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지식 신문/방송 생방송/NEWS 최신/NEWS 유튜브/NEWS 생활/NEWS 포토/NEWS 주요/NEWS 허브/NEWS 검색/기사 언론인/NEWS 언론/도서 언론
 2023.10.04 수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카카오 류혜정 본부장
언론중재위원
첫돌 이웃돕기 성금
입학하는 우리 아이
봉사는 나의 삶
수림문학상 후보작
삼보 이용태 회장
김은선 미.지휘자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류현진, 구원 투수 난조로 시즌 4승 무산…5이닝 2실점

류현진, 구원 투수 난조로 시즌 4승 무산…5이닝 2실점

4년 만에 '투수들의 무덤' 쿠어스필드에 선 류현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투수들의 무덤'인 쿠어스필드에서 시즌 4승 요건을 채우고 강판했으나 구원 투수가 류현진의 승리를 날렸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홈런 1개 등 안타 4개와 볼넷 2개를 주고 2실점 했다.

류현진은 4-2로 맞선 6회말 승리 요건을 채우고 이미 가르시아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가르시아는 6회말 2사 1, 2루에서 헤네시스 카브레라에게 배턴을 다시 넘겼고, 카브레라가 놀런 존스에게 좌월 역전 석 점 홈런을 맞아 류현진의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류현진의 시즌 성적은 3승 1패이며, 평균자책점만 2.25에서 2.48로 올랐다.

해발 1천610m 고지에 자리한 쿠어스 필드는 공기 저항이 적어 장타가 쏟아지는 구장으로 유명하다. 타자들에겐 천국이지만, 투수들에겐 지옥이다.

왼팔 팔꿈치를 수술하고 1년 만에 돌아와 시속 100㎞대 초반의 느린 커브로 3연승을 달린 류현진은 이날은 쿠어스 필드의 특수성을 고려해 경기 초반 포심 패스트볼과 같은 계열의 컷 패스트볼을 주로 던지고 체인지업과 커브의 구사 비율은 낮췄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던 2019년 8월 이래 4년 1개월 만에 다시 쿠어스 필드 마운드에 선 류현진은 1회 선두 타자로 자신을 상대로 통산 타율 0.343을 친 까다로운 콜로라도의 터줏대감 찰리 블랙먼과 마주했다.

류현진에게 2루타 3개와 홈런 1개 등 안타 12개를 친 블랙먼은 모처럼 대결에서도 끈질기게 풀 카운트 접전을 벌인 뒤 8구째를 공략해 중전 안타성 타구를 날렸다. 그러나 2루수 쪽으로 미리 이동한 유격수가 쉽게 걷어내 1루에서 잡아냈다.

블랙먼을 요리한 류현진은 에세키엘 토바와 엘리아스 디아스에게 컷 패스트볼을 던져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1회를 마쳤다.

콜로라도 로키스 타선을 상대로 역투하는 류현진

공 6개로 땅볼 3개를 유도하며 2회를 쉽게 넘긴 류현진은 0-0인 3회 공이 스트라이크 존 복판에 몰린 탓에 먼저 실점했다.

선두 왼손 타자 놀런 존스에게 우전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오른손 거포 엘레우리스 몬테로에게 4구 연속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좌월 2점 홈런을 허용했다.

체인지업이 뚝 떨어지지 않고 밋밋하게 스트라이크 존 가운데에 꽂혔다.

1사 후 블랙먼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토바에게 좌측 펜스를 직접 때리는 2루타를 맞고 류현진은 추가 실점 위기를 자초했다.

류현진은 디아스를 투수 앞 땅볼로 잡아내 주자를 묶어둔 뒤 4번 좌타자 라이언 맥마흔을 낙차 큰 커브로 헛스윙 삼진으로 낚아 한숨을 돌렸다.

브랜던 벨트의 우월 솔로 홈런 덕에 1-2로 따라붙은 4회말 류현진은 1사 후 헌터 굿맨에게 중전 안타를 맞고, 7번 존슨에게 볼넷을 내줘 두 번째 고비와 맞닥뜨렸다.

존스에게 던진 회심의 포심 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 존에 정확하게 들어갔는데도 주심이 손을 들지 않아 류현진은 어이없게 볼넷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전 타석에서 홈런을 내준 몬테로를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잡아내 위기에서 스스로 빠져나왔다.

5회에는 세 타자를 연속 범타로 유도하고 임무를 마쳤다.

류현진은 이날 포심 패스트볼 35개, 컷 패스트볼 19개, 커브 12개, 체인지업 10개로 투구 수 76개를 채웠다.

토론토 어니 클레멘트는 1-2로 추격하던 5회초 왼쪽 폴을 때리는 동점 홈런을 날려 류현진을 패전 위기에서 구했다.

이어 류현진과 배터리로 호흡을 이룬 포수 대니 잰슨이 6회초 1사 1루에서 왼쪽 스탠드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2점 홈런을 날려 류현진에게 승리 요건을 선사했지만, 6회초에 구원의 난조로 물거품이 됐다.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 출신으로 빅리그에 복귀해 '역수출 신화'를 쓴 콜로라도의 우완 투수 크리스 플렉센은 5⅔이닝 동안 홈런 3방을 맞고 4실점 했다.

cany9900@yna.co.kr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3-09-02 12:05:47     ▷작성자 : OTOT 오티오티 상표/국제/국내■ SINCE-1999 언론 Portal
 

 [오늘의 아시안게임] 레슬링 류한수·높이뛰기 우상혁 우승 도전…...
(항저우=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 레슬링의 간판 류한수(삼성생명)가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한다.
 [아시안게임] 김한솔, 체조 남자 마루운동 금메달…2연패 달성
(항저우=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 남자 체조의 베테랑 김한솔(27·서울시청)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기계체조 남자 마루운동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아시안게임] '金金金金金'…태권도·근대5종·펜싱서 '골든데이'
(항저우=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대한민국 선수단이 5년 만에 열린 하계 아시안게임의 메달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첫날, '골든 데이'를 달성하고 순풍의 돛을 활짝 폈다.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첫 경기서 미얀마에 3-0 완승…지소연 A매...
(원저우[중국]=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첫 경기에서 미얀마를 3골 차로 물리치고 조 선두로 나섰다.
 호텔 누워 야구관람…서울시, 잠실에 세계 두번째 첨단 돔구장
(토론토=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서울 잠실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버금가는 첨단 돔구장이 생긴다.
 LG 트윈스, 29년 만에 정규시즌 우승하나…매직넘버 '22'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정규시즌 우승이 초읽기에 들어간 분위기다.
 류현진, 구원 투수 난조로 시즌 4승 무산…5이닝 2실점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투수들의 무덤'인 쿠어스필드에서 시즌 4승 요건을 채우고 강판했으나 구원 투수가 류현진의 승리를 날렸다.
 여자농구 KB·우리은행, 박신자컵서 나란히 2연승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여자프로농구 청주 KB와 아산 우리은행이 2023 박신자컵 국제대회 2연승을 달렸다.
 '복귀 타석에서 홈런' 두산 양의지 "승부는 이제부터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두산 베어스가 5-0으로 넉넉하게 앞선 8회 초, 갑자기 원정 응원석 쪽에서 마치 역전 홈런이 터진 것 같은 환호성이 나왔다.
 김하성, 오늘도 펄펄…14경기 연속 멀티출루·12경기 연속 안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이젠 골드 글러브뿐만 아니라 실버 슬러거도 노려야 하는 걸까.
Copyright ⓒ OTOT 오티오티 상표/국제/국내■ SINCE-1999 언론 Portal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7985]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김해연국장/유튜브제작국장:김용욱/청소년보호국장:조영희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언론/포털 겸 신문발행인 | Tel :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로40 1125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02744호]신문■방통위전파관리소[언론/포털]7985호■언론진흥재단/언론포털209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