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8.12.11 화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해외봉사 대상
인터폴 총재
제일조선족 교장
조정래 1년 더
유상호 CEO
정복차림 1인 시위
전,삼보 이용태 회장
꿈의 소재 발견
[보이스피싱 막아]
허창수 GS 회장
종로구청장 한복
최고의 말동무
경희대[총]동문회장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나트륨 과다 섭취, 심방세동 위험↑"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나트륨을 지나치게 섭취하면 심장박동이 이따금 고르지 않게 뛰는 부정맥의 하나인 심방세동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심방세동은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 가늘게 떠는 상태가 되면서 심박수가 급상승하는 것으로 당장 생명에 위협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이런 일이 잦을수록 혈전이 형성돼 뇌경색 위험이 커진다.

핀란드 오울루(Oulu) 대학의 테로 패코 교수 연구팀은 나트륨 과다 섭취도 심방세동의 위험요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4일 보도했다.

중년 남녀 716명을 대상으로 평균 19년 동안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조사 기간에 74명이 심방세동 진단을 받았다.

나트륨 섭취 최상위 그룹은 최하위 그룹보다 심방세동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나트륨 과다 섭취가 심방세동의 독립적인 위험요인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패코 교수는 설명했다.

연령, 체중, 혈압, 흡연 등 다른 심방세동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그는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 회보'(Annals of Medicine) 최신호에 실렸다.

나트륨과 심장

나트륨과 심장[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8-12-05 22:14:58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임신 중 공기 오염 노출, 유산 위험↑"
그 결과 공기의 질이 특히 나빴던 3~7일 사이에 유산 발생률이 1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풀러 교수는 밝혔다.
 "제왕절개 후 봉합 때 실보다 피부접착제가 효과적"
연구팀은 "봉합사로 피부를 꿰매면 퇴원 후 이를 제거하기 위해 병원을 다시 찾아야 한다"며 "이때 통증이 발생하고, 제거 시기가 늦어지면 감염이나 수술 흉터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임신 중 흡연 여성, 태아 위해 비타민C 복용 필요"
연구팀은 이들 모두에게 금연 카운슬링을 진행하는 한편 두 그룹으로 나누어 125명에게는 매일 500mg짜리 비타민C를, 나머지(126명)에게는 위약을 먹도록 했다. 이 중 금연 카운슬링으로 담배를 끊은 여성은 약 10% 였다.
 "앉은 채 업무 하루 10시간 땐 당뇨병 위험 1.6배"
인슐린 저항성은 앉아있는 시간에 비례해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연구팀은 하루 앉아있는 시간이 10시간을 넘긴 경우 5시간 미만에 견줘 인슐린 저항성이 생길 위험이 1.4배 더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겨울철 괴로운 아토피…"가려움 참지 말고 병원 찾아야"
찬바람이 불면 피부 제일 바깥층의 수분이 증발하면서 피부 속이 건조해지고 쉽게 자극을 받게 돼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은 대체로 가려움을 느끼게 된다.
 "숨 쉴 때 휘파람 소리 나면 기도 염증 의심"
COPD는 단순 감기로 잘못 알기 십상이다. 기침이 계속 나고 호흡이 곤란해지는 증상을 무시하고 늦게 병원을 찾으면 치료가 어려워진다.
 "출생 때 비타민D 결핍, 나중 조현병 위험↑"
출생 시 혈액검사에서 비타민D 결핍으로 나타난 아이는 비타민D 수치가 정상인 아이들에 비해 성인이 됐을 때 조현병이 발생할 위험이 4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퀸즐랜드 대학 뇌 연구소의 존 맥그래스 교수가 밝혔다.
 "간암 면역치료제, 면역억제세포 조절 약물과 함께 써야 효과"
연구팀은 암세포를 신속히 제거해 조기 간암 환자의 치료 후 재발을 예방하는 면역세포치료제 '사이토카인 유도 살해세포'(Cytokine-induced killer cells, 이하 CIK)를 실험용 쥐에 투여하고 면역억제세포의 변화를 관찰했다.
 "폐경 후 유방암, 체지방과 관계있다"
체질량지수(BMI: body-mass index)가 정상이어도 체지방이 과도하면 에스트로겐 수용체-양성 유방암(ER-positive breast cancer)이 발생할 위험이 약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대넌버그 박사는 밝혔다.
 섬망·실금 등 노인성 질환 위험 여성이 남성의 2.4배
대한노인병학회와 공동으로 2006∼2015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이용해 노인증후군(낙상 관련 골절, 섬망, 실금, 욕창)을 진단받은 65세 이상 노인 135만여명을 대상으로 노인증후군 위험인자를 추적, 분석한 결과를 6일 공개했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02-3412-3339 | Fax : ■신문 이정근 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2744호]신문■방통위전파관리소[신문포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신문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