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9.01.18 금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해외봉사 대상
자기호흡 치료 중
제일조선족 교장
조정래 1년 더
유상호 CEO
인터폴 총재
정복차림 1인 시위
전,삼보 이용태 회장
꿈의 소재 발견
[보이스피싱 막아]
허창수 GS 회장
종로구청장 한복
최고의 말동무
경희대[총]동문회장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카메라뉴스] 강추위 속 밀양 얼음골 한천 말리기 한창


밀양 얼음골서 한천 건조 작업 한창

밀양 얼음골서 한천 건조 작업 한창

(밀양=연합뉴스) 경남 밀양 얼음골에서 우뭇가사리를 고아 한천으로 만드는 자연 건조작업이 한창이다. 가을 추수를 마친 논에 평상 같은 건조대를 만들어놓고 한 달가량 얼었다 녹았다 하는 과정을 거치며 건조를 마치면 한천이 완성된다. 2018.12.18 [밀양시 제공]

(밀양=연합뉴스) 겨울 한파 속에도 경남 밀양시 산내면 송백리 얼음골 논에선 한천 건조작업이 한창이다.

추수를 마친 논에 평상 같은 건조대를 끝없이 펼쳐놓고 뭔가를 말리고 있는데 가까이서 보면 물렁물렁하기도 하고 실 같게도 생긴 모습이 특이하다.

한천 원료인 우뭇가사리는 5월에서 10월에 걸쳐 주로 제주 바다에서 채취한다. 해녀가 잠수해 낫으로 잘라내거나, 배 위에서 채취기구와 그물을 내려 바다 밑을 쳐내 채취하기도 한다.

채취한 해초를 종류별로 가려낸 다음에 맹물로 씻어 소금기를 빼내고, 홍색이 없어져서 백색이 될 때까지 햇볕을 쬔다.

우뭇가사리를 쇠솥에 넣고 눅진눅진해질 때까지 삶아서 거르거나 주머니에 넣고 짜내 한 달여 건조과정을 거쳐 묵처럼 만든 게 한천이다.

대나무로 만든 건조장에서 한천은 밤에는 얼고 낮에는 녹는 과정을 반복한다.

영하 5도에서 영상 10도 정도의 기온에 적당한 바람이 있는 곳이 한천 건조의 적지다. 밀양 얼음골이 바로 이런 기후조건을 두루 갖춘 곳이다.

"한천은 밀양 얼음골서 만든 게 최고"

"한천은 밀양 얼음골서 만든 게 최고"

(밀양=연합뉴스) 경남 밀양 얼음골에서 우뭇가사리를 고아 한천으로 만드는 자연 건조작업이 한창이다. 가을 추수를 마친 논에 평상 같은 건조대를 만들어놓고 한 달가량 얼었다 녹았다 하는 과정을 거치며 건조를 마치면 한천이 완성된다. 2018.12.18 [밀양시 제공]
b940512@yna.co.kr

한천은 한 달 정도 밤낮으로 말려 완성된다. 생산 시기는 11월부터 다음 해 2월까지다.

밀양 한천은 한해 국내 최대 규모인 500t 정도 생산된다. 밀양서 생산한 한천의 80%가 일본으로 수출된다.

한천용액은 응고력이 강하고 잘 썩지 않으며, 물과 친화성이 강해 수분을 일정한 형태로 유지하는 능력이 커 젤리와 잼 등 과자와 아이스크림, 양조 때 찌꺼기 앉힘 등 식품가공에 많이 이용된다.

세균 작용으로 잘 분해되지 않고 응고력이 강해 세균 배양용으로도 쓰인다.

한천은 여름에 얼음을 띄운 콩국에 말아 먹는 청량음식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또 단팥묵(양갱) 등 과자 원료, 의약품 원료나 미생물 배양의 한천 배양기로 쓰이는 등 이용 범위가 넓다.

한천은 또 미역이나 다시마의 배가 넘는 80% 이상의 식이섬유 함유율로 비만을 예방하고 체내 노폐물을 배출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다 각종 미네랄도 풍부해 최고의 다이어트 식품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각종 성인병 예방과 치료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이라고 업계 관계자는 밝혔다. (글 = 정학구 기자, 사진 = 밀양시 제공)

b940512@yna.co.kr

<연합뉴스, > 2018/12/18 16:41 송고

ㅡCopyright ⓒ OTOT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8-12-24 21:40:30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카메라뉴스] 형형색색 트리로 재탄생한 삼다수 페트병
형형색색의 이 트리는 제주도시재생지원센터와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도개발공사가 함께 버려지는 삼다수 페트병을 활용해 제작, 설치한 '재생 트리'다.
 [카메라뉴스] 신기한 '하얀 해삼' 고성서 채취
지난 19일 정오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아야진의 한 수산업체 대표가 오전에 경매받은 해삼들을 정리하던 중 몸통이 하얀 해삼 한 마리를 발견했다.
 [카메라뉴스] 강추위 속 밀양 얼음골 한천 말리기 한창
한천 원료인 우뭇가사리는 5월에서 10월에 걸쳐 주로 제주 바다에서 채취한다. 해녀가 잠수해 낫으로 잘라내거나, 배 위에서 채취기구와 그물을 내려 바다 밑을 쳐내 채취하기도 한다.
 [카메라뉴스] 지하차도에 달린 사람 키 만한 고드름 제거 작전
소방 당국은 인원 4명을 동원해 약 30분간 작업해 고드름 제거를 완료했다. 고드름으로 인해 피해는 다행히 없었다.
 [카메라뉴스] 흰 눈 뒤집어쓴 속리산 정이품송
김훈 속리산사무소 행정계장은 "흰 눈을 뒤집어쓴 정이품송 모습이 주변 산림과 어우러져 이국적인 정취를 연출한다"고 말했다.
 [카메라뉴스] 함박눈 맞은 '천년의 숨결' 진천 농다리
고려 초기에 축조돼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돌다리인 농다리는 편마암의 일종인 자줏빛 돌을 지네 모양으로 쌓아 만들었다.
 [카메라뉴스] "얼음이 땅에서 솟아 올라요"…제천 보덕굴 '역고드...
역고드름은 동굴 천장 갈라진 틈에서 물방울이 땅바닥에 떨어지는 순간 얼면서 생성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글·사진 = 김형우 기자)
 [카메라뉴스] 달고 아삭한 영동 '함티 사과' 출하
이곳 사과는 달고 아삭거리는 맛이 특징이다. 도매상에서 '함티사과'는 열어 보지도 않고 구매한다는 말이 돌 정도다.
 [카메라뉴스] 육군 23사단, 장애인과 '아름다운 동행'
행사는 해양 레일바이크 탑승, 군악 공연, 합동 장기자랑, 영화관람, 기념사진 촬영 등으로 꾸며졌다.
 [카메라뉴스] 제주 4·3 도화선 오라동 역사순례길을 걷다
이날 4·3역사 순례 행사에 참여한 40여명의 도민들은 오라 민오름∼연미마을 불탄 다섯 집∼잃어버린 마을 어우눌∼월정사∼모오동 공회당 알밭 등을 걸으며 비극적인 역사를 돌아봤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02-3412-3339 | Fax : ■신문 이정근 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전파관리소[신문포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