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8.12.11 화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해외봉사 대상
인터폴 총재
제일조선족 교장
조정래 1년 더
유상호 CEO
정복차림 1인 시위
전,삼보 이용태 회장
꿈의 소재 발견
[보이스피싱 막아]
허창수 GS 회장
종로구청장 한복
최고의 말동무
경희대[총]동문회장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카메라뉴스] 달고 아삭한 영동 '함티 사과' 출하


(영동=연합뉴스) '사과마을'로 불리는 충북 영동군 양강면 함티마을에서 탐스러운 사과 수확이 한창이다.

[영동군 제공]

[영동군 제공]

소백산맥 기슭에 자리 잡아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큰 이 마을은 80여 가구 중 60가구가 53㏊의 사과 농사를 짓는다.

1940년대 초 일본에서 '국광'과 '홍옥' 품종의 사과를 들여다가 재배하기 시작해 지금의 사과마을이 됐다.

이곳 사과는 달고 아삭거리는 맛이 특징이다. 도매상에서 '함티사과'는 열어 보지도 않고 구매한다는 말이 돌 정도다.

[영동군 제공]

[영동군 제공]

2만㎡의 사과 농사를 짓는 손순택(56) 씨는 "지난 여름 폭염과 가뭄에도 사과 품질은 떨어지지 않았다"고 자랑했다.

올해 이곳 사과는 1상자(10㎏)에 4만원 선에 출하된다.(글=박병기 기자·사진=영동군 제공)

bgipark@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8-11-18 20:48:56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카메라뉴스] 달고 아삭한 영동 '함티 사과' 출하
이곳 사과는 달고 아삭거리는 맛이 특징이다. 도매상에서 '함티사과'는 열어 보지도 않고 구매한다는 말이 돌 정도다.
 [카메라뉴스] 육군 23사단, 장애인과 '아름다운 동행'
행사는 해양 레일바이크 탑승, 군악 공연, 합동 장기자랑, 영화관람, 기념사진 촬영 등으로 꾸며졌다.
 [카메라뉴스] 제주 4·3 도화선 오라동 역사순례길을 걷다
이날 4·3역사 순례 행사에 참여한 40여명의 도민들은 오라 민오름∼연미마을 불탄 다섯 집∼잃어버린 마을 어우눌∼월정사∼모오동 공회당 알밭 등을 걸으며 비극적인 역사를 돌아봤다
 [카메라뉴스] 오색단풍과 푸른 바다가 만든 그림…남해 물미해안도...
하늘에서 본 꼬불꼬불한 해안 누리길 물미해안도로는 마치 한 마리 구렁이가 단풍 숲을 지나는 듯한 모습이다.
 [카메라뉴스]"가을 정취 느껴보세요"…진안 메타세쿼이아길 장관
여름엔 녹색 터널을 이루고 가을에는 붉은 숲으로, 겨울에는 하얀 눈꽃 길로 변해 사계절 환상적인 아름다움을 선보인다.
 [카메라뉴스] 3군 사관생도, 이어도 찾아 국토수호 의지 다져
제주에 이어 부산·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일본 사세보 등 6개 기항지와 국토 최동단인 독도를 견학할 예정이다. (글 = 고성식 기자, 사진 = 3군 사관생도 합동순항훈련전단·해군 제주기지전대 제공)
 [카메라뉴스] 붉게 물든 옥천 장령산의 가을
해발 656m의 장령산 중턱에 자리 잡은 이 휴양림에는 요즘 단풍나무와 떡갈나무 잎이 오색으로 물들어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긴다.
 [카메라뉴스] 수확한 6년근 인삼 선별 작업 분주
40년가량 인삼을 재배했다는 임 씨는 "가뭄과 폭염으로 올해 생산량이 예년의 절반 수준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글·사진 = 윤우용 기자)
 [카메라뉴스] '감의 고장' 영동의 깊어가는 가을
영동군은 2004년 '가로수 조성·관리 조례'를 제정, 민관이 힘을 합쳐 감나무 가로수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글 = 김형우 기자, 사진 = 영동군 제공)
 [카메라뉴스] 노랗게 물든 만추의 영동 송호 관광지
강을 따라 구불구불하게 뚫린 산책로에는 벤치 등이 운치 있게 설치돼 있어 이맘때면 낭만 여행객이 몰린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02-3412-3339 | Fax : ■신문 이정근 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2744호]신문■방통위전파관리소[신문포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신문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