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NEWS 허브 주요뉴스
이복덕인 100세 억만장자
봉사왕 김경희씨
사랑 전한 공무원
아찔한 창원 스카이
아동청소년 치킨제공
세상변해도 봉사
예술 향기 물씬
봄나물 독초
가을에 제맛 갈치
거리두기 격상
노숙인 50여명 경찰관
소비자물가
 ■  길따라/천리길
 ■  볼거리/즐기다
 ■  레저/위락/관광
 ■  OTOT TRAVEL
 ■  패션/뷰티/시선
 ■  LIVING HOME STYLE
 ■  방송/연예/오락/TV
 ■  영화제/영화/극장가
 ■  가요/POP/MUSIC
 ■  뮤지컬/콘서트/음악회
 ■  스토리/소설
 ■  전문의/건강백과
 ■  의료/보건/위생/방역
 ■  바이오헬스/체력
 ■  명의/동의보감
 ■  생활체육/걷기운동
 ■  경로/사회/복지
 ■  교육/보습/학원
 ■  사회/공헌/활동
 ■  사회/여성/가족
 ■  영/유아/청소년
 ■  법원/검찰/경찰/언론
 ■  소셜/웹튠/콘텐츠
 ■  OTOT GAME
 ■  오티오티 완구
 ■  인터넷/ IT/ AI
 ■  월간/잡지/메거진
 ■  해외/국내 이모저모
 ■  USER/소비자
 ■  생활/환경/실태
 ■  부동산/캘린더
 ■  체험/문화/실습
 ■  음식/맛 기행
 ■  웰빙/식탁/쇼핑
 ■  농산물/수산물
 ■  농림/축산/식품
 ■  해양/바다세상
 ■  뭐야 왜 이래요
 ■  OTOT TV
 ■  중소기업/벤처
 ■  ISSUE CUT
 ■  유통업종/서비스
 ■  에너지/산업/자원
 ■  NEWS TUBE
 ■  NEWS HEADLINE
 ■  OTOT GOLF
 ■  YOU TUBE Sns
 ■  토목/건설/설비
 ■  HOT NEWS
 ■  KNOW HOW
 ■  OTOT LIVE
 ■  중/화학/공업
 ■  자동차/수입/내수
 ■  전자/전기/통신
 ■  주요 FOCUS
 ■  산업/기업/기계
 ■  HOME TECH
 ■  BLACK BOX
 ■  금융/보험/증시
 ■  취업/창업/START UP
 ■  펀드/투자/재테크
 ■ 생활/건강/리빙
 ■  HOT TIP STYLE
 ■  SPECIAL/톡톡
 ■  TRADE 이슈
> 법원/검찰/경찰/언론  
 
[톡톡일본] 우익 신문의 불법 경품…여론조사도 조작

[톡톡일본] 우익 신문의 불법 경품…여론조사도 조작

산케이(産經)신문 제호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기자가 일본에 와서 주목한 것 중 하나는 신문 가격이었다. 한국보다 확연하게 비싸다.

한국 종합일간지의 한 달 구독료는 구독 신청 서비스업체인 '신문 114' 제시 금액 기준으로 1만5천∼2만원이다. 1년 약정하면 무료 구독 기간이 있다.

도쿄에서 일본 양대 종합 일간지인 요미우리(讀賣)신문과 아사히(朝日)신문을 구독(조간)하려면 한 달에 각각 4천250엔, 4천100엔을 내야 한다.

도쿄 편의점의 신문 진열대

원화로 따지면 4만4천원, 4만2천400원 선이니 한국 신문 구독료의 두 배가 넘는다.

대표 경제지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구독료는 4천650엔으로 주요 신문 중 가장 비싼 축에 든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4천100엔이고 산케이(産經)신문은 3천34엔이며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행되는 지방지인 도쿄신문 구독료는 3천200엔이다.

소득이나 물가 수준이 다르니 단순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일본에서 한국의 2배 이상 가격에 팔리는 물건이 흔하지는 않은 것 같다.

한국 신문 구독료

일본 독자들이 한국 독자들보다 신문에 '직접' 비용을 더 많이 지불하는 셈이다.

특정 재화가 비싸게 팔린다는 것은 일반적으로는 해당 제품의 가치가 소비자들에게 더 인정받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신문에 이런 논리를 적용하면 일본 신문의 기사에 대한 독자의 만족도가 한국보다 높다고 해석할 여지가 있다.

그렇다고 일본 신문이 '기사의 품질만으로 승부하고 있다'고 말하기는 어려운 측면도 있다. 경품 문제에서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이다.

한국 신문 시장이 경품이나 무가지 등으로 혼란을 겪었다는 것은 익히 알려져 있으니 잠시 접어두고 일본 상황을 살펴보겠다.

일본의 경품 표시법 등은 신문사가 거래 금액의 8% 혹은 6개월 구독료의 8% 중 적은 쪽 범위에서 경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하지만 구독자 확보에 혈안이 돼 경품 한도를 위반한 사실이 최근 발각됐다.

일제 강점기 일본이 행한 국가 폭력에 관해 뒤틀린 보도를 반복해 '우익 성향'이라는 평가를 받는 산케이(産經)신문이 물의를 일으킨 장본인이다.

산케이신문사 오사카(大阪) 판매국이 불법적인 경품을 제공한다는 익명 제보를 계기로 변호사 5명으로 구성된 조사위원회가 조사한 결과 경품 표시법의 한도를 넘는 경품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쌀이나 맥주 세트 등 법정 금액 이내의 경품을 여러 개 제공하는 방식으로 한도 금액을 넘겼고 판매국이 구독자를 확보하기 위해 이런 행위를 권장하거나 용인했다는 것이다.

산케이신문사는 경품 액수 한도를 초과해 2019년 3월 오사카부(府)로부터 재발 방지 조치 명령을 받았는데도 잘못을 바로잡지 않고 교묘하게 경품 공세를 반복한 셈이다.

도쿄에서 발행되는 주요 일간지 제호

결국 이즈카 히로히코(飯塚浩彦) 산케이신문사 사장은 "법령 위반을 반복했다는 지적을 받은 것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독자를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무리한 영업은 경영 악화와 무관하지 않은 것 같다.

산케이신문사의 2020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도보다 각각 16.7%, 69.2% 감소했다.

사실상의 여론 조작으로 문제를 일으킨 전력도 있다.

산케이신문과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실시한 공동여론조사가 2019년 5월부터 2020년 5월까지 1년가량 조작된 것으로 작년 6월 드러났다.

사세가 기울어진 우익 매체가 불신을 자초하는 행동을 반복하는 양상이다.

한국도 그렇지만, 일본 신문 산업도 너나없이 어려움에 직면했다.

발행 부수 변화에서 급격한 쇠락을 엿볼 수 있다.

산케이신문사 도쿄 본사 건물

일본신문협회의 자료를 보면 종합지 발행 부수는 2000년 약 4천740만 부였는데 2010년에는 5.3% 감소한 약 4천491만 부를 기록했다.

2020년에는 3천245만 부를 기록해 10년 만에 27.7%나 줄었다.

종합지 외에 스포츠신문까지 포함해 2000년에는 가구당 신문 구독이 1.13부였는데 2010년 0.92부를 기록했고 2020년에는 0.61부로 쪼그라들었다.

상대적으로 안정적으로 구독자를 확보했던 일본 신문도 최근에 급격하게 시장이 축소를 겪고 있는 셈이다.

아사히신문사 도쿄 본사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구로야부 데쓰야(黑䉤哲哉) 씨가 공개한 일본 ABC 협회의 자료에 의하면 업계 1위인 요미우리신문은 올해 3월 기준 약 715만 부가 팔렸다. 이는 1년 전보다 약 57만 부 줄어든 수준이다.

진보 성향이라는 평가를 받아온 아사히신문은 약 44만 부 줄어든 약 476만 부를 기록했다.

sewonlee@yna.co.kr

ㅡ[연합뉴스]ㅡ2021.07.18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수요시위 적극 보호해야"…인권위, 경찰에 긴급구제권고 ...
  수요시위가 방해받지 않고 진행되도록 경찰이 적극적인 보호조치에 나서야 한다며 긴급구제조치를 권고했다.
 반면 인터넷 기반 매체 신뢰도는 포털(3.50)과 뉴스 사이트...
  "50대 86%가 모바일로 뉴스 이용"…신뢰도는 전통매체가 높아
 박범계 예고한 검사장 인사 무산 기류…靑서 난색 박범계...
  박범계 예고한 검사장 인사 무산 기류…靑서 난색
 언론중재위 경남사무소 이전 언론중재위원회는 경남사무...
  일반인·언론인·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언론분쟁 예방 관련 교육도 한다.
 50억씩 두번 뺐다가 원상복구…오스템 횡령 전조 있었다. ...
  처음 범행을 계획하면서 50억원씩 두 차례 회삿돈을 빼돌렸다가 다시 채워 넣는 등 회계 시스템을 테스트하는 듯한 행동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종로구 호텔 화재 1시간만에 진화…방화혐의 10대 체포 A양...
  5일 저녁 서울 종로구 수송동 한 호텔에서 불이 나 1시간여 만에 꺼졌다. 경찰은 방화 혐의로 호텔 투숙객인 10대 A양을 체포했다.
 경찰이 법률서비스 플랫폼 '로톡'이 변호사법을 위반하지 ...
  경찰 "로톡 변호사법 위반 아니다"…불송치 결정
 종이신문은 매출 규모 면에서 여전히 전체 산업을 주도했으...
종이신문은 사업체 수가 1천484개 사로 전년보다 2.3% 증가했지만 매출은 2.0%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 YTN 방송 24경영지원실 자산운영 팀장
  ■ 전, 해병대예비역, 중대장 [YTN 예비군소대 [소대장
 [인사] 채널A 디지털뉴스팀 구가인 <차장 기자> ▲사회1부...
◇콘텐츠플러스센터 <팀장 부국장급> ▲크리에이션2팀 강성욱 <팀장 부장급> ▲플러스전략팀 김건준 <차장급> ▲플러스전략팀 김순겸 ▲크리에이션1팀 이성규 ▲...
 [인사] 동아일보 <파트장 부장급> ▲여성동아광고파트 권...
◇출판국 <팀장 부국장급> ▲여성동아팀 최영철 <팀장 부장급> ▲주간동아팀 이태훈 ▲신동아팀 송홍근 <팀장 차장급> ▲콘텐츠비즈팀 배수강 <차장> ▲주간동아...
 [인사] BBS 불교방송 ▲ 경영본부장 박시하 (2022년 1월 1...
▲ 경영본부장 박시하 (2022년 1월 1일자) (서울=연합뉴스)
 [인사] 조선비즈 ▲ 증권부장 김참 ▲ 금융부장 하진수 ▲...
▲ 증권부장 김참 ▲ 금융부장 하진수 ▲ 사회부장 설성인 ▲ 재경부장 김명희 ▲ 인사총무부장 이미희 ▲ 미디어사업부장 이보라 ▲ 기업영업부장 변민성 ▲ 플...
 [인사] 미디어펜 ▲ 산업부 부장대우 조한진 ▲ 산업부 차...
▲ 산업부 부장대우 조한진 ▲ 산업부 차장대우 김태우 ▲ 경제부 차장대우 이원우 ▲ 유튜브팀장 김상준
  [인사] 뉴스투데이 편집국 부국장/산업1부장 김민구
[인사] 뉴스투데이 ▲ 편집국 부국장/산업1부장 김민구
 ▲ 천안·아산본부장 전종규 ▲ 홍성담당 부국장 이권영 ▲...
[인사] 충청투데이
 ▲ 논설위원 김수정 ▲ 논설위원 서경호 ▲ 논설위원 주정...
포토팀장 임현동 ▲ 영상콘텐트팀장 원정환 ▲ 모바일편집팀장 김형진 ▲ 에코팀장 홍주희 ▲ 문화선임기자 이후남 ▲ 레저콘텐트코디네이터 손민호(겸 레저팀장...
 [社告] 연합뉴스 포털 복귀 연합뉴스는 앞으로 기본이 바로...
  연합뉴스는 앞으로 기본이 바로 선 뉴스로 독자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에 주어진 공적 기능을 충실히 수행하는 데에도 최선을...
 연합뉴스 포털 복귀…법원, 네이버·카카오 계약해지 효력...
  연합뉴스와 맺은 뉴스 콘텐츠 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한 대형 포털사이트 운영사 네이버·카카오의 결정에 법원이 제동을 걸었다.
 투기자본감시센터 "네이버·카카오, 불법적으로 연합뉴스 ...
  김범수 카카오 의장 등 양 포털 관계자 총 9명을 신문법, 방송법, 뉴스통신법 위반과 업무방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혐의로 고발했다.
 
Copyright ⓒ ■-SINCE-1999-OTOT-오티오티-[신문/포털]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 김해연 국장/용산유튜브제작편집국장/청소년보호국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 외 法的 1人 | Tel :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02744호] 신문 ■방통위전파관리소[신문/포털]7985호 ■언론진흥재단/신문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