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8.12.13 목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해외봉사 대상
인터폴 총재
제일조선족 교장
조정래 1년 더
유상호 CEO
정복차림 1인 시위
전,삼보 이용태 회장
꿈의 소재 발견
[보이스피싱 막아]
허창수 GS 회장
종로구청장 한복
최고의 말동무
경희대[총]동문회장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사법농단' 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 오늘 구속여부 판가름


전직 대법관 '사상 초유' 영장심사…재판개입 등 직권남용 혐의
임민성·명재권 부장판사가 심리…밤늦게∼새벽 결론

박병대 전 대법관(왼쪽)과 고영한 전 대법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병대 전 대법관(왼쪽)과 고영한 전 대법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박병대(61)·고영한(63) 전 법원행정처장(대법관)이 전직 대법관으로는 처음으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6일 법정에 출두한다.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6일 오전 10시30분 두 전직 대법관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이들의 구속이 필요한지를 가린다.

박 전 대법관 심사는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고 전 대법관 심사는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각각 맡는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지난 3일 두 전직 대법관에게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직무유기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 전 대법관은 2014년 2월부터 2년간 대법관이 겸직하는 법원행정처장을 지냈다. 후임인 고 전 대법관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이 자리에 있었다. 전직 대법관이 범죄 혐의를 받아 구속영장이 청구되기는 헌정 사상 처음이다.

취재진 질문에 듣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취재진 질문에 듣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지난 10월 15일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앞서 구속기소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받는 사법농단 관련 범죄 혐의가 개인 결정에 따른 행위가 아니라 상급자인 박·고 전 대법관의 지시 또는 관여 하에 이뤄진 것으로 판단한다.

박 전 대법관은 구체적으로 ▲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민사소송 ▲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처분 관련 행정소송 ▲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댓글 사건 형사재판 ▲ 옛 통합진보당 국회·지방의회 의원들의 지위확인 소송 등 여러 재판에 개입하거나 법관 독립을 침해하는 내용의 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고 전 대법관은 '정운호 게이트' 사건 당시 판사들을 상대로 한 수사 확대를 차단하기 위해 수사 정보를 빼내고 영장 재판 가이드라인을 내려보낸 혐의 등을 받는다.

두 전직 대법관은 수차례 이뤄진 검찰 조사에서 대부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사를 맡는 영장판사의 이력에도 관심이 쏠린다. 임·명 부장판사 모두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수사가 시작된 이후인 지난 9~10월 차례로 영장전담 재판부에 합류했다.

임 부장판사는 지난 10월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명재권 부장판사는 검사 출신이다. 지난 9월 고 전 대법관의 자택과 박 전 대법관의 자택 등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하기도 했다.

영장심사는 당초 무작위 전산 배당에 따라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에게 맡겨졌으나 박 전 대법관의 배석판사를 지낸 이 부장판사가 회피 신청을 해 임·고 부장판사에게 재배당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전직 대법관의 구속 여부는 6일 밤늦게 또는 다음 날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 서초동 대법원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pan@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8-12-06 10:26:09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전국서 이산화질소 가장 심한 곳은 서울 아차산 사거리"(종합)
환경단체 녹색연합은 지난달 6∼7일 서울 61개 지점을 포함한 전국 321개 지점에서 대기오염물질인 이산화질소 농도를 측정한 결과를 12일 공개했다.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강요죄 맞는지 다시 살펴달라"
김 전 실장의 변호인은 12일 서울고법 형사4부(김문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화이트리스트 사건 항소심 첫 공판에서 "이 사건에서 강요죄는 성립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병의협 '간호사 불법 의료행위' 대형병원 교수 무더기 고발
대한병원의사협회(이하 병의협)는 지난 10일 서울 소재 유명 대형병원인 A병원 소속 교수 13명과 B병원 소속 교수 10명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12일 밝혔다.
 대법원 "행정처 폐지하고 사법행정회의 신설"…국회에 법안 보고
대법원은 우선 개정안을 통해 중요 사법행정사무에 관한 심의·의사결정기구로서 사법행정회의를 신설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재명 부부 기소여부 오늘 결론…이지사는 기소에 '무게'(종합)
예정대로 검찰의 수사결론이 나오면 지난 6ㆍ13 지방선거의 선거위반 관련 공소시효 만료일(13일)을 이틀 앞두고 이뤄지는 것이다.
 '철거민 비극 더는 없어야' 재건축 임대 의무화 부활 법안 발의
이 개정안은 재건축 임대주택 의무 공급 제도를 부활하고 재개발 사업의 임대 공급 비율을 늘리는 등 참여정부 수준의 정비사업 규제를 재도입하는 내용이다.
 "대형 건설현장 44%, 주 52시간 근무로 공사기간 준수 차질"
사업 유형별로는 토목사업 77개 중 34개(44.2%), 건축사업 32개 중 14개(43.8%)가 공사기간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특성화고 또 대규모 미달사태…54%가 모집정원 못 채워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7일까지 70개 특성화고 내년도 신입생 모집을 진행한 결과 54.3%인 38개교가 모집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이들 학교가 선발하지 못한 신입생은 1천709명이다.
 윤장현 검찰 출석 "국민께 송구…공천 바란 것 아냐"
윤 전 시장은 "지혜롭지 못한 판단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 시정을 책임졌던 사람으로서 자랑스러운 광주시민 여러분께 상처를 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의료법인 자회사 설립 유명무실…2014년 허용후 2곳 불과
이후 참예원의료재단과 혜원의료재단(세종병원) 등 2곳의 의료법인이 장애인 의료기기 생산과 해외환자 유치의 의료관광 목적으로 자회사를 설립했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02-3412-3339 | Fax : ■신문 이정근 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2744호]신문■방통위전파관리소[신문포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신문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