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0.09.29 화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전,삼보 이용태 회장
김선영
재일 부부사업가
고려인 삶
이재명
법조인'재미동포
노인학대 가해자
[인터뷰] 김영록
신갑순 음악인
한복 디자이너
용납해선 안될일
현대차그룹 회장
[K명장 열전]
원의원 "한국전쟁
박세리 감독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지지율 32.4% 마지노선 붕괴 회복 불가능!!!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리스트)


문재인 지지율 32.4% 마지노선 붕괴 회복 불가능!!!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리스트) / 신의한수

신의한수..

[신해식 언론인]

현, 신의한수 유튜브방송 대표

전, 독립신문 발행인 겸 대표 역임

사이트: 홍보https://www.youtube.com/channel/UCgOLQwRv1r2m9mhE1tfsn3Q


[추천도서] 과유불급 저서: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과유불급. 이 책은 2019년 8월 15일부터 2016년 1월 1일까지 1321일 간의 대한민국 자화상이다.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풍파가 심했던 격동기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렸다. 몰락하는 정권과 민중의 저항, 새로운 사회에 대한 열망, 촛불정권의 치부, 남북의 적대와 평화, 한반도 주변 강대국들의 야만성까지 모두 담았다. 특히 청와대를 비롯한 정치집단의 과하거나 모자란 행동을 신랄하게 꼬집었다. 칼럼니스트의 날선 비판을 통해 우리의 갈 길을 모색한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등록일 : 2019-10-10 00:16:07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동독 주재 北대사관에서 용돈 받다”
동독 주재 北대사관에서 용돈 받다.
 대우그룹 창업주 김우중 회장
배기성 강사 대우그룹 창업주 김우중 회장
 워커힐에서 ‘워커장군 추모비’ 찾기가 이렇게 힘들다니!
[조갑제닷컴 대표이사] 조선일보 월간조선기자, 월간조선 편집장, 월간조선편집장 겸 대표이사,역임
 [조갑제 칼럼] “나는 이제 대통령의 딸이 아니다”
[조갑제닷컴 대표이사] 조선일보 월간조선기자, 월간조선 편집장, 월간조선편집장 겸 대표이사,역임"
 「고별방송, 자몽TV에서 만나요~」 김정산 작가의 한잔 할까요? | ...
[정규재 TV] 고별방송 자몽tv에서 만나요. 김정산 작가의 한잔 할까요? 34화
 문대통령, 백선엽 장군 빈소에 조화 보내
백 장군의 친일 행적 논란 등을 두고 보수-진보 진영 간 공방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백 장군의 공과 과를 분리해서 평가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희가 목숨걸고 사랑한 이현란 이야기-마지막 회!
[조갑제닷컴 대표이사] 조선일보 월간조선기자, 월간조선 편집장, 월간조선편집장 겸 대표이사,역임
 박정희가 목숨걸고 사랑한 여인, 밤에 떠나다!
박정희가 목숨걸고 사랑한 여인밤에 떠나다 [조갑제 칼럼]
 박정희 전집 개정판 [조갑제 닷컴 발간]
한, 소박한 超人의 생애 [언론인 趙甲濟 닷컴 발간]
 [趙甲濟 TV] 수사관이 전해준 박정희 메모 “현란이를 사랑했기에 ...
趙甲濟 TV 칼럼 [수사관이 전해준 박정희 메모 “현란이를 사랑했기에 달아나지 않았다”]
Copyright ⓒ ■신문위원회등록[신문]-SINCE-1999- 오티오티 - OTOT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302호)강남구 삼성로 14 라동 210호외▶편집국/프레스편집부■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