉜다. 이 중에서도 CPE는 항생제를 직접 분해할 수 있는 효소를 생성하고, 다른 균주에까지 내성을 전달하는 능력이 있어 의료계가 더욱 경계하는 슈퍼박테리아로 꼽힌다. 한 연구에서는 CPE 감염이 non-CPE 감염보다 사망률이 4배나 더 높아 치명적이라는 보고가 나오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2013년 모 대학병원의 중환자실 환자 31명 가운데 23명에게서 CPE 집단 감염이 처음으로 보고된 이후 CPE의 병원 내 전파를 막기 위한 환자 격리, 손 씻기, 접촉 주의 등 위생관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CPE 감염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그 이유로는 무엇보다 불확실한 감염 경로가 꼽힌다.

그런데, 최근 국내 한 대학병원에서 병원 내 CPE 감염 원인 중 하나로 병실 내 싱크대(개수대) 등에 무심코 버린 음료수와 양치질을 지목해 주목된다.

슈퍼박테리아 (PG)

슈퍼박테리아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7일 국제학술지 '병원감염저널'(The Journal of hospital infection) 최신호에 따르면 A대학병원 연구팀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5개월에 걸쳐 심장내과, 흉부외과 병동 등에서 CPE 감염환자가 87명이나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자 자체 역학조사를 벌였다.

이 결과, 병실 내 수계 및 병동의 싱크대 배관 등에서 CPE가 분리됐다.

이는 병원 내에서 손 위생을 위해 설치한 싱크대 등의 수계에 무심코 버린 음료수와 같은 영양분이 배관을 오염시킬 수 있고, 이게 결국 다시 다른 환자에게 CPE가 전파되는 원인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특히, 환자-대조군 연구에서는 오염된 싱크대에서의 양치질, 세수하기와 같은 수계와의 밀접한 접촉이 CPE 획득과 80%의 연관성을 가지는 위험 요인으로 평가됐다.

실제로 이 병원은 이후 싱크대 배관을 교체하고, 병원 내 수계 관리를 강화하자 유행하던 CPE 감염이 종식됐다고 밝혔다.

이런 연구 결과는 CPE 집단 발병을 막기 위해서는 병원 내 수계 관리가 중요하다고 지적한 선진국의 보고와 일치한다.

미국의 한 대학병원에서는 CPE 전파를 막기 위해 오물 저장고에 뚜껑을 설치하고 싱크대 배관을 가열, 진동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한 후 CPE 감염이 감소했다는 보고를 내놨다. 영국에서도 싱크대와 배관이 CPE 전파의 원인으로 확인돼 배관 교체 등을 시행함으로써 유행을 종식한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김성한 교수는 "병원 내 싱크대와 같은 수계의 올바른 사용이 원내 다제내성균 전파를 막는 데 중요함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며 "특히 우리나라처럼 다인실 구조이면서, 환자와 보호자가 병실에서 같이 생활하는 병실 환경에서는 CPE 발생과 관련된 병원 내 수계 관리가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싱크대 배수구

싱크대 배수구[촬영 이상학]

bio@yna.co.kr

<연합뉴스> 2019/12/07 07:00 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건강이 최고] 병원에서 슈퍼박테리아 확산시키는 '의외의...
  CRE는 일반 장내세균처럼 요로감염·폐렴·...
병실 싱크대서 양치질하고 음료수 버리면 슈퍼박테리아 전파 위험↑ 작년 A대학병원서 CPE 감염환자 87명 발생…배수관 교체하자 감염 종식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여러 가지 항생제를 써도 내성이 생겨 살아남는 균주를 가리켜 '슈퍼박테리아'(다제내성균)라고 한다. 이런 슈퍼박테리아 중에서도 환자에게 더 치명...
 [건강이 최고] 겨울 불청객 '소화불량'…아는 만큼 피해간...
  우리 몸이 과도한 추위에 노출되면 일시적으...
갑작스러운 온도 차 피하고, 외출 땐 최대한 따뜻하게 입어야줄어든 활동량도 위장장애 유발…식후엔 가벼운 산책 도움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겨울철이면 소화불량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난다. 밥을 먹으면 체한 것처럼 소화가 잘 안 되거나 더부룩하게 느껴지는 증상이 대표적이다. 특별히 잘못된 음식을 먹은...
 [건강이 최고] 고기 많이 먹어서 고콜레스테롤?…"폭식이 ...
  식사 사이 하루 2번 정도 소량의 간식을 먹...
고기·계란·새우 등은 적당량 먹는 게 콜레스테롤 관리에 도움'하루 세끼' 지키면서 음주 땐 안주 피하고 다음날 꼭 아침 먹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회사원 A(47)씨는 최근 건강검진에서 총콜레스테롤과 LDL(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수치가 각각 266㎎/㎗, 190㎎/㎗로 높아 고콜레스테롤혈증이 의심된다는 진...
 [건강이 최고] 김장하다 허리·무릎 다칠라…"쪼그려 앉지...
  바른세상병원 정구황 원장(정형외과 전문의...
무거운 배추 혼자 들지 말고, 김장 후엔 무조건 푹 쉬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입동이 지나면서 주부들은 걱정이 앞선다. 김장이라는 큰 숙제가 남아있기 때문이다.서울의 한 병원이 주부 300명을 대상으로 '김장 때 느끼는 통증 부위'를 주제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면, 허리에 통증을 느낀다는 응답이 87%(26...
 [건강이 최고] '고열에 기침·가래'…감기일까, 폐렴일까
  평소 충분한 휴식과 수분 섭취, 규칙적인 식...
폐렴, 암·심장질환 이어 사망원인 3위…감기로 오인 방치 말아야폐렴 의심 땐 항생제 처방부터…평상시 면역력 관리 중요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직장인 A(26.여)씨는 최근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면서 열이 오르고 기침이 나기 시작했지만, 단순 감기려니 생각하고 약국에서 감기약을 사 먹고 일상생활을 지속했...
 [건강이 최고] 도로에 쓸리면 찰과상?…더 심한 '마찰화상...
  마찰화상은 피부와 맞닿은 표면이 서로 반대...
마찰열로 피부 진피층까지 상처…부상 땐 '깨끗한 물세척'이 급선무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가을철 야외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예기치 않게 다치는 환자들도 늘고 있다. 이 중에서도 이 시기에 많은 부상이 '마찰화상'이다.마찰화상은 피부와 맞닿은 표면이 서로 반대 방향으로 움직여 쓸리면서 발생하는 마찰열에 의...
 [건강이 최고] 단풍철 등산사고 1위는 '삐었다·접질렸다'...
  등산 중 발목 염좌가 발생했을 때의 응급조...
발목염좌 땐 발목 고정상태서 신속히 하산해 냉찜질 권장산행 전 스트레칭 필수…제때 치료 안하면 '발목불안전증' 악화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단풍이 온 산을 물들이면서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 이번 주말에도 전국 곳곳에 단풍을 만끽하려는 등산객들이 줄을 이을 전망이다.하지만 단풍철 산행은 부상 우려가 큰...
 [건강이 최고] 독감백신 예방접종, 이것이 궁금하다
  독감이 발생하면 38도 이상의 발열과 두통,...
백신 유효기간은 6개월…작년 접종했어도 올해 또 해야고령·만성질환자, 폐렴구균·대상포진백신도 함께 접종 권고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독감(인플루엔자) 유행에 대한 걱정이 커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5일부터 어린이와 어르신, 임신부를 대상으로 독감 백신...
 [건강이 최고] 시각장애가 뇌졸중 증상? 한국인 34%"잘 몰...
  이 질환은 시간과 장소를 막론하고 갑자기 ...
'뇌졸중·심근경색' 골든타임 중요한데 전조증상 인지도 떨어져심근경색 전조증상 '팔·어깨 통증' 인지율은 54% 수준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심장이나 뇌로 가는 혈관이 막히거나 좁아져서 생기는 심근경색과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 전체 사망원인의 24.3%를 차지한다. 암에 이어 사망원인 2위이고, 2...
 [건강이 최고] "반려견에게 우호적일수록 우울증 예방효과...
  서울에 살면서 반려견을 키우는 20∼30대 6...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반려견을 키우면서 기대할 수 있는 우울증 예방효과는 반려견에게 더 우호적일수록 크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조성일, 민경덕)·수의과대학(조성범, 김우현) 공동 연구팀은 서울에 살면서 반려견을 키우는 20∼30대 654명을 대상으로 반려견에 대한 우호적 또는 비...
 [건강이 최고] 출산 고통 맞먹는 '통풍'…"운동이 최고 예...
  특히 요즘은 20∼30대 젊은 환자가 많이 늘...
잦은 회식·과음·운동부족 등으로 20~30대 통풍환자 증가세통풍 유발 음식 피하고 평소 걷기·자전거 타기·등산 실천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통풍(痛風)은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표현으로 묘사될 정도로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흔히 통풍 환자들의 통증을 여성의 출산에 비유하는데, 통증 수치...
 [건강이 최고] 당뇨병 환자의 '똑똑한 가을 나기 7계명'
  당뇨병 환자 에게 권장 되는 하루 물 섭취량...
물 충분히 마시고, 가려움증·야외활동 주의해야과일도 혈당 높이는 주범…한두 조각이면 충분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당뇨병 환자는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당뇨병 환자가 신경 쓰고 주의해야 할 일이 더 많아진다. 건조하고 변덕스러운 날씨가 ...
 [건강이 최고] 한국인 적정음주 '1주일 소주 2병'…"홍조 ...
  가정의학과 연구팀(김종성·이사미 교수)은...
충남대병원 연구팀, 음주 관련 문헌 연구로 가이드라인 제시65세 이하 여성은 '주당 2잔' 권고…1회 3잔 넘으면 폭음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국인의 적정 음주량은 1주일에 소주 2병 정도지만, 고령이거나 음주로 얼굴이 빨개진다면 이를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는 가이드라인이 처음으로 제시됐다.충남대병원 가정...
 [건강이 최고] 한밤중 갑자기 다리에 쥐가…'야간 다리 경...
  이씨처럼 한밤중 잠을 자다가 갑자기 쥐가 ...
운동·수분부족·약물·음주 등 원인 다양…"당황 말고 스트레칭 해줘야" 증상 잦다면 '하지정맥류' 가능성 커…영양제에만 의존해선 안 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서울에 사는 30대 이모씨는 어느 날 잠을 자다가 왼쪽 종아리에 극심한 통증을 느껴 잠에서 깼다. 다리가 심하게 아팠고, 근육이 땅겨지는 증상이...
 [건강이 최고] "어지럼증 잦다면 수면시간 체크해보세요"
  연구팀은 하루 수면시간에 따라 5개 그룹(5...
부천성모병원, 1만2천명 분석…"5시간 미만·9시간 이상 자면 어지럼증 1.5배"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어지럼증은 평생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할 정도로 흔한 증상이다. 자신과 주변 사물은 그대로 멈춰서 있는데 마치 움직이는 것처럼 머리가 핑 도는 게 대표적이다. 이 밖에도 한쪽으로 쓰러지거나 기절할 것 같은...
 [건강이 최고] '걸으며 스마트폰' 목 기울기는 '38도 급경...
  한손으로 웹브라우징을 하는지에 따라 머리...
문자할 때 목 가장 많이 숙여져…근육 부하량·목관절 압박↑"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자제, 평소 턱 당기는 스트레칭 권장"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요즘 버스나 지하철은 물론 길거리에서까지 고개를 푹 숙인 채 스마트폰에 열중하는 사람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스마트폰을 하다 보면 무엇보다 ...
 [명의에게 묻다] 췌장암은 사형선고?…"두려움이 가장 큰 ...
  생활방식 서구화, 고령 인구 증가, 건강검진...
생존율 점차 높아져 완치도 가능…적극적인 치료가 최선갑작스러운 황달·허리통증·소화불량·당뇨병 땐 검진 필요 (서울=연합뉴스) 윤유석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이모(56)씨는 6년 전 건강검진 초음파검사에서 췌관이 늘어난 게 발견돼 정밀검사를 했다. 검사 결과 췌장암으로 최종 진단돼 수술을...
 [건강이 최고] "폭염 사망자, 정부 통계보다 최대 20배 더...
  보건당국 집계보다 실제로는 최대 20배 더 ...
서울의대 연구팀, 2006∼2017년 사망자 313만명 분석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우리나라에서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보건당국 집계보다 실제로는 최대 20배 더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폭염이 계속되는 요즘 건강관리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홍윤철 교수팀은...
 [명의에게 묻다] "얼굴 빨개져도 술은 마실수록 는다"…사...
  환자들이 음주와 관련해 흔히 묻는 것 중 하...
분해효소 결핍은 유전…다른 간 효소가 활성화된 데 따른 착각한두 잔에도 얼굴 빨개지는 사람에겐 술 권하지 않는 게 '매너' (서울=연합뉴스) 신철민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김길원 기자 = "술을 마셔도 되나요? 마셔도 된다면 얼마나 마셔야 할까요?" 환자들이 음주와 관련해 흔히 묻는 것 중 하나다. 사실 이...
 [건강이 최고] 폭염에 땀이 비 오듯…소금, 먹어야 할까
  폭염에 정통한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자신의...
짜게 먹는 한국인, 체액 불균형 심하지 않다면 물로 충분알약 형태 소금은 부작용 더 커…필요하다면 소금물이 도움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전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지는 등 찜통더위가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다. 폭염이 무서운 건 단순히 무더위에 그치지 않고, 노출이 누적될수록 몸에 여러 질병을 일으킬 수 있...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송파구 송이로20길18 302호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