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지식 신문/방송 생방송/NEWS 최신/NEWS 유튜브/NEWS 생활/NEWS 포토/NEWS 주요/NEWS 허브/NEWS 검색/기사 언론인/NEWS 언론/도서 언론
봉사왕 김경희씨
아찔한 창원 스카이
세상변해도 봉사
아동청소년 치킨제공
예술 향기 물씬
가을에 제맛 갈치
거리두기 격상
노숙인 50여명 경찰관
소비자물가
 ■  길따라/천리길
 ■  볼거리/즐기다
 ■  레저/위락/관광
 ■  OTOT TRAVEL
 ■  패션/뷰티/시선
 ■  LIVING HOME STYLE
 ■  방송/연예/드라마
 ■  영화제/영화/극장가
 ■  가요/POP/MUSIC
 ■  뮤지컬/콘서트/음악회
 ■  스토리/소설
 ■  전문의/건강백과
 ■  바이오헬스/체력
 ■  의료/의약/보건/위생
 ■  명의/동의보감
 ■  생활체육/걷기운동
 ■  경로/사회/복지
     늙음을 즐기다
 ■  교육/보습/학원
 ■  사회/공헌/봉사활동
 ■  사회/여성/가족
 ■  영/유아동/청소년
 ■  법원/검찰/경찰/언론
 ■  소셜/웹툰/콘텐츠
 ■  OTOT GAME
 ■  오티오티 완구
 ■  인터넷/IT/AI/GPT 챗
 ■  월간/잡지/메거진
 ■  해외/국내 이모저모
 ■  물가동향/USER
     세계경제동향
 ■  생활/환경/실태
 ■  부동산/캘린더/APT
 ■  체험/문화/실습
 ■  음식/맛 기행
 ■  웰빙/식탁/쇼핑
 ■  농산물/수산물
 ■  농림/축산/식품
 ■  해양/바다세상
 ■  왜 이래요
 ■  OTOT TV
 ■  중소기업/벤처
 ■  ISSUE CUT
 ■  유통업종/서비스
 ■  에너지/산업/자원
 ■  NEWS TUBE
 ■  NEWS HEADLINE
 ■  OTOT GOLF
 ■  YOU TUBE Sns
 ■  토목/건설/설비
 ■  HOT NEWS
 ■  KNOW HOW
 ■  OTOT LIVE
 ■  자동차/수입/내수
 ■  중/화학/공업
 ■  산업/기업/기계
 ■  주요 FOCUS
 ■  기술/향연 CES 2024
 ■  전자/전기/반도체
 ■  HOME & TECH
 ■  BLACK BOX
 ■  취업/START UP
 ■  HOT TIP STYLE
 ■  SPECIAL/톡톡
 ■  OTOT TAXI
 ■  생활/건강/리빙
 ■  TRADE 이슈
 ■  오티오티 당구
 ■  내일은요?
 ■  금융/환율/증시
     마켓시장
 ■  보험/투자/채권/재테크
 ■  지식/왓?
 ■  보금자리 집수다
 ■  소셜 LIFE
 ■  주말 나들이객 쇼핑
 ■  ISSUE 人
 ■  시사/오피니언
 ■  SNS 사회
 ■  그림으로 보는 세상
     역사 속 과거와 오늘
 ■  수림문학상
 ■  여행 Honey
 ■ 생생 지방경제
 ■  오늘의 Campaign
 ■  [신문고]
 ■ 라이프 스타일
 ■ 사람들
 ■  주요신문사설
 ■  언론계/동향
     OTOT News
 ■  가짜뉴스
> 바이오헬스/체력  
 
WHO "편두통부터 뇌졸중까지…3명에 1명꼴 신경계 질환"

WHO "편두통부터 뇌졸중까지…3명에 1명꼴 신경계 질환"

뇌졸중 환자가 치료 방편으로 체스 게임을 하는 모습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전 세계 인구의 38%에 달하는 30억명 이상이 편두통처럼 가벼운 질환에서 뇌졸중 등 중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신경계 질환을 앓고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15일(현지시간) 밝혔다.

WHO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데이터 분석 결과가 신경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랜싯 뉴롤로지에 게재됐다고 전했다.

WHO는 "2021년 기준으로 전 세계 인구 3명 중 1명 이상 꼴로 신경계 질환을 앓고 있다는 사실이 데이터 분석 결과 나타났다"며 "신경계 질환은 건강 악화와 장애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또 "병을 앓고 건강이 크게 나빠지거나 사망한 사람의 80% 이상이 중·저소득국가에서 나올 정도로 치료 접근성에 편차가 있는 병"이라며 "선진국은 중·저소득국보다 인구 10만 명당 신경과 전문의 수가 최대 70배 더 많다"고 지적했다.

WHO는 건강 악화의 원인이 되는 10대 신경계 질환으로 뇌졸중과 신생아 뇌병증, 편두통, 치매, 당뇨병성 신경병증, 수막염, 간질, 조산에 따른 신경학적 합병증, 자폐 스펙트럼 장애, 신경계 암을 꼽았다.

이 가운데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환자 수가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병은 당뇨병 환자의 말초 감각신경에 주로 나타나는 합병증으로, 손발이 저리거나 시리고 따가운 느낌이 생기며 악화하면 운동신경·자율신경에도 이상이 생기는 질환이다.

WHO는 "1990년 이후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3배 이상 환자가 증가했고 2021년에는 2억6천만명이 이 병을 앓고 있다"면서 "이런 증가세는 당뇨병 증가 속도와 대체로 일치한다"고 분석했다.

반면 광견병이나 수막염, 뇌졸중, 신생아 뇌병증 등의 신경계 질환은 예방과 치료법 연구 개선 등에 힘입어 1990년 이후 25% 이상 감소했다고 WHO는 집계했다.

WHO는 혈압 관리와 가정 내 공기 질 개선 등을 통해 뇌졸중 위험을 줄일 수 있고 혈당 관리를 통해 치매 부담도 개선할 수 있는 등 생활 속 위험 요인에 잘 대처할 것을 주문했다. 흡연 역시 뇌졸중과 치매 발병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꼽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신경계 질환은 개인과 가족에게 고통을 주고 지역사회의 인적자본을 빼앗아 가는 병"이라며 "유아기부터 노년기까지 뇌 건강을 더 잘 이해하고 소중히 여기며 보호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prayerahn@yna.co.kr

ㅡ[연합뉴스]ㅡ2024.03.16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위클리 건강] "마약에 숨은 '마약성진통제'…중독의 고통...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마약이라고 하면 흔히 대마초나 필로폰, 코카인 등을 떠올린다. 하지만, 현재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는 마약의 상당수는 병원에...
 WHO "편두통부터 뇌졸중까지…3명에 1명꼴 신경계 질환"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전 세계 인구의 38%에 달하는 30억명 이상이 편두통처럼 가벼운 질환에서 뇌졸중 등 중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신경계 질환을 ...
 "미국 노인 4명 중 한 명, 주 3회 이상 아스피린 복용"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미국 노인은 4명 중 한 명이 심근경색과 뇌졸중 병력이 없는데도 1차 심뇌혈관 질환 예방 목적으로 일주일에 최소 3번 이상 아스...
 "초가공식품, 심장병·당뇨·조기사망 등 건강에 32가지 악...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패스트푸드와 탄산음료, 즉석식품 등 이른바 '초가공식품'의 섭취가 심장병과 당뇨, 제2형 당뇨병 발병과 조기 사망 등의 위험을...
 [김길원의 헬스노트] "정신건강 지키고 싶다면 '마음 신호...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안녕하세요?'라는 인사말을 하루에도 몇 번씩 주고받는다.
 [위클리 건강] "혈압 변동성 클수록 급성 심정지 위험 높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고혈압이 심근경색, 심방세동, 뇌졸중 등의 심혈관계 합병증과 급성 심정지 발생률을 높인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우리 몸속서 자율주행하며 질병 치료하는 로봇 현실화한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우리 몸속에서 세포보다 작은 크기의 초소형 로봇이 자율주행하며 질병을 찾아내고 치료도 하는 것을 현실로 만들 수 있는 기술이...
 "60세 이상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치매 발생 위험 1.5배...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술을 마시지 않는데도 간에 지방이 쌓인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치매에 걸릴 위험이 1.5배라는 연...
 환경 유해인자에 대응하는 인체 스트레스가 내장 비만 촉진...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환경 유해인자에 대응하는 인체 스트레스가 내장 비만을 촉진하고 심혈관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이 밝혀졌다.
 한국인 절반은 WHO 권고 신체활동 안한다…실천율 6년새 1...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한국인 2명 중 1명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한 만큼의 신체활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클리 건강] "만성콩팥병 주범은 당뇨병·고혈압…치료 ...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우리 몸에서 콩팥(신장)의 기능은 다양하다. 몸에 들어오는 노폐물을 걸러 소변으로 배출하는 역할과 함께 호르몬을 분비하고, 체...
 [사이테크+] 소변이 노란색 띠는 이유는…"장내 미생물 효...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소변이 노란색을 띠는 것은 우로빌린(urobilin)이라는 색소 때문으로 알려졌지만, 이 색소의 생성 과정은 미스터리로 남아 있었다...
 독감 환자수 전주보다 20% 줄었지만, 여전히 유행기준의 6...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인플루엔자(독감)로 의심되는 환자 수가 1주일새 20% 감소했다.
 "음식에 소금 넣는 빈도 높으면 만성 신장 질환 위험 커진...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식탁에서 음식에 습관적으로 소금을 넣는 사람들이 있다. 이처럼 음식에 소금을 넣는 빈도가 높을수록 만성 신장 질환(CKD)에 걸...
 "담배 피우면 뇌도 쪼그라든다"…알츠하이머·치매 연관 주...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담배를 피우면 뇌도 쪼그라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OK!제보] 소방관의 구조 본능…쉬는 날에도 심정지 50대 ...
  (인천=연합뉴스) 이다빈 인턴기자 = 최근 급강하한 추운 날씨에 운동하던 50대 남성이 심정지로 쓰러졌으나 옆에 있던 소방 공무원의 빠른 응급조치 덕에 위기를...
 "초가공식품이 당뇨병 부른다…햄·소시지가 가장 큰 영향...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흔히 초가공식품으로 불리는 햄·소시지와 탄산음료 등의 섭취량이 많은 사람일수록 제2형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 ...
 [위클리 건강] "급성 안면마비, 당뇨병이 발병 시발점일 수...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 사람의 이미지를 대표하는 얼굴에는 총 43개의 근육이 존재한다.
 "비타민D 보충제 권장 용량, 너무 낮다" / 혈중 비타민D가...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일반적으로 권장되는 비타민D 보충제의 용량은 비타민D의 적정 혈중 수치를 달성하기에는 너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사이상지방간 환자, 음주시 심혈관질환 위험 28% 높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과체중, 당뇨 등 대사증후군 위험 인자를 가진 지방간 환자는 음주 시 심혈관질환 위험이 28%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Copyright ⓒ OTOT 오티오티 상표/국제/국내■ SINCE-1999 언론 Portal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신문/방송 언론포털 [7985]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청소년보호:Team 長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겸] 신문/방송 Portal | Tel : 070-8159-3333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로40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신문/발행 02744■방통위전파관리소/언론Portal 7985■언론진흥재단/언론포털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