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9.08.25 일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윤동주 문학지기
한국인 첫 수상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노인학대 가해자
정복차림 1인 시위
전,삼보 이용태 회장
해외봉사 대상
글로벌 한상 k뷰티
꿈의 소재 발견
조정래 1년 더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설날 세뱃돈 풍습 100년 남짓 근대에 생겨…"중국·일본 영향"


1925년 '해동죽지'에 '세뱃값' 용어 등장
중국은 11세기, 일본은 17세기 세뱃돈 풍습

세뱃돈 감사합니다!

세뱃돈 감사합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설날 아침 어른에게 세배를 올린 아이에게 '세뱃돈'을 주는 풍습은 언제 생겼을까?

5일 국립민속박물관 정연학 연구관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세뱃돈과 관련한 기록이 처음 확인되는 것은 1925년 발간된 '해동죽지'라는 서적에서다.

언론인인 최영년 씨가 쓴 것으로 아이들이 어른에게 세배하면 '세뱃값'을 줬다는 기록이 있다.

정 연구관은 "'동국세시기' 등 조선 영조 때 기록을 보면 새해 문안을 올리는 '문안비(노비)'가 있었다는 기록이 나온다. 여성들이 바깥출입이 어렵다 보니 여자 노비의 옷을 잘 차려 입힌 뒤 대신 세배하러 다니게 한 것이다"면서 "'문안비'에 대한 기록 때문에 일부에서는 이때부터 세뱃돈을 주지 않았겠나 해서 기원을 더 거슬러 올라가는 견해도 있지만, 세뱃돈 용어가 확인되는 것은 '해동죽지'"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 연구관은 세뱃돈을 주는 풍습이 보편적이지 않았을 수도 있다고 말한다.

정 연구관은 "해방 이후 어려운 살림에 돈을 주는 것은 어려웠을 것이고, 아이들에게 새 옷(설빔)을 입히거나 손님에게 음식이나 간식을 대접하는 것으로 대신 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세뱃돈

세뱃돈
세뱃돈 풍속은 중국이나 일본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정 연구관은 "중국에서는 11세기부터 붉은 봉투에 세뱃돈을 주는 풍습이 있었고, 일본도 17세기부터 세뱃돈 풍습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다"면서 "개항 이후 일본인과 중국인이 국내 들어와 살면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뱃돈 액수는 지폐의 변화와 관련이 깊다.

1960년대 10원짜리 지폐와 1973년 500원짜리 지폐, 2009년 5만원 짜리 지폐 등장 전후로 세뱃돈을 부담스러워하는 시민들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정 연구원은 "'세'는 중국에서 잡스러운 귀신을 뜻하는데 나쁜 것을 누른다는 의미에서 중국에서 '압세전'(돈)을 아이들에게 줬다"면서 "나쁜 것을 물리치라는 의미에서 주는 것이어서 돈의 액수보다는 속뜻을 알고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새해 덕담과 관련해 현대에는 어른들이 "돈을 많이 벌어라", "복 많이 받아라"처럼 미래형으로 말을 하지만 예전에는 "복을 받았다며" "돈을 많이 벌었다며" 처럼 완료 형으로 덕담을 건넸다.

정 연구원은 "반드시 그렇게 된다는 언어주술적 의미를 담아 완료형으로 덕담을 했다"면서 "중국에서 '복(福)'자를 거꾸로 달아놓는 것도 '이미 복이 도착했다'는 뜻 때문인데 이와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9-02-04 12:51:00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처서 [處暑]
백로(白露)는 양력 9월 9일 무렵으로 대개 음력 8월에 들며 가을이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시기이다. 천문학적으로는 태양이 황경 165도를 통과할 때이다.
 청, 독립유공자 및 후손들에게 '쫑즈'와 '홍샤오로우' 제공
김구 선생 등 임시정부 요인들이 즐겨 먹었던 특별메뉴‘쫑즈(왼쪽,대나무 잎으로 감싼 밥)’, ‘홍샤오로우(돼지고기를 간장양념으로 조린 요리)’의 모습.
 [소서] 小暑
이 무렵은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때여서 과일과 채소가 많이 나며, 밀과 보리도 이때부터 먹게 된다. 대체로 음력 6월은 농사철치고는 한가한 편으로 밀가루 음식을 많이 해 먹는다.
 [夏至] 하지
하지(夏至)는 24절기 중 망종(芒種)과 소서(小暑) 사이에 들며, 오월(午月)의 중기로 음력으로는 5월, 양력으로는 대개 6월 22일 무렵이다.
 [단오] 端午
단오에 머리를 감는 데 사용하는 물로 창포를 넣고 삶은 물.||단오는 양기가 가장 성한 날이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여 잡귀를 물리치거나, 복을 기원하는 내용이 많이 전해진다.
 24절기 [立夏 입하] 한해 농사의 시작을 알리는..
본격적인 농사철로 접어들면서 농부들은 여름작물을 돌보는 한편 논밭의 병충해를 방지하고 잡초가 무성해지기 전에 풀을 뽑느라 분주해진다.
 우수 [雨水]
입춘과 경칩 사이에 들며, 입춘 입기일(入氣日) 15일 후인 양력 2월 19일 또는 20일, 음력으로는 정월 중기이다. 태양의 황경이 330°의 위치에 올 때이다.
 정월 대보름 달 두둥실 뜨면…부산 곳곳에서 달집 '활활'
이 축제는 해운대에서 온천욕을 하며 천연두를 치료했다는 신라 진성여왕의 피접 행렬을 재현한다.
 복조리 만들기, 부럼깨기…대구박물관 정월 대보름 행사 풍성
오전 10시부터 해솔관 문화사랑방에서는 가족이 함께 짚으로 복조리를 만드는 '행운의 복조리 만들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화롯불에 구워 먹는 감자·옥수수…인제 대내마을서 화로축제
특히 서 1리 마을회관 앞 실개울에는 얼음썰매장을 조성해 어르신들의 옛 추억을 되살리고, 화롯불을 재연하는 프로그램도 펼쳐진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