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0.01.20 월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조선여성의 가르침
김동호 위원장
윤동주 문학지기
김경재 전 의원
꿈의 소재 발견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노인학대 가해자
해외봉사 대상
전,삼보 이용태 회장
글로벌 한상 k뷰티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창원충 PIL 명예회장 리더십의 요지를 이덕복인 (以德服人·덕으로 남을 따르게 함)


창윈충 PIL 명예회장[유튜브 캡처]

창윈충 PIL 명예회장[유튜브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100세에 이른 세계 최고령 억만장자의 노익장이 주목을 받고 있다.

주인공은 싱가포르에 본부를 둔 해운회사인 PIL(Pacific International Lines)의 창업자이자 명예회장인 창윈충(100)이다.

6일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창 회장은 올해 3월 아들에게 회장직을 물려준 뒤에도 여전히 왕성하게 경영에 관여하고 있다.

사업 경력 80여년에 빛나는 창 회장이 이끄는 PLI는 창업한 지 51년을 넘은 업체다.

창 회장이 중고선박 2척으로 시작한 사업은 160척 선단을 운용하는 세계 20대 해운사 가운데 하나로 발돋움했다.

포브스가 집계한 창 회장의 재산은 이날 현재 19억 달러(약 2조1천255억원)에 달한다.

그는 싱가포르의 15번째, 세계의 1천284번째 부자, 생존한 최고령 억만장자로 포브스 명부에 기록되고 있다.

CNBC방송은 다른 고령 억만장자들과 다른 점으로 '매일 출근'을 들었다.

창윈충 PIL 명예회장[포브스 캡처]

창윈충 PIL 명예회장[포브스 캡처]

창 회장은 "너무너무 지겨워서 집에 있을 수 없다"며 "매일 출근해서 모든 활동을 일기장에 적는데 각 부서가 나를 보러 온다"고 말했다.

CNBC는 창 회장에게 이런 생활습관은 정신의 활력을 유지하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창 회장은 후계자인 테오시옹셍 PLI 회장에게 매일 오전과 오후 한 차례씩 통찰력과 리더십도 가르치고 있다.

테오 회장은 창 회장 리더십의 요지를 이덕복인(以德服人·덕으로 남을 따르게 함)으로 요약했다.

테오 회장은 "나는 젊었을 때 성질을 잘 내고 거친 리더였다"며 "아버지는 '이덕복인' 하나를 가르치셨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의 복종을 끌어내는 것은 권위, 권력, 사나운 기질이 아니라 존중해 경청하게 하는 성실함과 우수한 자질이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오 회장은 2009년 동아프리카 해안에서 선박 한 척이 해적들에게 납치됐을 때 '이덕복인'이 필요했다고 과거를 돌아봤다.

당시 PLI는 밝히지 않은 액수의 몸값을 주고 75일 만에 선원들을 데리고 왔다.

그는 "특히 해운사가 그렇지만 어느 기업이라도 모르는 사태가 많고 정치적 문제, 기술적 문제가 있을 수 있고 사고가 터질 수도 있다"며 "화를 내는 게 도움이 되지 않음을 알고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을 부친으로부터 아직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jangje@yna.co.kr

<연합뉴스> 2018/12/06 15:46 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9-06-07 11:36:14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김귀근의 병영톡톡] 왕건함, 아덴만 도착전후 뱃머리 돌리나?
미국과 이란이 군사 충돌 위기를 봉합하는 수순이고, 이에 따라 호르무즈 해협 일대의 긴장감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정부가 섣불리 파병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것이란 뜻으로 들린다.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하와이 이민선에 실은 미주 한인의 꿈
한인을 하와이에 내려놓았다. 신체검사에 불합격한 479명을 뺀 실제 이민자는 6천747명이었다. 일본은 하와이 일본인 노동자들의 세력이 위축될 것을 우려해 한국 정부에 압력을 넣었다. 그러자 고종은 이민 금지령을 내렸다.
 [김귀근의 병영톡톡] 끝없는 미사일 '속도 전쟁'…음속 20배 극초...
미국, 중국, 러시아는 최소 8개에서 최대 16개의 분리형 독립목표 재돌입 핵탄두(MIRV)를 탑재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보유한 데 이어 차세대 무기로 극초음속 미사일까지 개발하고 있다.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2020년은 '아프리카의 해' 60주년
'총, 균, 쇠'의 저자 재러드 다이아몬드는 아프리카와 남북미 대륙의 지형이 남북으로 길게 형성된 탓도 있다고 주장했다. 동서로 넓게 펼쳐진 유라시아와 달리 기후 차이가 커서 교류가 활발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김귀근의 병영톡톡] 레이더에 '꿀벌'로 식별…스텔스기 각축장
적 레이더에 잘 포착되지 않는 기술을 적용한 5세대 고성능 전투기다. 레이더는 마이크로파(극초단파·10∼100㎝ 파장) 정도의 전자기파를 물체에 발사해 반사되는 전자기파를 수신해 물체와의 거리, 방향, 고도 등을 파악한다.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종암동서 만나는 이육사 애국혼
"까마득한 날에/하늘이 처음 열리고/어디 닭 우는 소리 들렸으랴//(중략) 지금 눈 내리고/매화 향기 홀로 아득하니/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다시 천고(千古)의 뒤에/백마 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이 광야에서 목놓아 부르게 하리라"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탄생 110주년 맞은 플라스틱의 역습
현재 인류는 석기, 청동기, 철기를 거쳐 플라스틱 시대를 살고 있다고 한다. 조물주가 세상 만물을 창조할 때 유일하게 빼먹은 물질이 플라스틱이라는 우스개도 있다. 7일은 리오 베이클랜드가 최초의 인공 합성수지 베이클라이트의 특허를 획득한 지 110주년 되는 날이다.
 [김귀근의 병영톡톡] "北, 4차례 발사한 초대형방사포는 시제품"
300㎜ 방사포는 2013년부터 개발에 들어가 실전 배치까지 3년가량 소요됐다. 이번 초대형 방사포도 내년 중으로는 무기체계로서의 완성도를 갖출 것이란 전망이 나온 것도 이런 개발 속도 때문이다.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100년 맞은 프랑스 한인 이민사
1890년 12월부터 3년간 프랑스에 머물며 '춘향전' 번안을 돕고 한국역사를 강연했다. 궁중 무희 리심(리진)은 1891년 6월 초대 주한 프랑스 대리공사 플랑시의 귀국길에 동행해 결혼했다. 이를 모티브로 신경숙과 김탁환은 각각 소설 '리진'과 '파리의 조선 궁녀 리심'을 펴냈다.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만주와 경희대, 하와이와 인하대
독립투쟁을 벌인 것은 우리나라 역사상 유일할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사례를 찾기 어렵다. 이들 형제는 한 명도 변절하지 않고 중국을 무대로 항일운동에 몸을 바쳐 이른바 '노블레스 오블리주'(높은 사회적 신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미)의 본보기가 됐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송파구 송이로20길18 302호[외]편집국Team외부별도운영■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및발행일1999~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