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9.05.25 토요일 OTOT 웹진검색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해외봉사 대상
대기업 총수들
부경대 총장
박원순, 김정은 답방
광주 1인 3억 일꾼
경희대[총]동문회장
글로벌 한상 k뷰티
조정래 1년 더
유상호 CEO
인터폴 총재
전,삼보 이용태 회장
정복차림 1인 시위
꿈의 소재 발견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속보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카드뉴스
  축제
  맛얼
  동네
  언론
  [카메라뉴스] 제주 4·3 도화선 오라동 역사순례길을 걷다


(제주=연합뉴스) "불타는 오라리(里) 1948년 5월 1일 (중략) 불에 탄 자리 그 자리에서 바람 가르며 피어난다. 꽃대를 세우고 4·3꽃 난지꽃."

4·3길 순례

4·3길 순례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8일 제주시 오라동 일대에서 도민과 함께하는 4·3역사 순례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학생과 일반인 등 행사에 참여한 도민들이 잃어버린 마을 어우눌 표지석 앞에서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2018.11.18
bjc@yna.co.kr

18일 제주시 오라동 일대에서 열린 도민과 함께하는 4·3역사 순례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이 나지막한 목소리로 시 '난지꽃 향기'을 낭독했다.

제주 4·3이 걷잡을 수 없는 비극으로 이어지는 결정적인 사건인 '오라리 방화사건'을 노래한 시다.

1948년 4월 3일 4·3이 발발하자 당시 김익렬 9연대장은 같은 달 28일 미군의 강경 진압 요구에도 불구하고 무장대 총책 김달삼과의 평화협상을 통해 72시간 내 전투중지, 무장해제와 하산 이후 주모자들의 신변 보장 등을 합의했다.

그러나 사흘 뒤인 1948년 5월 1일 발생한 오라리 방화사건으로 마을의 가옥들은 불타버렸고 진행 중이던 평화협상이 결렬됐다.

김익렬 9연대장은 조사 끝에 우익 청년단원들이 저지른 방화임을 밝혀냈지만, 미군정은 무장대의 행위라 보고 5월 3일 총공격 명령과 함께 강경 진압작전이 시작됐다.

비극적인 양민학살의 도화선이 된 것이었다.

"비극의 역사 현장 느껴요"

"비극의 역사 현장 느껴요"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8일 제주시 오라동 일대에서 도민과 함께하는 4·3역사 순례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행사에 참여한 한 어린이가 잃어버린 마을 어우눌 표지석 앞에서 4·3과 관련된 시를 낭독하고 있는 모습. 2018.11.18
bjc@yna.co.kr

이날 4·3역사 순례 행사에 참여한 40여명의 도민들은 오라 민오름∼연미마을 불탄 다섯 집∼잃어버린 마을 어우눌∼월정사∼모오동 공회당 알밭 등을 걸으며 비극적인 역사를 돌아봤다.

당시 불타버린 마을에는 70년이란 긴 세월이 흐르는 동안 빌라와 일반 주택이 들어서 과거의 흔적은 전혀 남아있지 않았지만, 참가자들은 해설사의 말에 귀 기울였다.

토벌대에 의해 마을이 사라지고, 양민이 잔인하게 학살되는 대목에서는 일순간 분위기가 숙연해지곤 했다.

자신이 발 디디고 서있는 제주시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진 사건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듯 했다.

행사를 주최한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 양동윤 대표는 "'등잔 밑이 어둡다는 속담'처럼 너무 가까이 있는 도심 마을이어서 4·3의 아픈 역사를 잊고 지내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치열했던 역사현장을 둘러보며 과거의 아픔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4·3 당시 잃어버린 마을 어우눌

4·3 당시 잃어버린 마을 어우눌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8일 제주시 오라동 일대에서 도민과 함께하는 4·3역사 순례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학생과 일반인 등 행사에 참여한 도민들이 잃어버린 마을 어우눌 표지석 앞에서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2018.11.18
bjc@yna.co.kr

지금의 오라동은 4·3 초기부터 여러 사건으로 유독 피해가 컸던 지역이다.

25가구 130여명의 주민이 살았던 어우눌 마을은 군경의 초토화 작전으로 잿더미로 변했고 복구되지 못한 채 끝내 잃어버린 마을이 됐다.

이외에도 인근 고지레 마을 역시 하루아침에 모든 집이 불에 타 사라져버렸다.

제주도는 지난 7월 이 일대에 2개 코스, 12㎞ 길이로 '오라동 4·3길'을 만들어 공개했다.

1코스는 총 6.5㎞로 연미 마을회관을 시점으로 조설대·어우눌·월정사 등을 탐방하는 코스로 구성됐으며 2코스는 총 5.5·로 연미 마을회관, 오라지석묘, 고지레, 선달뱅듸 등을 탐방하는 코스이다. (글·사진 = 변지철 기자)

4·3길 순례

4·3길 순례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8일 제주시 오라동 일대에서 도민과 함께하는 4·3역사 순례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행사를 주최한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 양동윤 대표(오른쪽)가 참가자들에게 설명하는 모습. 2018.11.18
bjc@yna.co.kr

bjc@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8-11-18 20:44:13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카메라뉴스] '만국기인가' 강진에 전국 기초단체 깃발 펄럭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2019 올해의 관광도시'인 강진군 영랑로에 전국 243개 기초자치단체 깃발이 마치 학교 운동회 때 만국기처럼 나부끼고 있다.
 [카메라뉴스] 강진서 '초코볼 토마토' 수확 한창
항산화물질 '리코펜'성분이 일반 토마토의 3배 이상이 함유된 건강식품이다. (글 = 조근영 기자·사진 = 강진군 제공)
 [카메라뉴스] 제주시, '도령마루' 해태상 2기 이전
용담2동 1764-1번지 일대 도령마루는 옛날 양반집 도령들이 대정현과 제주성을 오가면서 쉬어 가던 고개로 전해진다. 4·3 당시 도령마루 인근 소나무 밭에선 주민 60여명이 영문도 모른 채 희생당했다.
 [카메라뉴스] '봄 내음' 가득한 보은…벚꽃 만개
보은군 보은읍 학림리에서 삼승면 달산리까지 이르는 보청천변 자전거도로와 소로 주변에는 약 18㎞에 걸쳐 벚나무가 심겨 있다.
 [카메라뉴스] 산불 진화 소방관들에게 전달된 이색 상장
학생들이 직접 손글씨로 꾸민 상장은 영웅상에서부터 진압상, 소방관상, 상 그 이상의 상, 고마워요상 등 모두가 이름은 달랐으나 내용은 하나같이 산불 진화에 헌신한 소방관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글들로 가득했다.
 [카메라뉴스] 벚꽃과 어우러진 천년의 신비 '농다리'
일요일을 맞아 이곳을 찾은 나들이객들은 농다리를 건너 주변에 조성된 둘레길을 산책하며 휴일 한때를 즐겼다.
 [카메라뉴스] 소녀상에 걸린 종이학 목걸이…"노부부를 찾습니다"
청사 관리 담당자는 CCTV를 통해 4일 밤 10시 3분께 노부부로 보이는 2명이 택시를 타고와 소녀상에 종이학 목걸이를 거는 모습을 확인했다.
 [카메라뉴스] 삼성혈서 탐라국 시조 기리는 춘기대제 봉행
삼성혈은 한반도에서 가장 오랜 유적으로 탐라왕국 신화의 주인공인 삼을나가 동시에 태어난 곳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다.
 [카메라뉴스] 벚꽃과 어우러진 천년의 신비 '농다리'
14일 일요일을 맞아 이곳을 찾은 나들이객들은 농다리를 건너 주변에 조성된 둘레길을 산책하며 휴일 한때를 즐겼다.
 [카메라뉴스] 소녀상에 걸린 종이학 목걸이…"노부부를 찾습니다"
청사 관리 담당자는 CCTV를 통해 4일 밤 10시 3분께 노부부로 보이는 2명이 택시를 타고와 소녀상에 종이학 목걸이를 거는 모습을 확인했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14 라동 210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