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분류검색  
육아문제는 결국
낙동강세계평화전
강창일 문화원장
김희애 부산영화상
미스 마 선택했다.
문화관광 전도사
무한도전 유재석
ADHD 평생 간다
너는 여기 없었다
한의원 미술관
  주간/정치
  주간/경제
  주간/사회
  주간/문화
  주간/전국
  주간/세계
  주간/연예
  주간/쇼핑
  주간/스포츠
  주간/컨텐츠
  주간/IT/과학
  1883년에 그린 현존 최고 추정 단군 초상화 영정 공개
단군문화포럼, 26일 천도교 수운회관서 개막하는 전시회서 선보여

1883년 단군 초상화
[단군학자료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조선 후기인 1883년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단군 초상화가 일반에 공개된다.

단군 초상화는 20세기 이후에 제작한 그림만 존재한다고 알려져 이 그림이 현존 최고(最古) 작품이라는 주장까지 나왔다.

국재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교수인 임채우 단군학자료원장은 23일 단군문화포럼 주최 '독립운동의 상징, 단군 영정 전시회'에서 1883년 10월 봉안한 단군 영정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전시회는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종로구 천도교 수운회관에서 열린다.

임 교수가 발굴한 단군 영정은 크기가 대략 가로 51㎝, 세로 80㎝이다. 초상화는 천에 그렸으며, 뒤쪽에 초상화 초본과 선관(仙官) 스케치 등 그림 3장을 배접했다.

오른쪽 하단에 그림에 관한 정보인 화기(畵記)가 있는 점이 특징이다. 임 교수는 화기를 '광서구년 계미 10월 봉안단군화상/ 시주질/ 시주 을해생 김전 을축생 이두성/ 편수 을묘생 김관오'(光緖九年 癸未 十月 奉安檀君畵象/ 施主帙/ 施主 乙亥生 金奠 乙丑生 李斗聖/ 片手 乙卯生 金觀伍)로 해독했다. 광서는 청나라 광서제 연호로 보이며, 그렇다면 광서 9년은 1883년이라고 그는 전했다.

임 교수는 "편수는 불교에서 보조화사로, 김관오가 태어났다는 을묘년은 1855년이었을 가능성이 크다"며 "다만 김관오에 대한 구체적 기록은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화기를 자세히 살펴보면 희미한 글씨가 있어 중복해 화기를 조성했을 수도 있다"며 "광서본 안료가 일제강점기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도 있으나, 후대에 덧칠했을 확률이 높고 양식상 위작이라고 볼 근거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무엇보다 단군 초상화 중 유일하게 문화재로 지정된 국립부여박물관 소장 단군 화상(충남 문화재자료 제369호)과 비교하면 광서본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부여에 있는 초상화는 가로 53.3㎝, 세로 33.6㎝다.

임 교수는 광서본 초상화에서 확인되는 화풍도 다른 단군 영정과는 구분된다고 밝혔다.

그는 광서본 초상화 특징으로 색동치마, 씩씩하고 우람해 보이는 인상, 밑그림과 후광(後光)을 꼽고 "상의에는 꽃무늬가 있고, 하의는 색색으로 칠했다"며 "색동치마는 고구려 수산리 벽화에 나오는 의상과 형태가 비슷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광서본 초상화를 직접 살핀 이태호 명지대 초빙교수는 "단군을 위한 독립 공간보다는 여러 무속 신들이 함께한 민간 사당에 봉안한 것으로 짐작된다"며 "조선시대 불화와 제작방식이 유사하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얼굴에 대해서도 "좌우 끝부분을 살짝 올려 날카롭게 그린 눈썹은 불화에서 흔히 발견되며, 담홍색 선묘로 부드럽게 표현한 눈과 코는 조선 후기 초상화 기법"이라며 "신라 솔거가 그렸다는 단군 초상화에 근접한 작품이 발굴되고, 김관오라는 화가에 대한 새로운 정보가 출현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전시에는 이외에도 다양한 단군 초상화와 조각상, '광무 9년'(1905)이라는 명문이 있는 천부경(天符經) 각석, 대종교 독립운동가 나철 편지 등이 나온다. 오는 28일과 다음 달 4일에는 학술대회도 연다.

psh59@yna.co.kr

<연합뉴스>2019/09/23 12:01 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겨울 문턱에서 내리는 비
비가 내린 1일 오후 우산을 쓴 시민들이 덕수궁에서 걷고 있다.
 미리 준비하는 크리스마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핫트랙스 광화문점에서 시민들이 크리스마스 카드를 고르고 있다.
 소양강 따라 물든 단풍
입동을 하루 앞둔 7일 오후 강원 춘천시 소양강 주변에 단풍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밤하늘에 핀 불꽃
부산불꽃축제에서 불꽃이 가을밤 하늘을 수놓고 있다. 이번 불꽃축제는 이탈리아 공연팀이 '오페라의 유령'을 콘셉트로 한 불꽃 쇼를 선보이고 본 무대인 멀티미디어 불꽃 쇼가 '사랑, 열정, 평화'를 주제로 펼쳐진다.
 단풍 무르익은 설악산
휴일인 13일 설악산을 찾은 등산객들이 단풍이 붉게 물든 등산로에서 산행을 즐기고 있다.
 '다채로운 가을 하늘의 별빛'
2019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열린 5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여의도 하늘을 화려한 불꽃이 수놓고 있다.
 실감나게 재현한 조선시대 어물전
축제는 육의전(조선시대 국가 수요품 조달한 여섯 종류의 상점)이 있던 종로거리가 오늘날 종로청계관광특구로 이어지고 있다는 의미를 살려 상가별 특성을 알리고 체험하는 행사다.
 "단풍으로 불타는 금강산 가는 옛길 걸어요"
양구군이 제35회 양록제 행사의 하나로 다음 달 10일 민간인 출입통제선 이북 지역에서 '금강산 가는 옛길 걷기 대회'를 개최한다.
 1883년에 그린 현존 최고 추정 단군 초상화 영정 공개
단군 초상화 중 유일하게 문화재로 지정된 국립부여박물관 소장 단군 화상(충남 문화재자료 제369호)과 비교하면 광서본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부여에 있는 초상화는 가로 53.3㎝, 세로 33.6㎝다.
 화마가 지나간 자리에 피어난 코스모스
지난 4월 대형 산불이 발생한 강원 동해시 망상동 오토캠핑리조트에 17일 가을을 알리는 코스모스가 피어 있다. 코스모스는 동해시가 산불 피해지역의 경관을 향상하기 위해 심었다.
 
 ::: 많이 본 뉴스
1. 홈플러스 '몰빵데이'
2.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 시범운영
3. <무주 남대천 쏘가리 낚시 강태공 북적>
4. 곡성 토란 수확
5. 양손 투구 제이슨 벨몬트..
6. <'맥캘란 12년 더블 캐스크' 출시>
7. [한국옻협회 옻순축제] 충북옥천 개최 되었다.
8. 스타벅스, 팝소켓 증정 깜짝 행사
9. 대저토마토 축제오세요
10. 휘슬러 소리로 요리 완성 알려주는 솔라임 출시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공정거래 위원회에서 인증한 표준약관을 사용합니다. 통신판매업신고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대표자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송파구 송이로20길18 302호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