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지식 신문/방송 생방송/NEWS 최신/NEWS 유튜브/NEWS 생활/NEWS 포토/NEWS 주요/NEWS 허브/NEWS 검색/기사 언론인/NEWS 언론/도서 언론
 2024.06.22 토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첫돌 이웃돕기 성금
카카오 류혜정 본부장
입학하는 우리 아이
올트먼 MS 합류
봉사는 나의 삶
수림문학상 후보작
삼보 이용태 회장
김은선 미.지휘자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대타 김성욱 벼락같은 결승 투런포…NC, 준PO 1차전서 기선제압

대타 김성욱 벼락같은 결승 투런포…NC, 준PO 1차전서 기선제압

환호하는 김성욱

(인천=연합뉴스) 장현구 이대호 기자 = NC 다이노스가 지난해 프로야구 통합우승팀 SSG 랜더스를 물리치고 적지에서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첫판을 잡았다.

NC는 2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만원 관중(2만2천500명)과 함께 치른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준PO 1차전에서 8회에 터진 대타 김성욱의 벼락같은 선제 결승 2점 홈런을 앞세워 4-3으로 SSG를 따돌렸다.

사흘 전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14-9로 격파하고 준PO에 오른 NC는 올해 가을 야구 2연승을 달렸다.

지난해까지 5전 3승제로 치러진 준PO에서 1차전 승리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은 71%(14번 중 10번)다.

두 팀의 준PO 2차전은 23일 오후 6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김광현(SSG)과 송명기(NC)가 선발 등판해 명운을 쥔 어깨 대결을 펼친다.

엘리아스 '나도 위기탈출'


로에니스 엘리아스(SSG)와 신민혁(NC)이 숨 막히는 투수전으로 준PO 1차전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6일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빠른 볼을 앞세운 정교한 제구로 7이닝 1실점의 역투를 펼치고 엿새 만에 등판한 엘리아스는 4회 1사 후 박민우에게 우전 안타를 내주기 전까지 10타자를 연속 범타로 요리하며 NC 타선을 완벽하게 봉쇄했다.

엘리아스는 4회 1사 1루에서 박건우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1, 2루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제이슨 마틴과 권희동을 뜬공으로 잡아내 화근을 제거했다.

1차전 등판한 NC 신민혁

송명기보다 컨디션이 나아 선발 등판 기회를 얻은 신민혁도 위기관리 능력을 뽐내며 5⅔이닝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특히 연속 안타를 맞아 자초한 3회 1사 2, 3루와 4회 무사 1, 2루 고비에서 후속 타자를 모조리 범타로 낚아 3루 응원석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선취 2점 홈런 날린 김성욱

팽팽하던 0의 균형은 8회초 NC의 공격 때 깨졌다.

NC 선두 타자 서호철이 11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벌이던 엘리아스를 상대로 유격수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SSG 유격수 박성한이 역동작으로 걷어내려 했지만, 글러브를 맞고 타구가 뒤로 흘렀다.

김형준의 보내기 번트 때 서호철이 2루에서 잡혀 찬스를 날릴 찰나에 강인권 NC 감독이 꺼내든 대타 카드가 무섭게 적중했다.

NC 김성욱, 2점 홈런으로 선취점

오영수 대신 타석에 들어선 김성욱이 엘리아스의 초구 체인지업을 퍼 올려 좌중간 담 밖으로 120m를 날아간 2점 홈런을 치고 펄쩍펄쩍 뛰었다.

김성욱은 경기 후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뽑혀 상금 100만원을 받았다.

엘리아스 '아쉬운 마음'

김원형 SSG 감독도 공수교대 후 대타 카드로 맞불을 놨다.

NC 세 번째 구원 투수인 우완 류진욱을 겨냥해 내세운 추신수가 우전 안타로 추격의 포문을 열었다.

오태곤의 대타로 등장한 최주환이 깨끗한 중전 안타를 쳤고, SSG는 박성한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 3루 동점 기회로 이었다.

준플레이오프 응원 열기

그러나 SSG의 해결사 최정이 날카롭게 돌린 타구는 좌익수 정면으로 가 3루 주자만 희생플라이로 득점했다.

동점 주자를 2루에 두고 나온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류진욱과 2볼 2스트라이크 접전에서 변화구에 헛바람을 가르자 3루에서는 함성이, 1루에서는 탄식이 동시에 교차했다.

득점 환호하는 박민우

위기에서 벗어난 NC는 9회초 선두 박민우의 우전 안타와 희생 번트, 그리고 박민우의 기습적인 3루 도루로 잡은 1사 3루에서 마틴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보탰다.

마틴은 후속 타자 타석 때 2루를 훔친 뒤 서호철의 우전 안타 때 홈을 밟고 쐐기를 박았다.

SSG는 9회말 NC의 불안한 마무리 이용찬을 상대로 한유섬의 우전 안타, 하재훈의 좌월 2점 홈런으로 3-4로 따라붙었지만, 대타 김강민이 삼진으로 돌아서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cany9900@yna.co.kr, 4bun@yna.co.kr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3-10-22 23:55:16     ▷작성자 : OTOT 오티오티 상표/국제/국내■ SINCE-1999 언론 Portal
 

 동료들이 병살타 3개 쳤는데…KIA 황동하, 흔들림 없이 던졌다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한 경기에서 병살타 3개를 치면 진다는 이야기가 있다.
 5점 열세 뒤집은 KIA, 4점 리드 날린 LG 제치고 1위 탈환
(서울·인천=연합뉴스) 천병혁 김경윤 홍규빈 기자 = 혼전을 거듭 중인 2024 프로야구는 닷새 만에 다시 선두가 바뀌었다.
 올림픽 입성 30주년…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이의진 기자 = 1994년 9월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라데팡스의 국립산업기술센터.
 황동하, 첫 퀄리티스타트…선두 KIA 5연승 행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KIA 타이거즈가 황동하의 견고한 투구에 타선의 응집력을 더해 5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취재진에 날 선 반응과 설전…이정효 감독에게 연맹 징계 있을까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특유의 지도력과 거침없는 입담으로 '한국의 모리뉴'라 불린 프로축구 K리그1 광주FC의 이정효 감독이 취재진에 날 선 반응을 보여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핸드볼 챔프전 MVP 두산 김연빈, 22일 잠실야구장서 시구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23-2024 핸드볼 H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 김연빈(두산)이 잠실야구장 마운드에 선다.
 '축구 탈락' 한국, 48년 만에 하계올림픽 200명 이하 출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축구가 2024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하면서 우리나라는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48년 만에 하계올림픽 출전 선수 수가 200명 아래로 내려가게 됐다.
 BNK로 옮긴 박혜진·김소니아 "이적 결정, 쉽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 유니폼을 입게 된 박혜진과 김소니아가 나란히 "쉽지 않은 선택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림픽D-100] ⑥장재근 선수촌장 "원팀 코리아로 엘리트스포츠 흔...
(진천=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국가대표 선수들의 요람인 충북 진천선수촌의 총책임자인 장재근(62) 선수촌장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이어 올해 파리 올림픽도
 돌아온 류현진, 3전 4기로 복귀승 신고…6이닝 8K 무실점 역투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돌아온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7·한화 이글스)이 3전 4기로 KBO리그 복귀승을 수확했다.
Copyright ⓒ OTOT 오티오티 상표/국제/국내■ SINCE-1999 언론 Portal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신문/방송 언론포털 [7985]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청소년보호:Team 長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겸] 신문/방송 Portal | Tel : 070-8159-3333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로40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신문/발행 02744■방통위전파관리소/언론Portal 7985■언론진흥재단/언론포털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