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뉴스속보 
김성녀 행복한 일꾼
조정원 태권도 총재
경기도 부지사
산악영화제
꼬마천사 기부
한혜진 재능기부
싱가포르 지회장
김진,중앙일보 논설
유시민 작가
한성준 예술상
외솔시조문학상
소유, 퍼포먼스
박중훈 우정출연
한인 차세대 변얼
  ■주간/인기/게시판
  ■주간/나눔/문화
  ■주간/인터뷰
  ■주간/사람들
  ■주간/연극/공연/전시
  ■주간/학술/문화재
  ■주간/법원판결/검찰
  ■주간/인생플랜/가사
  ■주간/생활경제 志
  ■주간/길따라/문학
  ■주간/취미/여가/활동
  ■주간/자연/환경
  ■ 주간/책/도서출판
  ■ 주간/지방경제
  ■ 주간/휴먼헬스/케어
  ■ 주간/취업/복지/노동
  ■ 주간/전문기자/코너
  ■ 주간/종교/문화
  ■ 주간/르포
  ■ 주간/PACT/check
  ■ 이승신/안호원
  ■ 주간/행사/동네방네
  ■ 주간/한민족/다문화
  ■ 전국/유통/소비자
   현재위치 : HOME > 게시판

     ■ 주간/종교/문화
글제목
  [인터뷰] 서울일본인교회 요시다 목사 "이젠 됐다고 할 때까지 사죄해야"
작성일
  2019-04-07 19:31:07
조회수
  4

日 교회 관계자 이끌고 제암리 방문
"대다수 일본인은 독도의 진실이나 일제강점기의 참상 몰라"
"역사의 진실 알면 한일관계 풀릴 것"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3월 29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서울일본인교회에서 요시다 고조 목사가 연합뉴스 인터뷰에 응하며 3·1절 100주년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3월 29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서울일본인교회에서 요시다 고조 목사가 연합뉴스 인터뷰에 응하며 3·1절 100주년의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3·1절 100주년 기념일을 이틀 앞둔 2월 27일, 100년 전 일본 군인들이 마을 주민을 교회에 모아놓고 불을 질러 20여 명을 학살한 경기도 화성시 제암리의 순국 현장에서 일본인 개신교 목사와 신도 17명이 엎드려 사죄의 절을 올렸다.

이날 일한친선선교협력회 방한단을 안내한 이는 서울일본인교회에 파송돼 39년째 사역하는 요시다 고조(吉田耕三·78) 목사.

'사죄와 화해의 선교사절'로 불리는 그는 일본 개신교 신자나 학생이 방한하면 관광객이 흔히 찾는 명승고적이나 쇼핑센터 대신 이곳 제암리를 비롯해 탑골공원,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안중근의사기념관, 독립기념관, 판문점 등으로 손을 잡아 이끈다.

일본 총리나 외무상·문부상이 바뀔 때마다 과거사 반성과 사죄를 촉구하는 편지를 띄우고, 일본 유력 언론에도 수시로 역사의 진실을 알리는 글을 보낸다.

그를 만나기 위해 3월 29일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의 서울일본인교회를 찾았다. 백석빌딩 4층에 자리 잡은 예배당 문을 열자 자그마한 체구의 은발 노신사가 반갑게 맞는다. 정면 중앙에 대형 십자가가 보이고 그 옆에 '3·1운동 100주년 기념식'과 '대성회(大聖會)참가방한단'을 환영하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4월 15일은 제암리 학살이 일어난 지 100년이 되는 날입니다. 일제의 만행을 상징하는 사건이죠. 사죄의 뜻으로 1970년 일본 교회와 사회단체가 성금 1천만 엔을 모아 제암리에 새 교회를 지어줬습니다. 희생자 유족 마지막 한 분까지 '이제 그만해도 된다'고 말씀하실 때까지 사죄하고 또 사죄해야죠."

일한친선선교협력회 소속 일본 개신교인들이 2월 27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제암교회에서 사죄의 절을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한친선선교협력회 소속 일본 개신교인들이 2월 27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제암교회에서 사죄의 절을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요시다 목사의 간절한 바람과는 달리 최근 일본의 행보를 보면 반대의 길을 걷는 느낌이다.

한국 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두고 일본 정부와 집권 자민당은 거세게 반발하며 '한국과의 단교'까지 거론하는가 하면 내년부터 쓸 초등학교 교과서에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이고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을 수록하기로 했다.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때 개인 보상을 제외한 것이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겁니다. 일본 정치인들은 오만합니다. 제가 아무리 얘기해도 들으려고 하지 않습니다. 미국 대통령은 초등학생이 쓴 편지에도 손수 답장한다는데 말이죠. 그래도 저를 비롯한 기독교인과 일본의 양심세력이 꾸준히 기도하고 항의하면 열매를 맺을 거라고 믿습니다."

그의 편지에 응답한 유일한 사례가 있다. 그가 한국어를 배우며 한국행을 준비하던 1970년대 말 일본 공영방송 NHK에 편지를 보내 "영어는 물론 독어·불어·스페인어 강좌를 방송하면서 가장 가까운 나라 한국어 강좌는 왜 없느냐"고 따지자 NHK 교양부장이 전화를 걸어와 "한국어 강좌라는 제목을 달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가 반발하고 조선어 강좌라고 하면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이 항의해 곤란하다"고 해명했다.

그래서 하나님께 기도해 "남북한이 모두 쓰는 한글 강좌라고 하면 될 것"이라는 지혜를 얻은 뒤 조언하자 NHK 교양부장이 대단히 기뻐하며 1981년 한글 강좌를 개설했다고 한다.

요시다 목사의 어릴 적 꿈은 경찰관이 돼 범죄 없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었다. 그러나 중학교 때 세례를 받고 범죄 없는 세상을 만들려면 하나님의 믿음을 전하는 것이 더 낫겠다고 생각해 진로를 바꿨다. 도쿄의 신학교를 졸업하고 고향인 나고야에서 목회에 나섰다.

요시다 목사가 맨 처음 한국 땅을 밟은 것은 서울 여의도광장에서 대규모 선교대회 '엑스플로 74'가 열린 1974년 8월이었다. 밤새도록 열정적으로 신앙 체험을 고백하고 간절히 기도하는 한국 신도들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경이롭고도 감동적인 장면이었습니다. 저는 이 같은 한국 교회의 저력이 어디서 나오는지 의문을 품고 돌아갔다가 몇 차례 더 한국을 찾고 역사를 공부한 끝에 3·1운동에서 비롯됐다는 결론을 내렸죠. 민족을 말살하려는 혹독한 식민통치를 겪으면서도 평화적으로 독립과 해방을 외친 경험이 발전의 토대가 됐다고 봅니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서울일본인교회의 요시다 고조 목사가 예수의 수난과 부활을 생각하며 회개하자고 역설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서울일본인교회의 요시다 고조 목사가 예수의 수난과 부활을 생각하며 회개하자고 역설하고 있다.

한국에 정착한 것은 1981년부터다. 일본어를 할 줄 아는 한국인 목사들이 1975년부터 재한 일본인을 대상으로 예배를 인도하고 있었는데, 목사들이 연로해 하나둘씩 은퇴하다 보니 일한친선선교협력회를 이끌던 모리야마(森山) 목사에게 일본인 목사를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요시다 목사는 전화로 들은 파송 권유가 하나님 음성처럼 느껴졌다고 한다.

누나는 "한국 사람들이 해코지할 것"이라며 한사코 말렸다. 그러나 노부모는 "네 결심이 굳다면 굳이 반대하지 않겠다"고 했고, 아내와 어린 두 딸도 흔쾌히 따라나섰다.

"일본인이라는 이유로 괴롭힘을 당하거나 외국인이어서 차별을 겪은 경험이 없느냐"고 묻자 "오히려 고마운 기억이 훨씬 많다"며 손사래를 쳤다.

아내 야스코(泰子) 씨가 큰 수술을 받아야 했는데 교우들의 도움으로 완쾌됐고, 라디오 방송에 가족이 함께 초대돼 딸이 피아노를 배우고 싶다고 하자 일본어를 할 줄 모르는 선생님이 통역까지 데리고 와서 무료로 가르쳐줬다고 한다.

서울일본인교회는 지금까지도 일본인 목사가 이끄는 유일한 교회다. 처음엔 예배당 건물이 없어 종로5가 연동교회 교육관을 빌려 예배를 올렸다. 한국인 남성과 결혼했다가 혼자가 된 일본인 여성이 성수동 4층짜리 건물 가운데 맨 위층을 교회에 헌납해 1992년 둥지를 틀었다. '백석'(白石)이란 빌딩 이름은 성경에 나오는 '흰 돌', 즉 머릿돌을 뜻하기도 하고 예배당 기부자 남편의 성이 백씨여서 지은 이름이라고 한다.

주일 예배 때 출석하는 신도는 30∼40명에 이르는데, 일본인 말고 한국인도 있다. 요시다 목사가 일본어로 설교하면 봉사자들이 돌아가며 한국어로 동시통역한다. 매주 수요일에는 기도회와 성서연구 모임이 진행된다. 일한친선선교협력회가 운영비를 지원하며 신도들의 헌금은 전액 한국교회순교자유족회와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에 기부한다. 요시다 목사는 한국성서대에서 오랫동안 일본어를 가르쳐왔고 전국의 여러 교회 등에 초청받아 설교와 강연을 하고 있다.

숙명여대 사학과 이만열 교수의 제자로 위안부 주제의 졸업논문을 쓴 큰딸 노리코(範子) 씨는 판문점을 보러 온 일본인 신학생 히라시마 노조미(平島望) 씨와 결혼했다. 사위와 큰딸은 지금 서울일본인교회의 부목사와 전도사로 각각 일하고 있다. 작은딸 유카코(由架子) 씨도 요코하마에서 한국계 은행을 다니다 뒤늦게 일본 신학교를 졸업하고 전도사가 돼 목사인 남편과 함께 교회를 섬기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일본 게이와가쿠엔(敬和學園)고교 학생들이 요시다 목사에게 선물한 태극기. 1주일간의 한국 역사체험에서 느낀 점과 감사의 마음을 빼곡히 적어 놓았다.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일본 게이와가쿠엔(敬和學園)고교 학생들이 요시다 목사에게 선물한 태극기. 1주일간의 한국 역사체험에서 느낀 점과 감사의 마음을 빼곡히 적어 놓았다.

요시다 목사가 가장 뿌듯하게 여기는 일은 작은딸이 다닌 일본 니가타의 게이와가쿠엔(敬和學園)고교 학생들과 인솔교사가 1999년부터 해마다 여름방학 때 '스터디 투어'란 이름으로 한국 역사체험을 오면 일제강점기 유적지를 안내하고 위안부 할머니 등을 만나게 해준 일이었다. 2002년에는 인천국제공항에서 배웅할 때 학생들이 느낀 점과 감사의 마음을 빼곡히 적은 태극기를 선물 받기도 했다.

"독도의 진실이나 일제강점기의 참상 등을 학교에서 제대로 가르치지 않기 때문에 대다수 일본인은 이를 모르고 있습니다. 역사의 진실과 마주한다면 한일 관계도 잘 풀리리라 기대합니다. 예수님은 인류를 대신해 십자가에서 돌아가셨다가 사흘 만에 부활하셨죠. 우리도 고난의 역사를 딛고 진정으로 거듭나기 위해 회개하고 기도해야 합니다."

선교사이기도 한 곽원일 감독은 요시다 목사의 행로를 더듬어보는 다큐멘터리 영화 '두 시선'(二つの視線)의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에 한창이다. 제이피프로덕션은 오는 29일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인사동 블러섬랜드에서 '한일간 사죄와 용서, 그리고 화해 교류회'(가칭) 출범식을 겸한 제작발표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heeyong@yna.co.kr

<연합뉴스> 2019/04/01 08:28 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소방청,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전국 사찰 소방안전점검...
부처님오신날 앞뒤로는 전국 소방서가 화재 특별경계근무에 나서고 중요사찰에는 화재 발생 시 초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소방차량을 배치해 둘 방침이다.
"은총과 평화 온 세상에"…전국서 부활절 미사·예배
부활절은 온갖 수난을 당하다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날이다. 기독교계에서 부활절은 최대 축일이다.
330년전 승려 6명이 그린 마곡사 괘불 서울 나들이
신라시대에 창건한 마곡사는 조선시대 세조가 '만세(萬歲) 동안 없어지지 않을 땅'이라고 감탄했다고 전하나,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거치면서 건물이 많이 훼손됐다.
올해 가톨릭문학상에 시인 이승하·소설가 하명희
가톨릭신문사는 올해 제22회 한국가톨릭문학상 시 부문 수상작으로 시인 이승하 씨의 '나무 앞에서의 기도'를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신인상 수상작으로는 소설가 하명희 씨의 '불편한 온도'가 꼽혔다.
척박한 농촌 임실에 '치즈 씨앗' 뿌린 지정환 신부
1964년 주임신부로 임실의 작은 성당을 찾은 그는 척박한 농촌을 먹여 살릴 방법을 고민하다 완주의 한 신부가 선물한 산양 2마리로 치즈 생산을 시도한다.
조계종 노조 "자승스님·감로수 광고업체 특수관계 드...
전국민주연합노조 대한불교조계종 지부는 이날 성명에서 "자승 스님은 ㈜정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는지 직접 답변해야 한다"며 속가 동생 문제를 포함해 ㈜정과 관련한 특수관계를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인터뷰] 서울일본인교회 요시다 목사 "이젠 됐다고 할...
3·1절 100주년 기념일을 이틀 앞둔 2월 27일, 100년 전 일본 군인들이 마을 주민을 교회에 모아놓고 불을 질러 20여 명을 학살한 경기도 화성시 제암리의 순국 현장에서 일본인 개신교 목사와 신도 17명이 엎드려 사죄의 절을 올렸다.
천주교 대전교구 세종 신청사 기공식…"열린 교구청"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는 기공식 강론에서 "친환경적이면서도 사회와 소통하는 교구청, 가톨릭 신자들은 물론이고 시민에게도 휴식을 줄 수 있는 공간, 가톨릭 고유의 역할에 충실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세상 사람들에게 어머니 품과 같이 열린 교구청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참여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오는 22일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캠페인의 성공적 추진을 목표로 산림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폰 사용 줄이자"…종교계 '디지털 금식'
청담동성당의 서약서에는 "디지털 금식 기간 중 유혹에 넘어가 실수를 하더라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지키겠다", "디지털 금식을 통해 얻은 시간에 예수님의 수난을 묵상하고, 이웃에게 봉사하는 시간을 보내겠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광주CBS '3·1운동 이끈 기독교인' 특집 방송
다큐멘터리로 제작된 2부는 최흥종·김복현·황상호·최병준 등 기독교인으로서 광주 3·1운동의 주역이었던 이들의 활약상을 담았다.
전국 사찰·교회 동시 타종…종교계, 3·1운동 100주년...
원행 스님은 "용성 스님, 만해 스님을 비롯한 33인 이하 조선 만민의 숭고한 독립자주정신을 오늘에 되살리고자 한다"며 "합심과 화합, 이해와 포용, 자비와 평화를 실천하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통일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금강산 신계사 템플스테이 전용관 내년 착공 목표"
한국불교문화사업단장 원경 스님은 28일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해 템플스테이 운영 성과와 올해 사업 계획을 설명했다.
"맑고 향기로운 삶 을 위하여" 법정 스님 9주기 추모법...
사단법인 '맑고 향기롭게'와 길상사는 스님이 마지막까지 남긴 청빈의 가르침에 따라 이번 추모 법회도 간소하게 봉행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새터민 출신 첫 스님 "서로 참고 참으면 통일 빨라지겠...
현재 비구니(比丘尼)의 전 단계라 할 수 있는 사미니(沙彌尼)인 도현스님은 2009년 12월 한국 땅을 밟았다. 북에서 7년가량 군 생활을 하면서 당의 일꾼이 되기를 꿈꿨지만, 어느 날 부대가 강제로 해산되면서 갑작스레 무직이 됐다.
여야, 김수환 추기경 10주기 추모…"나눔·사랑 뜻 이...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사회적 약자와 고통받는 이들의 동반자이자 군부독재에 대항한 민주화 세력의 구심점으로 한국 사회를 밝힌 김 추기경을 추모한다"고 밝혔다.
[포토에세이] 화재 11년…'서울의 얼굴' 숭례문 역사
임진왜란, 한국전쟁 등의 전란에도 본채를 굳건하게 지켰지만 2008년 화재로 본채가 붕괴했다. 하지만 숭례문의 상징성은 62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혜민 스님, 봉은사서 특별법회·사인회
혜민 스님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법왕루에서 열리는 법회에서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이라는 주제로 법문을 할 예정이다.
"100년 된 2·8독립선언, 한일 젊은이 반성·화해 계기...
"일본 청소년들은 한국을 꽤 좋아하면서도 역사에 대해서는 지나치게 무지합니다. 100주년을 맞는 2·8독립선언이 미래의 주역인 한국과 일본의 청년들이 과거를 돌아보고 화해를 모색하는 공간이 되길 기대합니다."
인천 순복음교회에 불, 1명 부상…30분만에 진화
교회 지하주차장으로 진입하는 입구에서 발생한 불은 교회 일부를 태우고 약 30분 만인 오후 6시 57분 완전히 꺼졌다. 교회는 지하 1층, 지상 6층, 전체 넓이 1만5천㎡ 규모다.
"아시아 기독교인 3명 중 1명 박해 시달려…북한 18년...
"중국에 있는 동료들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10여년 간 볼 수 없었던 수준의 기독교인 박해를 하고 있다"며 "몇몇 교회 지도자들은 중국에서는 놀랍게도 1976년 끝난 중국 문화대혁명 이후 가장 최악의 기독교인 박해가 이뤄지고 있다고 증언했다"고 말했다.
제1회 광수사문학상 대상에 여진수 씨…19일 시상식
대한불교 천태종 광수사는 '2019 대전방문의 해'를 기념해 열린 제1회 광수사문학상 대상 수상작으로 여진수(대전 서구 도안동로) 씨의 시 '유등에서 대평원을 부르다'가 뽑혔다고 16일 밝혔다.
"중국, 기독교 중국화 시도…당에 충성하는 종교 원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쓰촨(四川)성 성도인 청두(成都)시의 '지하교회'(당국의 공인을 받지 않은 교회)인 추위성약교회(秋雨聖約敎會)를 강제 폐쇄하고 왕이(王怡) 목사 부부를 비롯한 신자들을 대거 체포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가톨릭 세계청년대회 22~27일 파나마서 개최
세계 가톨릭 청년들의 축제인 '세계청년대회'(World Youth Day)가 이달 22~27일 파나마에서 열린다고 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 15일 밝혔다.
'파란만장한 삶' 日 97세 노승 "참으면 좋은 일 생겨요...
문예지에 새 소설 연재를 시작한 세토우치 스님은 또 "일을 그만하라는 얘기를 주위에서 듣지만 소설가는 문예지에 글을 쓰고 싶어한다"며 "(연재) 도중에 죽더라도 여한이 없다"고 강한 집필 의지를 밝혔다.
北종교인협의회 "南종교단체와 올해도 연대활동"
정학준 사무국장은 이날 북측 민족화해협의회가 운영하는 사이트 '려명'에 글을 올려 "남한 종교인들과 굳게 손을 잡고 올해를 남북관계발전과 조국 통일 위업 수행에서 획기적인 전환을 가져오는 역사적인 해로 빛내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수환 추기경 10주기 추모 책·영화 제작
'오세암'으로 잘 알려진 동화작가 고(故) 정채봉이 쓴 '바보 별님'을 새롭게 꾸민 개정판으로, 김 추기경이 8남매의 막내로 태어나 성장하는 과정 등을 담았다.
[게시판] 여의도순복음교회, 성애병원에 1억원 기부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성애병원에 불우환우돕기 기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016년에도 성애병원에 5천만원을 기부해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들과 미혼모,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교사 등이 의료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서 있는 모습만으로도 성격과 시대상까지 읽을 수 있...
성북구 성북동 313아트프로젝트. 턱을 괸 채 생각에 잠긴 '남자' 조각상을 바라보던 취재진은 프랑스 작가 자비에 베이앙(56) 설명에 뜻밖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두 다리를 한껏 벌리고 몸을 앞으로 쑥 내민 자세는 남성의 것이라는 인식이 은연중에 작동한 것일까.
이인호 교수 전, kbs 이사장 역사의 여정.정규재 주필...
이인호 교수 전, kbs 이사장 역사의 여정.[정규재 주필과] 함께하는..특강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이정근 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