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9.06.20 목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박원순, 김정은 답방
한국인 첫 수상
노인학대 가해자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경희대[총]동문회장
전,삼보 이용태 회장
정복차림 1인 시위
해외봉사 대상
글로벌 한상 k뷰티
꿈의 소재 발견
조정래 1년 더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이상문학상 윤이형 "더나은 삶 위해 변화하는 인물 보여주고파"


중편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로 대상 영예

소설가 윤이형

소설가 윤이형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제43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받은 소설가 윤이형.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갈등과 슬픔 등 문제를 의지로 밀고 나가 해결하는 이들을 그려 위로와 새로운 계기로 삼고 싶었습니다."

중편소설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로 제43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받은 윤이형(43) 작가가 7일 중구 정동 한 음식점에서 열린 수상작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소감이다.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는 아들과 함께 고양이 두 마리를 키우던 젊은 부부가 각박한 현실에 부대끼면서 파경에 이르는 과정 중에 겪는 감정과 사건들을 담은 작품이다.

윤 작가는 지난해 기르던 고양이가 죽은 후 그 큰 슬픔에 대해 말하지 못한 채로 지나가는 것이 너무 힘들어 글을 쓰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또 기혼 여성으로서 결혼 제도가 개인의 삶을 어떻게 억압하고, 이를 해결할 방법은 무엇인지 자기 나름대로 고민한 결과를 작품에 담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사회에서 남녀 갈등 양상은 피할 수 없고, 쉽게 '옳지 않다'고 말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며 "다만 결혼 제도 안에 있는 두 사람이 헤어질 때 서로 미워하는 것이 아니라 합리적으로 서로 존중하면서 헤어지는 방식을 그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사람들은 결혼을 자기 자신이라고 생각하고, 결혼의 실패가 자신의 실패로 여겨질까 봐 기만적으로 살지만 언제 죽을지도 모르면서 그렇게 기만할 시간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솔직하게 추구하면서 더 나은 삶을 위해 변화하는 인물들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문학사상'이 주관하는 이번 상 본심 심사에는 권영민 월간 문학사상 주간대행, 권택영 문학평론가, 김성곤 문학평론가, 정과리 문학평론가, 채호석 문학평론가가 참여했다.

심사위원회는 대상작 선정 이유에 대해 "자기 주제를 해석하는 치밀한 서술 방식과 함께 그 소설적 감응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또 "부조리한 현실적 삶과 그 고통을 견뎌내는 방식을 중편소설이라는 서사적 틀에 어울리게 무게와 균형 갖춘 이야기로 형상화한 작품"이라며 "섬세한 언어 감각과 인상적 묘사를 통해 거두는 소설적 성취가 윤이형 씨의 작가적 미덕이라는 데 주목했다"고 평가했다.

권영민 주간대행은 "부부의 이혼 과정 묘사에 미움과 증오, 상대방에 대한 비방이 아닌 이해와 관용, 따스함이 담겨 있었다"며 "남녀 갈등이 심화하는 현 사회에서 상대방을 너그럽게 이해하고 그 삶이 아름답게 꽃필 수 있도록 지지하는 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윤 작가는 지난 2005년 '검은 불가사리'로 중앙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해 소설집 '셋을 위한 왈츠', '큰 늑대 파랑', '러브 레플리카'와 중편소설 '개인적 기억', 청소년소설 '졸업', 로맨스소설 '설랑' 등을 퍼냈다.

소설가 윤이형

소설가 윤이형(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제43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받은 소설가 윤이형.

bookmania@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9-01-07 20:18:59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호림박물관 신사분관 10주년, 중요 보물 다시 꺼낸다
이번 전시에는 국보 제211호 '백지묵서묘법연화경', 국보 제268호 '초조본 아비담비파사론 권11·17'과 '수월관음도', '대방광불화엄경 주본 권34' 등 보물 7건이 나온다.
 습관의 노예 벗어나 그 주인으로 살아가기
습관의 정체는 과연 뭘까? 습관을 바꿀 수 없는 걸까? 습관의 노예 사슬을 풀고 그 주인이 될 수는 없겠느냐는 거다.
 제주교육박물관서 '항일독립운동과 제주인' 특별전
이번 전시에서는 제주 3대 항일운동인 법정사 항일운동, 조천 만세운동, 해녀항일운동을 중심으로 제주인의 독립투쟁과 광복을 다룬다.
 동학기념관, 24일부터 '우리 곁의 동학농민군 이야기' 특별전
동학 농민군 유광화가 고향에 있는 동생에게 보낸 한문 편지, 전남 나주지역에서 동학 농민군으로 활약한 한달문이 압송된 뒤 어머니에게 보낸 한글 편지 등이 선보인다.
 강남구, 이번 주말 코엑스 광장서 에어돔 공연장 시범운영
22일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마술·마임·버블쇼·저글링·슬라임 체험 등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부산 역사 품은 원도심 '문화도시' 지정…21일 공청회
부산문화재단은 부산 원도심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공청회를 21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연다고 18일 밝혔다.
 9천년 전 초기 농경사회서도 이미 도시문제 겪어
빙하시대가 끝난 뒤 수렵채집 문화에서 농경시대로 전환되면서 총 13ha(약 4만평)에 걸쳐 21m 깊이로 형성돼 있으며 1천150년에 걸쳐 주거지로 이용됐다.
 창원시립 마산문학관, 마산문단의 전설 '백치동인' 회고전
당시 백치동인에 참여했던 학생들인 이제하·송상옥·변재식·이광석·조병무·박현령·추창영 등은 시인, 소설가, 연극인, 수필가 등 예술 각 분야에서 지금도 활동한다.
 '매니저에 거액 사기' 유진박, 경찰 출석해 피해자 조사
경찰은 유진박을 상대로 매니저 김모(59) 씨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본 사실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유진박은 경찰이 지원한 통역사와 지인의 도움으로 피해 사실을 진술했다.
 호남 문화 담론지 '창' 여름호 발행…광주 관광 조명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에 따르면 오형근 재단 부이사장의 제언으로 문을 여는 여름호는 문명호 화가의 작품 '갈매기 날다'를 표지 작품으로 선정했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