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지식 신문/방송 생방송/NEWS 최신/NEWS 유튜브/NEWS 생활/NEWS 포토/NEWS 주요/NEWS 허브/NEWS 검색/기사 언론인/NEWS 언론/도서 언론
 2023.03.28 화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카카오 류혜정 본부장
첫돌 이웃돕기 성금
입학하는 우리 아이
봉사는 나의 삶
정규재TV
수림문학상 후보작
삼보 이용태 회장
김은선 미.지휘자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한일 정상회담] "겨울 지나 벚꽃"

[한일 정상회담] "겨울 지나 벚꽃" 北ICBM 속 밀착한 尹-기시다, 85분 의기투합

악수하는 한일 정상

(도쿄=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한일정상회담은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85분 동안 밀도 높게 진행됐다.

지난해 9월 미국 뉴욕,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 이어 벌써 세 번째 대좌지만, 이날 회담에서는 '한일관계의 새 시대'를 열겠다는 두 정상의 의지가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표출됐다.

회담은 오후 4시50분 시작됐다.

먼저 비공개로 23분 동안 진행된 소인수 회담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김태효 안보실 1차장, 서민정 외교부 아태국장 등이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는 한일 정상이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빈번하게 서로 방문하는 '셔틀 외교'의 복원에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오후 5시15분 화기애애한 표정으로 확대 회담장에 입장했다.

태극기와 일장기가 번갈아 게양된 회담장 전면에 서서 악수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한 두 정상은 녹색의 사각 테이블에 마주 앉았다.

양국 국무위원들이 나란히 배석했다.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한일 확대 정상회담

기시다 총리는 생중계된 모두발언을 통해 "도쿄에서는 벚꽃이 개화했다"며 "윤 대통령과 미래를 위해 한일관계의 새로운 장을 함께 열 기회가 찾아온 데 대해 대단히 기쁘다"고 인사했다.

이어 "서로 도움이 되는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정치,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정부 간의 의사소통을 강화해나가는 것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오늘 도쿄에서 기시다 총리님과 제가 이렇게 만난 것은 그간 여러 현안으로 어려움을 겪던 한일관계가 새롭게 출발한다는 것을 양국 국민들께 알려드리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그간 정체돼온 한일관계를 협력과 상생 발전의 관계로 전환할 수 있는 유익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있었던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한목소리로 규탄하며 양국의 공조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확대 회담은 오후 6시15분 종료됐다. 예정대로 정확히 1시간 만에 마무리됐다.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총리는 이어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다시 '벚꽃' 얘기를 꺼냈다.

다시금 온기가 돌기 시작한 한일관계를 거듭 꽃이 피는 봄 날씨에 빗댄 것이다.

그는 "이번 주 도쿄에서는 벚꽃이 피기 시작했습니다마는 긴 겨울철을 벗어나 양자 회담을 위한 방문으로서는 12년 만에 한국 대통령을 일본에 모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일한관계에 있어서 커다란 한 걸음"이라며 "이번 방일을 계기로 신뢰와 우정이 돈독해지고, 양국 관계가 크게 비약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얼어붙은 양국관계로 인해 양국 국민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어왔다는 데 공감하고, 한일관계를 조속히 회복시켜 나가자는데 뜻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회담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의 정신을 발전적으로 계승해 양국간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한일 간 협력의 새 시대'를 여는 첫 걸음"이라고 평가했다.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회담에 앞서 윤 대통령은 일본 자위대 의장대를 사열했다.

윤 대통령은 오후 4시40분께 총리 관저에 도착했다. 기시다 총리는 현관까지 나와 있다가 윤 대통령을 맞이했다. 행사는 관저 로비에서 약 8분 동안 진행됐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태극기와 일장기가 게양된 단상에 올라 의장대와 마주 선 채 '차렷 자세'로 대기했고, 군악대가 애국가와 기미가요를 차례로 연주했다.

두 정상은 양국 국가 연주가 끝나자 의장대 앞을 걸으며 각자 국기에 예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태극기 앞에서 가슴에 손을 얹었고, 기시다 총리는 일장기를 지나며 고개를 숙였다.

다시 단상 위로 돌아와 잠시 멈춰 섰던 두 정상은 상대국 국무위원들과 차례로 악수했다.

먼저 윤 대통령이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 등 일본 측 인사들과 악수한 데 이어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과 동행한 한국 측 국무위원 등과 인사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성한 안보실장 등이 모두 기시다 총리와 악수하며 고개를 숙여 눈길을 끌었다.

국기에 경례하는 윤석열 대통령

한편,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현지에서 환대받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 대통령 부부가 하네다 공항에 내렸을 때 일본 외무성 부대신이 활주로까지 나와 인사한 것은 "예우를 표시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게 대통령실 관계자의 설명이다.

윤 대통령 일행은 일본 측의 도심 교통 통제 덕분에 공항에서 숙소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었으며, 연도에 나온 시민들이 태극기를 흔들기도 했다.

숙소 로비에서도 일부 시민들이 한국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환영하며 박수를 보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부부 동반' 만찬에도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이도운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일본은 실무 방문 접수 시 통상 총리 관저에서 관계자 배석 하에 총리 주최 만찬을 한다"며 "오늘 저녁 만찬의 경우 2대2 부부 동반 형식"이라고 말했다.

이어 "친밀감을 높이고 시간을 안배하기 위한 것"이라며 "일본 관례상 두 부부만 동반하는 만찬은 매우 드문 편"이라고 부연했다.

hanjh@yna.co.kr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3-03-17 05:08:01     ▷작성자 : ■ㅡSINCE-1999-OTOT-오티오티-新聞/放送/言論 Portalㅡ
 

 기시다, 방위대 졸업식서 "5년간 방위력 긴급히 강화할 것"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6일 방위대 졸업식에서 "향후 5년간 방위력을 긴급히 강화해 일본의 억지력, 대처력을 한층 향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얼굴에 흉터 만들기' 챌린지 유행…伊 규제당국, 틱톡 조사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을 통해 이탈리아 10대들 사이에서 '프렌치 흉터 챌린지'가 인기를 끌자 이탈리아 규제당국이 틱톡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독일·일본, 중국 염두 경제안보 협력…첫 정부 간 협의 개최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독일과 일본이 18일 양국 총리와 각료가 참가하는 정부 간 협의를 처음으로 열고 경제 안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한일 정상회담] "겨울 지나 벚꽃"
(도쿄=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한일정상회담은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85분 동안 밀도 높게 진행됐다.
 日해상자위대 수장, 韓해군과 관계 복원 의사 표명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해상자위대의 수장인 사카이 료 해상막료장이 14일 한국 해군과의 관계 복원에 나서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호주 핵 추진 잠수함 최대 13척 보유…총예산 321조원
(시드니·자카르타=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박의래 특파원 = 호주가 미국·영국과 체결한 오커스(AUKUS) 동맹에 따라 최대 13척의 핵 추진 잠수함을 구축하면서 약 321조원이 필요하다는 예측이 공개됐다.
 바이든, SVB사태 신속등판…'블랙먼데이 없다' 예금전액 보호
(워싱턴·서울=연합뉴스) 김동현 특파원 신유리 기자 = 미국 정부가 실리콘밸리은행(SVB) 붕괴 사태의 파문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긴급 진화에 나섰다.
 바이든, 尹대통령에 "민주주의 정상회의 세션 주재해달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본회의 중 한 세션을 주재해달라'는 내용의 초청장을 받았다고 대통령실이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4월 방미' 尹대통령, 4월26일 환영식 이어 한미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4월 미국 국빈방문'과 관련, 내달 26일 공식 환영식에 이어 곧바로 한미정상회담이 진행된다고 대통령실이 9일 전했다.
 日 "지소미아, 역내 평화·안정에 기여…韓 검토 주시"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는 8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정상화가 추진될 것이라는 한국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지소미아는 한일 안보 협력을 강화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Copyright ⓒ ■ㅡSINCE-1999-OTOT-오티오티-新聞/放送/言論 Portalㅡ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7985]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김해연국장/유튜브제작국장:김용욱/청소년보호국장:조영희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 외 法的 1人 메일주소 | Tel :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02744호] 신문 ■방통위전파관리소[신문/포털]7985호 ■언론진흥재단/신문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