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9.06.27 목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한국인 첫 수상
노인학대 가해자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경희대[총]동문회장
정복차림 1인 시위
전,삼보 이용태 회장
해외봉사 대상
글로벌 한상 k뷰티
꿈의 소재 발견
조정래 1년 더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롯데 양상문 "다익손, 직구 힘 있어…13일 또는 14일 등판"


롯데 유니폼 입은 다익손

롯데 유니폼 입은 다익손[롯데 자이언츠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양상문 감독이 우여곡절 끝에 영입한 브록 다익손(25)에 대해 "직구에 힘이 있어 보인다"며 기대를 걸었다.

양 감독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 대결에 나서기 전 "다익손의 직구는 어쨌든 힘이 있어 보인다. 키(205㎝)가 크니까 기본적으로 공 각도도 좋아 보인다"고 평가했다.

다익손은 올해 SK 와이번스의 새 외국인 투수로 뛰다가 지난 3일 웨이버로 공시돼 무적 신세가 됐다.

그 후 최하위에서 반등의 기회를 모색하던 롯데가 그를 영입하겠다고 나서면서 다익손은 한국에 잔류할 수 있게 됐다. 롯데는 제이크 톰슨의 대체 투수로 다익손을 데려왔다.

양 감독은 "다익손은 SK에서도 안정적인 투구를 했고, 직구에 힘이 있다고 느꼈다. 우리 팀 선수로서 경기하는 것은 다르니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다익손은 13일 또는 14일 롯데 투수로서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양 감독은 "다익손은 내일만 아니면 아무 때나 등판할 수 있다고 하더라. 지난 일주일간 캐치볼 등 기본 운동만 하다가 오늘 불펜 피칭을 했다"며 "우리도 다익손이 언제 등판하면 좋을지 상의해서 날짜를 정하겠다"고 밝혔다.

롯데는 외국인 타자도 교체했다. 올해 시즌 초부터 함께 했던 내야수 카를로스 아수아헤(28)를 내보내고 내야수 제이콥 윌슨(29)을 새로 맞이했다.

롯데 관계자는 "윌슨은 13일 한국에 도착한다. 비자와 메디컬 테스트 등 과정을 거치면 다음 주 중에는 출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 감독은 "3루와 1루의 전문 수비수가 필요했는데, 윌슨은 이들 포지션을 다 할 수 있다. 타격과 OPS(출루율+장타율)도 좋다는 장점을 가진 선수"라고 기대를 표했다.

윌슨은 메이저리그에서 뛴 경험은 없지만, 올 시즌 마이너리그 트리플A 54경기에서 타율 0.313, 15홈런, OPS 1.023을 기록했다.

양 감독은 "과감한 결정을 했다. 쉽지 않은 결정을 했지만, 해결책을 찾으려는 과정"이라며 외국인 선수 교체라는 승부수를 띄운 심정을 밝혔다.

abbie@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9-06-11 20:15:29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1부 리그로 진격 광주FC 선수단 팬 후원에 소고기 파티
2부 리그에서 16경기 연속 무패 기록을 써가며 1부 리그를 향해 나아가는 광주FC 선수단이 26일 팬들의 후원 속에 소고기 파티를 열었다.
 10초18…아쉬움 가득한 김국영 "한 번 더 뛰면 안 될까요"
김국영은 26일 오후 강원도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73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선에서 10초18로 우승했다.
 '탁구천재' 조대성, 추천 선수로 아시아선수권대회 출전 확정
서울 송파구 방이동 협회 회의실에서 경기력향상위원회(위원장 박창익·협회 전무) 회의를 열어 남녀 협회 추천 선수로 조대성과 유은총(미래에셋대우)을 각각 선정했다.
 2m22로 우승…높이뛰기 우상혁 "세계선수권 기준기록 재도전"
우상혁은 26일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전국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 22를 뛰어 우승했다. 2위는 2m 19를 넘은 윤승현(국군체육부대)이다.
 롯데 박세웅이 돌아왔다, 신무기 슬라이더와 함께
박세웅은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복귀전 결과를 떠나서 70개 이상의 공을 던졌는데도 몸 상태가 괜찮다"며 "작년보다 훨씬 구위가 좋아진 점도 긍정적"이라고 자평했다.
 '코치진 전원이 여성' BNK 썸 프로농구단, 부산서 창단식
창단식에는 이병완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총재와 방열 대한농구협회장,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김지완 BNK 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BNK 유영주 감독 "목표는 봄 농구…연습과정 만족도 높아"
창단식에 참석한 유영주 감독은 주장인 정선화, 이두호 BNK 구단주와 함께 짧게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다.
 '아시안피스컵' 남북 男배구 열전 펼쳐…북한팀 3-2 승
6·25전쟁 69주년을 하루 앞둔 이 날 경기도 화성시청 남자배구팀과 북한 4·25체육단 소속 배구팀은 자카르타의 스포츠 퍼르타미나(Sports Pertamina)에서 격전을 벌였다.
 프로축구 포항, 30일 홈경기 '유니폼 데이' 이벤트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30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리는 전북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18라운드 홈경기에서 '유니폼 데이' 이벤트를 펼친다.
 양상문 감독 "박세웅, 포크볼 대신할 좋은 공 생겼다"
5일 NC 다이노스전에서 1⅔이닝 2피안타 1실점(비자책) 했고 12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는 5이닝 4피안타 6탈삼진 1실점 하며 몸을 끌어올렸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