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9.09.19 목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윤동주 문학지기
한국인 첫 수상
노인학대 가해자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전,삼보 이용태 회장
정복차림 1인 시위
해외봉사 대상
글로벌 한상 k뷰티
꿈의 소재 발견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김귀근의 병영톡톡] "2033년께 'F-35B 탑재형' 경항모 진수"


F-35B 공군 운용…작전 땐 항모에 탑재하는 '영국식' 운용방식 거론 F-35 20대 추가 구매안 유효…'버전업 F-35B' 도입 가능성

상륙함에 착륙하는 F-35B 스텔스 전투기

상륙함에 착륙하는 F-35B 스텔스 전투기[위키미디어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당국이 내년부터 개념설계에 착수하는 경항모급 다목적 대형수송함(배수량 3만t급)은 오는 2033년께 진수될 것으로 전망된다.

해군은 독도함(1번함)에 이어 작년 5월 진수한 마라도함 등 2척의 대형수송함(1만4천t급)을 보유하고 있다. 내년에 개념설계에 착수하는 경항모급 대형수송함은 3번함에 속한다.

다만, 3번함은 1·2번함과 구조와 운용방식 등이 완전히 다르고, 배수량도 2배에 달해 경함모급으로 분류된다.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31일 "해군의 대형수송함 3번함은 오는 2033년께 진수하는 것으로 계획이 수립되어 있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지난 14일 '2020∼2024년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하면서 단거리 이·착륙 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는 다목적 대형수송함의 국내 건조를 목표로 내년부터 선행연구와 개념설계에 착수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어 지난 29일 공개한 '2020년도 국방예산안'에 단거리 이·착륙 전투기 탑재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비로 271억원을 편성했다. F-35B 스텔스 전투기 등 수직 이·착륙기의 하중을 견디는 갑판기술 연구에 255억원, 설계 전 함정 모양과 구조 등의 개념연구에 16억원 등을 사용할 계획이다.

◇ 공군이 F-35B 운용…작전 땐 해군 경항모 탑재 영국식 운용안 거론

군 당국뿐 아니라 정부에서도 앞으로 건조될 경항모급 대형수송함에 상당한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자주 국방력 강화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경항모급 수송함은 군사 정찰위성, 차세대 잠수함(3천~3천450t급)과 함께 주도적인 안보역량 강화를 위한 핵심 전력으로 꼽히고 있다.

내년 개념설계 착수를 필두로 대형수송함 건조 계획이 순탄하게 진행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현재 항공모함에서 단거리 이·착륙하는 전투기는 미국의 F/A-18 호넷, F/A-18E/F 슈퍼호넷, F-35B(해병대용)/C(해군용) 라이트닝Ⅱ, 영국의 AV-8 해리어 등을 꼽을 수 있다. 이 가운데 F-35B가 한국의 경항모급 대형수송함에서 운용할 유력한 기종으로 거론되고 있다.

군은 애초 차세대 다목적 전투기로 F-35A 60대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2013년 군 수뇌부가 참석하는 합동참모회의에서 가용재원을 고려해 F-35A 40대를 먼저 구매하기로 결정했고, 나머지 20대는 안보 환경 변화를 고려해 기종을 선정해 추가 확보하기로 한 바 있다.

F-35A는 지난 3월부터 순차적으로 들어오기 시작해 연말까지 13대가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오는 2021년까지 총 40대가 모두 전력화된다.

주일 미 해병기지에서 이륙하는 F-35B

주일 미 해병기지에서 이륙하는 F-35B[주한미군사령부 제공=연합뉴스]

F-35B 도입이 거론되면서 6년 전 '추가구매'로 남겨 놓은 F-35급 고성능 전투기 20대 기종을 놓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모두 F-35B 기종으로 도입하거나, 10대 등 일부만 F-35B로 하고 나머지는 F-35A로 하자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공군 관계자들은 F-35A와 F-35B의 운용개념이 달라 조종사를 별도로 양성해야 하고, 노후 전투기 도태로 인한 전력 공백을 막으려면 차라리 F-15K급 수십여대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군 일각에서는 F-35B 20대를 도입해 공군에 배치하고, 작전 등 필요할 때만 해군 경항모에 탑재해 운용하자는 주장도 나온다. 이는 4.5∼5세대급 고성능 전투기를 원하는 공군의 희망을 충족할 수 있고, 해군도 별도 조종사를 양성하는 부담을 덜 수 있는 방법이라는 것이다.

영국의 경우 AV-8B 해리어를 공군이 운영하되 원거리 작전 때는 항모에 탑재한다고 한 군사 전문가는 전했다. 영국의 이런 방식을 참고해서 운용하면 공군이나 해군의 입장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F-35B 20대를 운용하려면 임무 교대 주기 등을 고려할 때 장기적으로 60명 이상의 조종사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군의 한 전문가는 "향후 10년 이내에 성능이 개량된 '버전업 F-35B'가 나올 것"이라며 "우리 군의 다목적 대형수송함 진수 시점을 고려할 경우 '버전업 F-35B'를 탑재할 가능성도 커 보인다"고 전망했다.

F-35B 가격은 F-35A보다 38∼40%가량 비싸다. 현재 F-35A 가격은 대당 1천억원 수준이다.

F-35B는 수직 이·착륙기 특성상 바퀴 무게가 F-35A보다 훨씬 무겁다. 내부 무장도 많아 갑판이 지탱해야 할 힘이 필요하다. 갑판도 수직 이·착륙기가 뜨고 내릴 때 발생하는 고열을 견딜 수 있는 고강도 재질로 만들어야 한다.

독도함과 마라도함의 갑판은 수송헬기와 해상작전헬기 정도만 운용할 수 있다. 미국 해병대의 수직 이·착륙기 MV-22 오스프리 2대 정도를 탑재할 수 있는 수준이다.

항공모함급 일본 호위함 이즈모

항공모함급 일본 호위함 이즈모[연합뉴스 자료사진]

◇ 일본·중국 '항모시대'…中, 함재기 32대 탑재 국산항모 곧 취역

군과 정부가 경항모급 대형수송함 건조에 기대를 나타내는 것은 일본과 중국 등 주변국의 해상전력 강화에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헬기 탑재형 이즈모급(1만9천500t급) 호위함인 '이즈모'와 '가가' 등 2척을 항공모함으로 개조할 계획이다. 2014년 말에 취역한 '이즈모'는 2020년에, 2016년 말에 취역한 '가가'는 2022년에 각각 F-35B 탑재를 위한 갑판 내열 강화 등 보수를 앞두고 있다.

이즈모급 호위함이 항모로 개조되어 F-35B를 탑재하면 일본 정부가 그간 지켜왔던 전수방위(專守防衛·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 행사 가능) 원칙은 흐지부지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항모에 전투기를 탑재하는 것은 원거리 전투 및 작전에 대비하는 목적이 강해서다.

일본은 F-35A 42대를 도입하고, 아오모리(靑森)현 미사와(三澤) 기지의 제3항공단에 F-35 비행대를 새로 편제했다. 이지스 구축함은 6척에서 8척으로, 호위함은 47척에서 54척으로 늘릴 계획이다. MV-22 수직 이착륙기 17대도 도입한다.

정박 중인 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 'OO1A'함

정박 중인 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 'OO1A'함(다롄<중국>이매진차이나=연합뉴스)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 조선소 부두에 정박해 있는 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 'OO1A' 함. 2018.5.8

중국도 최소 4척 이상의 항모를 건조해 운용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관측하고 있다.

첫 번째 항모 랴오닝(遼寧·5만860t)에 이어 첫 자국산 항공모함인 7만t급 '001A함'이 내년에 취역할 전망이다. 랴오닝함은 젠(J)-15 함재기를 26대 탑재할 수 있으나, 001A함은 32대를 탑재할 수 있다. 2030년과 2035년 신형 대형 항모가 각각 취역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형 항모의 배수량 및 핵 추진 여부 등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threek@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9-09-11 01:10:40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재외동포법 20년…아직도 차별받는 귀환 동...
고려인들이 2017년 6월 9일 서울 세종대로에서 고려인 특별법 개정을 요구하는 거리 행진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옷 벗을 각오했다!!!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리스트) / 신의...
윤석열 옷 벗을 각오했다!!!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리스트) / 신의한수
 [박찬종 변호사의 목요시사토크] 09/12/2019
[박찬종 변호사의 목요시사토크] 09/12/2019
 [김귀근의 병영톡톡] "2033년께 'F-35B 탑재형' 경항모 진수"
해군은 독도함(1번함)에 이어 작년 5월 진수한 마라도함 등 2척의 대형수송함(1만4천t급)을 보유하고 있다. 내년에 개념설계에 착수하는 경항모급 대형수송함은 3번함에 속한다.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조훈현 세계 바둑 제패 30주년과 AI 각축전
1989년 4월 25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제1회 잉창치배 결승 제1국에서 조훈현 9단(오른쪽)이 중국의 녜웨이핑과 대결하고 있다. [한국기원 제공]
 김태우 수서관 칼럼, 조국으로 끝인가! 그 다음은...누구?
김태우 수사관 칼럼, 조국으로 끝인가! 그 다음은...누구?
 문재인 출국! 동남아 5박6일이 걱정된다. 번지수부터 잘못 짚다.
문재인 출국! 동남아 5박6일이 걱정된다. 번지수부터 잘못 짚다.
 조국 씨, 내려와야 합니다!
나는 이 말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쪽으로 기웁니다. 어리석은 돈키호테니, 신의라곤 눈꼽만치도 없는 인간이니 하는 비난을 듣더라도 이 말을 해야겠습니다.
 상식, 예단과 맞서 싸우는 것이 법원 아닌가? (정규재 주필 뉴스 ...
상식, 예단과 맞서 싸우는 것이 법원 아닌가? (정규재 주필 뉴스 논평190829)
 한국사회에서 성공은…"40대 개인역량·20대 집안배경 중시"
반면에 1990년대 태어난 20대는 상대적으로 집안 등 사회적 배경을 중시하며, 사회에 대한 공정성 평가가 상당히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