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0.08.16 일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전,삼보 이용태 회장
김선영
재일 부부사업가
고려인 삶
이재명
법조인'재미동포
노인학대 가해자
[인터뷰] 김영록
신갑순 음악인
한복 디자이너
용납해선 안될일
현대차그룹 회장
[K명장 열전]
원의원 "한국전쟁
박세리 감독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외솔시조문학상에 민병도 시인…10월 시상식


민병도 시인

민병도 시인[외솔문학회 제공=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제2회 외솔시조문학상에 민병도 시인을 선정됐다.

외솔문학회는 수상자로 민 시인을, 수상작으로 그의 작품 '겨울대숲' 등 5편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민 시인은 1953년 경북 청도 출생으로, 197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고, 영남대학교와 대학원에서 미술을 전공한 뒤 20년간 대학에서 강의를 진행했으며 현재 국제시조협회 이사장을 맡고 있다.

시조집으로는 '슬픔의 상류', '들풀', '원효', '칼의 노래', '바람의 길' 등 18권과 자유시집 '숨겨둔 나라', '만신창이의 노래' 등을 발간했다.

또 시조평론집 '닦을수록 눈부신 3장의 미학'과 '비정형의 정형화', 수필집 '고독에의 초대', '꽃은 꽃을 버려서 열매를 얻는다' 등을 집필했다.

민 시인은 다양한 문학 활동을 통해 한국문학상, 중앙시조대상, 가람시조문학상, 김상옥시조문학상, 정문시조문학상, 한국시조작품상, 금복문화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외솔시조문학상은 울산 출신 한글학자이자 독립운동가인 외솔 최현배(1894∼1970) 선생을 기리고 시조시인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외솔문학회가 주최·주관하고, 울산 중구청이 후원해 지난해 제정됐다.

심사대상은 등단한 지 15년 이상 됐고, 시조집을 3권 이상 출간한 시인이며, 심사작품은 지난 1년간 월간지나 계간지에 발표된 작품이다.

외솔문학회는 "민 시인의 작품은 한글문학의 정수라 할 시조 양식에 한국어의 미학을 함께 쌓아올린 수작"이라며 "시조의 고전적 형식을 함부로 깨지 않으면서도 그 제약을 자유롭게 변모시켰다"고 시상 이유를 설명했다.

시상식은 오는 10월 12일 오후 3시 울산 중구청 2층 중구컨벤션에서 개최된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18-07-15 16:52:11     ▷작성자 : ■ SINCE-1999 ■ OTOT - 오티오티 ■ [신문]
 

 非理法權天 비리법권천
무리 [非] 비는 도리 [理]리에 열위 [劣位] 하고 법식 [法] 법은 권위 [權] 권에 열위하고 권위는 [天] 천 에 열위한다. [비리법권천] 이다 한다
 亢龍有悔 {황룡유회}
하늘에 오른 용은 뉘우침이 있다는 뜻으로,하늘 끝까지 올라간 용이 더 올라갈 데가 없어 다시 내려올 수밖에 없듯이, 부귀(富貴)가 극에 이르면 몰락(沒落)할 위험(危險)이 있음을 경계(警戒)해 이르는 말
 立秋 [입추]
이것은 입추까지는 날씨가 무척 더웠음을 말해주는 것이다. 『고려사』 권84「지(志)」38에 “입추에는 관리에게 하루 휴가를 준다.”라고 하였다.
 積德之家 必有艅慶. [적덕지가 필유여경]
덕을 쌓은 집안에는 반드시 좋은 일이 일어난다는 한자성어이다.
 [小暑 소서]
이 무렵은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때여서 과일과 채소가 많이 나며, 밀과 보리도 이때부터 먹게 된다. 대체로 음력 6월은 농사철치고는 한가한 편으로 밀가루 음식을 많이 해 먹는다.
 [하지] 夏至
자식들이 부모가 건강하고 장수하기를 빌며, 사후에도 극락왕생하길 기원하는 굿.
 소만 [小滿]
초후를 전후하여 죽순을 따다 고추장이나 양념에 살짝 묻혀먹는 것도 별미이다. 또한 냉잇국도 늦봄이나 초여름에 많이 먹는다. 보리는 말후가 되면 익기 시작하므로 밀과 함께 여름철 주식을 대표한다.
 [김옥순 여사] 의 묘소 [조영효 참배]
[金玉順 김옥순 여사의 묘소] 조영효 장손,손자 할머니 묘소 참배 2020.05.05
 입하 立夏
입하 가 되면 봄은 완전히 퇴색하고 산과 들에는 신록이 일기 시작하며 개구리 우는 소리가 들린다. 또 마당에는 지렁이들이 꿈틀거리고, 밭에는 참외꽃이 피기 시작한다. 그리고 묘판에는 볍씨의 싹이 터 모가 한창 자라고, 밭의 보리이삭들이 패기 시작한다. 집안에서는 부인들이 누에치기에 한창이고, 논밭에는 해충도 많아지고 잡초가 자라서 풀뽑기에 부산해진다.
 청명 [淸明]
춘분과 곡우 사이에 들며, 음력 3월, 양력 4월 5일경이 된다. 태양의 황경이 15°에 있을 때이다. 이날은 한식의 하루 전날이거나 때로는 한식과 같은 날이 된다. 동시에 오늘날의 식목일과도 대개 겹치게 된다. 대부분의 농가에서는 청명을 기하여서 봄일을 시작하므로 이날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였다.
Copyright ⓒ ■신문위원회등록[신문]-SINCE-1999- 오티오티 - OTOT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 라동 210호 외▶편집국/프레스편집본부/운영■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발행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