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9.07.20 토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한국인 첫 수상
노인학대 가해자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전,삼보 이용태 회장
정복차림 1인 시위
해외봉사 대상
글로벌 한상 k뷰티
꿈의 소재 발견
조정래 1년 더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침체의 늪' 빠진 인도 車시장…8개월 연속 판매 감소


현대차는 비교적 선전…신차 SUV 베뉴 판매 호조

2018년 2월 인도 오토엑스포에서 선보인 마루티-스즈키의 콘셉트카. [EPA=연합뉴스]

2018년 2월 인도 오토엑스포에서 선보인 마루티-스즈키의 콘셉트카.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신흥 유망 시장으로 주목받던 인도 자동차 시장이 최근 급격하게 위축되는 분위기다.

경제 성장 둔화와 총선 정국 등에 따른 수요 부진이 상당히 길어지는 양상이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매체는 11일 인도자동차제조협회(SIAM) 통계 등을 인용해 지난달 인도 자동차 판매량(이하 상용차 제외)이 22만5천732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5% 줄었다고 보도했다.

2018년 11월 이후 8개월 연속 감소세다.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올해 2분기(4∼6월) 판매 감소율도 작년 대비 -18%로 2000년 4분기(-23%) 이후 가장 크다고 설명했다.

2020년이면 미국, 중국에 이어 세계 3위의 자동차 시장으로 도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올 정도로 급성장하던 인도가 최근 이처럼 주춤한 것은 무엇보다 소비 수요가 크게 위축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2분기 8%대를 기록한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올해 1분기 5.8%로 떨어졌고, 실업률도 2017∼2018 회계연도 기준 6.1%로 4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정도로 경제가 흔들리는 모양새다.

여기에 자동차 보험 규제 강화 등으로 차량 가격이 인상된 데다 지난 5월 총선 정국을 거치며 위축된 소비 활동이 좀처럼 회복되지 못하는 상황이다.

현대차 베뉴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현대차 베뉴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다만, 인도 시장 점유율 2위를 달리는 현대차는 이러한 어려움에도 비교적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달 내수 판매량은 4만2천7대로 작년보다 7.3%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비록 판매는 줄었지만, 인도 전체 자동차 시장 분위기와 비교하면 감소 폭이 작은 셈이다.

현대차는 특히 최근 출시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베뉴의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베뉴의 6월 판매량은 8천763대로 인도 소형 SUV 판매 1위 모델인 마루티-스즈키의 비타라 브레자(8천871대)를 바짝 추격했다.

현대차 인도법인의 지난달 수출은 1만6천800대로 작년보다 9.0% 늘었고, 내수와 수출을 합한 전체 판매량은 5만8천807대로 작년 대비 3.2% 감소했다.

cool@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9-07-11 14:48:47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외교부 "고노 태도야말로 무례…부적절성 지적·유감 표명"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해결 방법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이전에 한국 측에 전달했다. 그걸 모르는 척하면서 제안을 하는 것은 극히 무례하다"고 면박을 줬다.
 日외무상, 오늘 주일 한국대사 초치할 듯…日정부 입장도 발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이날 담화를 발표하거나 기자들과 만나 발언하는 방식으로 자국의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터키서 난민 태운 미니버스 전복…14명 사망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은 18일(현지시간) 동부 이란 국경 인근 고속도로에서 난민 수십 명이 탄 미니버스가 언덕 아래로 떨어져 14명이 숨지고 28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日 "중재위 관련 한국 회답, 오늘 자정까지 기다릴 것"(종합)
니시무라 부장관은 이어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중재에 응하도록 계속해서 강하게 요구해 나갈 생각"이라고 했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기준금리 6%→5.75% 인하
이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조만간 금리를 인하하기 전에 먼저 금리를 낮춰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고 CNN 인도네시아 등이 보도했다.
 모스크바 인근 원전 전력공급 중단 사고…"방사능 수준 정상"
러시아 전체 원전 운영사인 '로스에네르고아톰'은 "변압기 스위치에서 합선이 일어나면서 송전선이 차단됐다. 원전 주요 시설 작동과는 연관이 없다"고 설명했다.
 '막말싸움' 된 브렉시트…"바보처럼 설쳐댔다" vs "우둔한 아이"
브렉시트가 오는 10월 31일(현지시간)로 예정돼 있지만 '질서 있는 탈퇴' 가능성이 점점 작아지는 가운데 양측 간 감정의 골만 깊어지는 양상이다. 논란의 빌미는 EU 측에서 나왔다.
 "미중갈등 장기화 대비…'한국은 中우회수출지' 美인식 바꿔야"(종...
이 경우 한국이 중국의 우회 수출지로 인식되는 것은 물론 사안에 따라 국내 산업의 경쟁력과 일자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베트남에 태양광 발전소 '우후죽순'…송전선 과부하
베트남에서 태양광 발전소가 단기간에 우후죽순처럼 건설돼 일부 송전선에 과부하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현지 경제 전문지 '베트남 인베스트먼트 리뷰'가 17일 보도했다.
 중국, 경제둔화 속 GDP 3배 빚더미 올라
17일 국제금융협회(IIF)의 부채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기업, 가계, 정부 등 전체 부채는 올해 1분기 기준으로 GDP의 303%에 달했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