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0.06.01 월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박세리 감독
남산부장들 원작
유상호 CEO
노인학대 가해자
해외봉사 대상
신갑순 음악인
전,삼보 이용태 회장
글로벌 한상 k뷰티
꿈의 소재 발견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윤동주 문학지기
조선여성의 가르침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악몽 지운 고우석 "감독님의 믿음에 불안함 없이 던져"


패전·블론에 "냉정하게 돌아보는 계기…차우찬·임찬규 형 조언 도움" "박병호와 재대결? 피해가는 것도 방법"

돌아온 LG 마무리 고우석

돌아온 LG 마무리 고우석(서울=연합뉴스)이정훈 기자 =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초 2사 2,3루 위기에서 LG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키움 김혜성을 플라이 아웃시킨 뒤 포효하고 있다. 2019.10.9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LG 트윈스 마무리투수 고우석이 류증일 감독의 믿음 속에서 '가을의 악몽'을 지워내고 한 뼘 더 성장했다.

고우석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3차전에서 키움 히어로즈에 4-2로 앞선 9회 초 등판,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세이브를 따냈다.

위기도 있었다. 고우석은 김하성에게 볼넷, 송성문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져 무사 1, 2루에 몰렸다. 이지영에게 희생번트까지 허용하며 1사 2, 3루 위기에 놓였다.

악몽이 다시 고개를 드는 순간이었다.

고우석은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0-0으로 맞선 9회 말 키움 박병호에게 던진 초구가 끝내기 홈런으로 연결되는 끔찍한 경험을 했다.

2차전에서는 4-3으로 앞선 9회 말 마운드에 섰지만, 대타 송성문에게 중전 안타를 맞은 뒤 2사 3루에서 서건창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하고 말았다.

이후 고우석은 안타와 볼넷을 추가로 내주고 2사 만루에서 송은범으로 교체됐다.

고우석이 패전과 블론세이브를 하면서 LG는 준플레이오프 2연패에 빠졌다. 인터넷에서는 LG 패배의 탓을 고우석에게 씌우는 여론이 들끓었다.

고개 숙인 LG 고우석

고개 숙인 LG 고우석(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PO)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말 2사 만루. LG 고우석이 교체되어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10.7 hwayoung7@yna.co.kr

하지만 고우석은 3차전에서는 위기를 막아냈다.

1사 2, 3루에서 대타 박동원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고, 김혜성을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끝냈다.

고우석은 포효하며 포수 유강남과 포옹했다.

경기 후 류 감독은 9회에 고민 없이 고우석에게 기회를 주려고 했다면서 "오늘을 계기로 우석이가 잘 던질 것이다. 만약 오늘 동점타를 맞았더라면 힘들었을 텐데 막아서 다행"이라며 밝게 웃었다.

고우석도 "2패를 했을 때 제 지분이 너무 컸는데 오늘 이겨서 너무 기쁘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류 감독의 믿음에 보답할 수 있어서 더욱더 기뻤다고 덧붙였다.

그는 "원래 인터넷으로 기사를 잘 보는데, 1·2차전 후에는 인터넷에 못 들어갔다. 욕이 너무 많아서. 그런데 오늘 경기 전에는 왠지 기사를 보고 싶더라"라고 말했다.

인터넷에는 류 감독이 고우석에게 믿음을 보낸다는 기사들이 올라와 있었다. 고우석은 "감독님의 기사를 보면서 불안함 없이 경기를 준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감독이었으면 오늘 저를 안 올렸을 것 같다. 냉정하게 안 좋은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끝까지 믿음을 주시니까 불안함 없이 던질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차마 인터넷 기사를 찾아보지는 못했지만, 2차전 블론세이브 이후 고우석은 위축돼 있지는 않았었다.

그는 "이 상황에도 잠은 푹 잘 잤다"며 "경기를 하면서 잘 풀릴 때도 있고 안 풀릴 때도 있지만, 지난번에는 너무 안 풀렸다. 제구가 안 됐고 제 실력이 모자랐다. 좀 더 제구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LG 승

LG 승(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승리한 LG 고우석, 김민성, 유강남 등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9.10.9 pdj6635@yna.co.kr

고우석은 자신을 냉정하게 돌아보며 마음을 다잡았다고 밝혔다. 선배 차우찬과 임찬규의 냉정한 조언도 도움이 됐다.

고우석은 "저의 제구가 안 된 것이고, 키움 타자들이 대응한 것이었다. 팀에는 미안하지만 그렇게 납득이 가는 상황이었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이어 "'네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해주는 형들도 있었지만, 우찬·찬규 형은 냉정하게 말해줬다. 저도 그렇게 생각했었지만 확신이 없었는데, 형들의 말에 확신이 생겼다. 그 조언이 없었더라면 더 고전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승부사 기질도 고우석을 다시 일어서게 했다.

그는 "오늘 경기에서 꼭 기회가 한 번 더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겨내서 기분 좋다"며 웃었다. 또 "블론세이브를 했지만, 승부를 또 하고 싶은 게 투수의 마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시속 150㎞가 넘는 빠른 직구가 고우석의 무기다. 그러나 빠른 직구를 던지다 박병호에게 홈런을 맞는 등 쓰라린 경험을 했기에 스스로 변화를 주기도 했다.

고우석은 박동원과 김혜성을 잡을 때 모두 슬라이더로 승부했다.

그는 "(포수) 강남이 형은 제가 잘 던질 수 있는 빠른 공 위주로 사인을 냈는데, 이번에는 경기 전부터 제 계획대로 하고 싶었다. 강남이 형도 제 뜻대로 해줬다"며 슬라이더에 승부를 건 배경을 설명했다.

박동원의 타구가 강하게 날아가는 것을 보고는 "한숨이 나왔다"라고도 했지만, 다행히 뜬공으로 잡혀 안도했다며 웃었다.

고우석은 박병호와 재대결하는 것도 기대하고 있다.

그는 "어떻게 대결할지는 강남이 형이 더 잘 알 것이다. 제가 잘 던질 수 있는 무기로 승부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워낙 잘 맞고 있으니 피해 가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밝혔다.

고우석, '내가 끝냈다'

고우석, '내가 끝냈다'(서울=연합뉴스)이정훈 기자 =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초 2사 2,3루 위기에서 LG 마무리 투수 고우석이 키움 김혜성을 플라이 아웃시킨 뒤 포수 유강남과 포옹하고 있다. 2019.10.9 uwg806@yna.co.kr

abbie@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9-10-09 22:21:52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KLPGA, 코로나19로 올해 정규투어 상금요율·컷 인원 조정
상금 요율을 변경한 대회는 컷오프 인원을 확대할 수 있다. 참가인원이 120·132·140명인 대회는 공동 80위로, 참가인원이 102·108명인 대회는 공동 70위로 컷 기준을 정할 수 있다.
 연장 11회 밀어내기 득점…롯데, 천신만고 끝에 4연패 탈출
반면 시즌 첫 스윕을 노리던 두산은 치명적인 실책 2개를 범하고 사사구를 남발해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
 성남 4경기 무패 이끈 김영광의 슈퍼세이브…"후배들 덕분이죠"
'슈퍼세이브'로 프로축구 K리그1 성남FC의 개막 4경기 무패(2승2무) 행진을 뒷받침한 베테랑 골키퍼 김영광(37)은 "모두 후배 수비수의 도움 덕분"이라며 자신을 낮췄다.
 김남일, 최용수 넘었다…'토미 결승골' 성남, 서울에 1-0 승리
포항은 후반 40분 팔로세비치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재치 있는 칩샷으로 상대 수비수 키를 넘기며 투입한 볼을 송민규가 멋진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 골에 성공하며 4-1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폴란드 프로축구 6월 19일부터 '유관중'…수용규모 25%까지 입장
폴란드 프로축구는 대부분 국가의 리그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시즌을 중단했다가 29일 무관중 경기로 재개했다.
 이소영, E1 채리티오픈 사흘 내내 선두…최예림 1타 차 2위
2라운드까지 선두에 2타 뒤진 단독 2위였던 신인 유해란(19)이 12언더파 204타로 여전히 선두와 2타 차를 유지하며 순위만 단독 3위로 내려갔다.
 쥴리안 PK골' 전남, 안양과 극적 무승부…개막 무패행진
쥴리안의 큰 키를 활용한 공격으로 안양 골문을 계속 두드리던 전남은 후반 추가 시간 쥴리안이 유종현의 반칙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차넣어 결국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재성 74분 출전' 킬, 선두 빌레펠트에 1-2 패배
이재성은 30일 오후(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시즌 2부 분데스리가2 29라운드 빌레펠트와의 홈 경기에서 변함없이 선발로 나와 1-1로 맞서던 후반 29분 핀 포라스와 교체됐다.
 대한항공 새 사령탑에 산틸리 감독…코치와 동반 입국
산틸리 감독을 보좌해 함께 입국한 올레니 코치는 유럽에서의 풍부한 경험과 경력은 물론 중국 리그 경험도 있는 전력분석 분야의 최고 전문 코치 중의 한 명으로 알려졌다.
 '라모스 역전 끝내기 만루포' LG, kt에 짜릿한 뒤집기
7회 초 1사 2루에서 배정대의 땅볼을 잡은 LG 투수 김대현의 2루 견제구에 주자 황재균이 런다운에 걸렸다. 그러나 견제구가 뒤로 빠지면서 황재균은 오히려 3루를 지나 홈까지 달리면서 득점에 성공했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송파구 송이로 20길-18 302호 외▶편집국/프레스편집Team별도/운영■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발행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