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9.02.23 토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해외봉사 대상
JP모건 CEO 연봉
대기업 총수들
부경대 총장
독립선언 일본인
박원순, 김정은 답방
광주 1인 3억 일꾼
경희대[총]동문회장
제일조선족 교장
조정래 1년 더
유상호 CEO
인터폴 총재
전,삼보 이용태 회장
정복차림 1인 시위
꿈의 소재 발견
동북아평화 이사장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1만점 헤인즈 "앞으로 2년 더…한국문화 적응 노력이 장수 비결"


"올해 부상 재활이 가장 힘들어, 기억에 남는 득점은 지난 시즌 최종전"

문경은 감독에게 꽃다발 받은 헤인즈

문경은 감독에게 꽃다발 받은 헤인즈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애런 헤인즈 서울 SK 선수가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창원 LG와의 프로농구 경기에서 정규리그 통산 1만 번째 득점을 한 뒤 문경은 SK 감독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2019.2.9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외국인 선수로는 프로농구 사상 최초의 정규리그 1만 득점을 달성한 애런 헤인즈(38·서울 SK)가 자신의 장수 비결로 한국 문화에 적응하려는 노력을 꼽았다.

9일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 경기에서 39점을 득점, 리그 통산 4번째로 1만 득점을 넘어선 헤인즈는 2008년 12월 서울 삼성의 대체 선수로 한국에 처음 왔고, 이후 11시즌 연속 KBL 코트를 누비고 있다.

외국인 선수 득점 2위는 조니 맥도웰(은퇴)의 7천 77점으로 헤인즈와는 3천점 가까이 차이가 날 정도로 헤인즈가 쌓아 올린 득점 기록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문경은 SK 감독이 경기 종료 후 "국내 선수라면 계속 뛰는 게 가능하지만 외국 선수는 재계약을 해야 하는 입장이므로 그만큼 꾸준한 실력을 통해 달성한 순도 높은 기록"이라고 칭찬했을 만큼 외국인 선수라 더 어려운 기록이 바로 통산 득점 부문이다.

헤인즈는 "처음 한국에 왔을 때는 교체 선수로 왔지만 시작이 어떤가 하는 것보다 결과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한국 문화에 빨리 적응하고, 동료 선수들과도 친해지면서 팀에 융화되도록 노력했다"고 자신의 '롱런 노하우'를 공개했다.

다음은 헤인즈와 일문일답.

헤인즈, 가족에게 메시지 받고 싱글벙글

헤인즈, 가족에게 메시지 받고 싱글벙글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애런 헤인즈 서울 SK 선수가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창원 LG와의 프로농구 경기에서 정규리그 통산 1만 번째 득점을 한 뒤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2.9 scape@yna.co.kr

-- 1만 득점 달성 소감은.

▲ 매우 기쁘다. 큰 행사를 끝낸 것 같아 다행이다. 감독, 코칭스태프, 동료 선수들, 구단 관계자, 팬 등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하게 생각한다.

-- 가장 기억에 남는 득점이 있다면.

▲ 삼성 시절 챔피언결정전에서 버저비터를 넣어 이겼던 경기와 지난 시즌 정규리그 최종전 KCC를 상대로 결승 득점을 기록, 팀이 4강에 직행한 장면이다. 지난 시즌 그 경기에서는 무릎을 다친 줄도 모르고 뛴 상황이었다.

-- 한국에서 생활하며 가장 힘들었던 때는.

▲ 지난 시즌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무릎을 다쳐 수술하고 재활하는 이번 시즌이다. 재활도 힘들지만 부상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어서 정신적으로도 힘들었다.

-- 한국에 데뷔는 대체 선수로 했는데 지금까지 장수하는 비결은.

▲ 시작보다 결과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사우나와 같은 한국 문화도 빨리 받아들이고 동료 선수들과 친해지면서 팀에 융화되는 것이 중요하다.

-- 적응이 어려웠던 한국 문화가 있다면.

▲ 적응이 어렵다기보다는 나이 많은 사람들에게 예의를 갖추는 것이 다소 이해가 안 됐었다.

-- 이번 시즌 '헤인즈도 한물갔다'는 말까지 나왔는데, 최근 맹활약은 그런 평가에 자극을 받아서인가.

▲ 그렇지는 않다. 나는 나의 능력을 믿고, 노력하면 결과가 나온다고 생각한다. 최근 좋은 활약은 한 달 정도 열심히 몸을 만든 것이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주위 평가에는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

헤인즈, 1만 득점 달성

헤인즈, 1만 득점 달성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애런 헤인즈 서울 SK 선수가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창원 LG와의 프로농구 경기에서 정규리그 통산 1만 번째 득점을 한 뒤 선수,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9.2.9 scape@yna.co.kr

-- SK는 어떤 의미인가.

▲ SK 말고도 여러 팀에서 뛰면서 좋은 경험을 했기에 오늘이 있을 수 있었다. SK에서 가장 오래 뛰었고 여기서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는 등 좋은 일이 많았다. 모두 가족처럼 대해주셔서 즐겁게 지내고 있고 SK는 제게 큰 의미다.

-- 득점 부문 통산 3위까지 올랐는데 득점 부문 기록에 욕심이 있는지.

▲ 득점 기록을 더 많이 쌓을 수 있다면 좋은 일이다. 하지만 기록보다는 이번 시즌을 잘 마무리하고 제가 다시 이렇게 돌아왔다는 점을 보여드리고 싶다.

-- 2013년 KCC와 경기 도중 김민구에게 비신사적 행위를 해서 많은 비난을 받았는데.

▲ 그때 일로 저도 더 성숙한 선수가 되는 계기가 됐다.

-- 앞으로 선수 생활은 얼마나 더 할 계획인가. 또 은퇴 후 SK에서 직책을 맡을 기회가 온다면.

▲ 일단 2년 정도를 보고 있다. 몸 상태로는 그 이상도 가능할 것 같지만 가족들과도 논의해야 한다. 은퇴 후 SK에서 일하게 된다면 아주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emailid@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9-02-09 21:54:12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 "통합 우승 위해 남은 경기 총력전"
현재 팀이 남자부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지난 시즌 정규리그 3위로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을 거쳐 힘겹게 우승했던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 18년 연속 동계체전 우승…MVP 바이애슬론 최윤아
경기도는 금메달 95개, 은메달 74개, 동메달 69개 등 총 238개의 메달을 차지해 총 득점 1천243점으로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도는 지난 2002년 대회부터 한 차례도 정상을 내놓지 않았다.
 오예 닮 7골…인천시청, 경남 개발 공사 꺾고 '준 PO 가자'
인천시청은 22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2018-2019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2라운드 경남개발공사와 경기에서 29-19로 이겼다.
 2024년 올림픽서 야구 제외…브레이크댄싱·서핑 4개 종목 제안
파리올림픽조직위원회는 22일(한국시간) 브레이크댄싱, 스포츠클라이밍, 스케이트보드, 서핑 등 4개 종목을 파리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제안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A매치 113경기' 김정미의 초심 "언니 아닌, 신인의 마음입니다"
1년 넘게 대표팀에서 자리를 비웠다가 돌아온 한국 여자축구의 간판 수문장 김정미(35·인천 현대제철)가 환하게 웃었다.
 K리그 겨울 이적시장 '큰손'은 경남…현재까지 22명 영입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내달 1일 2019시즌 개막을 앞두고 겨울 이적시장 마감을 일주일 남긴 21일 기준으로 K리그1 각 구단이 새로 영입한 선수는 총 192명이라고 발표했다.
 친선대회→4월 평가전→5월 국내소집…윤덕여호 월드컵 로드맵
호주 4개국 친선대회에는 호주, 아르헨티나, 뉴질랜드가 함께 출전해 대표팀으로서는 유럽 팀과의 대결을 준비할 좋은 기회다.
 쇼트트랙 김예진, 동계체전 1,000m 金 추가하며 3관왕
김예진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계주 금메달을 합작했으며, 이번 시즌에도 대표 선발전을 통과해 내달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앞두고 있다.
 5차 방어 나서는 무패 복서 비볼 "내 뿌리는 한국"
매니지먼트사인 '팀비볼'에 따르면 비볼은 한국계 러시아인으로 몰도바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키르기스스탄에서 태어나 현재 러시아에서 살고 있다.
 '전설의 기사·바둑팬 들로 북적북적' 농심배 검토실
대국은 호텔 4층에 마련된 특별대국실에서 열렸다. 대국실은 대국이 시작하고 수 분 동안만 취재진에 공개한다. 또 대국이 끝난 직후 두 기사가 복기할 때도 취재진에 개방한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02-3412-3339 | Fax : ■신문 이정근 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전파관리소[신문포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