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9.11.17 일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맛얼  언론  언론인  날씨
조선여성의 가르침
김동호 위원장
윤동주 문학지기
김경재 전 의원
꿈의 소재 발견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노인학대 가해자
해외봉사 대상
전,삼보 이용태 회장
글로벌 한상 k뷰티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맛얼
  언론
  언론인
  날씨
  머리가 계속 아파요"…증상 방치에 편두통 진단까지 10년


대한두통학회, 편두통 환자 207명 조사…"학업·사회생활 지장"

편두통 진단

편두통 진단[대한두통학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편두통 환자들은 머리가 깨질듯한 통증을 느끼면서도 정작 병원을 찾지 않아 진단을 받기까지 10년 넘게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두통학회는 국내 11개 종합병원 신경과에서 편두통 진단을 받은 환자 207명을 대상으로 삶의 질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조사 결과 처음 편두통 증상이 나타난 후부터 진단을 받기까지 소요된 시간은 평균 10.1년이었다.

환자 5명 중 2명은 진단까지 11년 이상 소요됐다고 답했고, 21년 이상 걸렸다고 응답한 환자도 14%나 됐다. 반면 증상을 처음 경험하고 병원을 바로 방문한 환자는 13%에 불과했다.

편두통 환자들은 두통으로 학습능력이나 작업능률이 떨어지는 등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편두통 환자들은 한 달 평균 12일 이상 편두통을 경험했으며, 한 달에 4일 이상은 두통으로 학습 또는 작업 능률이 50% 이하로 감소했다고 호소했다. 또 증상이 심해 결석이나 결근을 한 적이 한 달에 하루꼴로 있다고 답했다.

조수진 대한두통학회 회장(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경과)은 "평생 편두통으로 진료를 받은 경험이 있는 환자는 3명 중 1명에 불과하다"며 "편두통을 방치하다 질환이 악화하면 환자의 삶의 질 저하와 사회적 부담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벌어진다"고 지적했다.

편두통 고통

편두통 고통[대한두통학회 제공]

또 편두통 환자들은 극심한 고통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편두통 발생 시 가장 통증이 심했을 때의 통증 정도(NRS Score)를 보면 평균 8.78점으로 출산의 고통(7점)보다 더 심했다. 일상생활에 제한을 받는 5점 이상의 통증이 있다고 답한 환자도 70% 이상을 차지했다.

편두통은 신체뿐 아니라 심리적 문제도 야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의 절반 이상은 편두통으로 인한 우울감을 호소했고, 신경질적으로 되거나 화를 자주 낸다고 답했다. 또 이들의 정신질환 경험을 보면 우울증 68%, 불면증 26%, 불안증상 25%, 공황장애 6% 등 순으로 나타났다.

안진영 대한두통학회 부회장(서울의료원 신경과)은 "편두통 환자들은 극심한 고통으로 학업이나 사회생활을 거의 수행하지 못하거나 증상 우려로 일상생활에 소극적으로 임하는 경향이 있다"며 "편두통 환자들이 병원에서 빠른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환자 교육뿐 아니라 전문가 집단을 대상으로 한 두통 교육 등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편두통

편두통[대한두통학회 제공]

aeran@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9-11-01 21:36:59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관상동맥 질환, 약물치료만해도 스텐트·바이패스와 효과 비슷"
외신들은 정말 위급한 상황이 아니라면 허혈성 심장질환을 앓는 환자들이 막대한 비용이 드는 스텐트 시술을 받거나 바이패스 수술을 불필요하게 받지 않아도 될 의학적 증거가 나왔다고 평가했다.
 대장암·위암 치료 한국이 최고…항생제 처방량 여전히 높아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 총처방량은 약제처방 인구 1천명당 0.9DDD(의약품 규정 1일 사용량)로 터키 다음으로 적었다. 엄격한 마약 규제와 마약이라는 용어에서 오는 거부감이 처방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식사 후 포만감은 위가 아닌 장이 느낀다
나이트 교수는 "배리애트릭 수술의 체중 감량 메커니즘을 밝혀내는 게 대사 질환 연구의 가장 큰 숙제였다"라면서 "아직 가설이긴 하지만 근본적으로 새로운 메커니즘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주말에만 단 것 폭식해도 염증성 장 질환 유발"
단 음식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건 상식에 가깝다. 하지만 짧은 기간에 단 음식을 많이 먹어도 심각한 장염이 생길 수 있다는 건 주목할 만하다.
 암 사망의 주범 '암 줄기세포', 표적 공격 가능해졌다"
무려 40만 종의 펩타이드를 합성한 뒤 자체 개발한 검사법으로 일일이 테스트해, 암세포는 그냥 두고 암 줄기세포만 표적으로 삼는 후보 물질 3종을 가려냈다.
 당뇨병 환자, 척추 압박골절 위험 높아"
전체적으로 당뇨병 환자는 당뇨병이 없는 사람보다 척추 압박골절 발생률이 3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청력 조금만 떨어져도 인지기능에 영향"
정상 청력은 현재 기준으로는 청력역치 평균 25db(데시벨) 이하이다. '속삭이는 소리' 정도에 해당하는 이 기준을 넘어서면 가벼운 난청 단계에 들어간다.
 흡연 돌연사 위험, 40∼50대 최고조…예방책은 금연"
윤 교수는 "급성심근경색으로 응급실에 내원하는 젊은 남성 환자는 거의 예외 없이 흡연자"라며 "이번 연구결과에서 보여주듯 담배가 젊은 나이 돌연사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키 큰 사람, 심방세동 위험(?)
연구팀은 70만명을 대상으로 신장 관련 변이유전자를 찾아본 인체측정 유전자 연구(GIANT)와 50만명이 대상이 된 심방세동 변이유전자(AFGen) 연구 자료를 비교 분석했다.
 위암수술 후 골다공증 막으려면 치료제 조기 투여해야"
하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위암수술 환자에게 비스포스포네이트를 적극적으로 투여하면 이차성 골다공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보다 명확한 근거가 마련됐다"며 "골다공증치료제를 수술 후 조기에 투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송파구 송이로20길18 302호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