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지식 신문/방송 생방송/NEWS 최신/NEWS 유튜브/NEWS 생활/NEWS 포토/NEWS 주요/NEWS 허브/NEWS 검색/기사 언론인/NEWS 언론/도서 언론
 2023.02.09 목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카카오 류혜정 본부장
첫돌 이웃돕기 성금
입학하는 우리 아이
봉사는 나의 삶
수림문학상 후보작
삼보 이용태 회장
김은선 미.지휘자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여자배구 IBK기업은행, 도로공사에 셧아웃 압승…4연패 탈출

여자배구 IBK기업은행, 도로공사에 셧아웃 압승…4연패 탈출

기뻐하는 IBK기업은행 선수들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 홈 팬들 앞에서 새해 첫 승리를 신고하며 4연패 굴레에서 탈출했다.

IBK기업은행은 17일 경기도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한국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0(25-13 25-23 25-17)으로 꺾었다.

지난해 12월 28일 페퍼저축은행전이 마지막 승리였던 IBK기업은행(승점 25·8승 14패)은 새해 첫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승점을 얻지 못한 도로공사(승점 32·11승 10패)는 3위를 위협하는 GS칼텍스(승점 31·10승 11패)와 거리를 벌리는 데 실패했다.

1세트부터 도로공사는 무기력했다.

도로공사의 공격 성공률은 16.66%로 IBK기업은행(51.61%) 보다 한참 밑돌았다.

IBK기업은행은 5-4에서 달리 산타나(등록명 산타나)의 오픈, 김수지의 서브 에이스, 상대 범실 등을 묶어 6연속 득점을 올리며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세트 막판 정대영이 연속 서브 에이스로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지만, 도로공사는 산타나와 육서영의 퀵오픈으로 세트를 끝냈다.

공격하는 산타나

2세트는 도로공사가 쉽게 무너지지 않으면서 접전이 벌어졌다.

도로공사는 7-12에서 14-14까지 쫓아가 시소게임을 만들었고, 21-24로 세트 포인트를 내준 뒤에도 박정아의 연속 득점을 앞세워 한 점 차 승부를 만들었다.

그러나 연패를 끊으려는 IBK기업은행의 집중력이 더 매서웠다. 긴 랠리 끝에 산타나가 강력한 스파이크로 블록 아웃을 만들며 추격을 끊었다.

기세를 잡은 IBK기업은행은 3세트를 넉넉하게 이겼다.

20-13으로 승부의 추가 기울자 무릎 통증으로 쉬던 김희진을 투입하는 여유도 보였다.

도로공사는 17-23에서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의 서브 범실과 박정아의 공격 라인 아웃으로 무릎을 꿇었다.

2세트는 도로공사가 쉽게 무너지지 않으면서 접전이 벌어졌다.

도로공사는 7-12에서 14-14까지 쫓아가 시소게임을 만들었고, 21-24로 세트 포인트를 내준 뒤에도 박정아의 연속 득점을 앞세워 한 점 차 승부를 만들었다.

그러나 연패를 끊으려는 IBK기업은행의 집중력이 더 매서웠다. 긴 랠리 끝에 산타나가 강력한 스파이크로 블록 아웃을 만들며 추격을 끊었다.

기세를 잡은 IBK기업은행은 3세트를 넉넉하게 이겼다.

20-13으로 승부의 추가 기울자 무릎 통증으로 쉬던 김희진을 투입하는 여유도 보였다.

도로공사는 17-23에서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의 서브 범실과 박정아의 공격 라인 아웃으로 무릎을 꿇었다.

IBK기업은행 표승주

이날 산타나는 양 팀 최다인 23득점(공격 성공률 46.81%)을 올렸고 표승주(12득점), 김수지(11득점)가 도왔다.

세터 김하경은 세트 86개 중 39개를 성공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고 도로공사 세터 이윤정(63개 중 16개)에게 완승했다.

도로공사에선 박정아가 13득점을 책임졌으나 캣벨(13점)과 배유나(5점), 정대영(4점) 등 미들 블로커진의 활약이 아쉬웠다.

OK금융그룹 선수들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OK금융그룹이 KB손해보험을 3-1(25-18 19-25 25-19 25-21)로 눌렀다.

승점 3을 확보한 OK금융그룹(승점 36·12승 10패)은 우리카드(승점 32·12승 9패)와의 3위 다툼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24득점), 송명근(13득점), 차지환(10득점)의 삼각편대가 고루 활약하며 승리를 이끌었고, 세터 곽명우는 연습 때 입은 가벼운 얼굴 부상에도 높은 세트 성공률(55.55%)을 기록했다.

KB손해보험은 안드레스 비예나(등록명 비예나)가 허벅지 부상 여파로 결장한 것이 아쉬웠다.

한국민이 16점을 올리며 빈자리를 최대한 메웠고 황경민(12점)도 분전했으나 화력 대결에서 밀렸다.

얼굴에 밴드를 붙인 세터 곽명우

ㅡ[연합뉴스]ㅡbingo@yna.co.kr

ㅡOTOT-오티오티" 新聞/放送/言論 Portal"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3-01-17 23:33:37     ▷작성자 : ■ㅡSINCE-1999-OTOT-오티오티-新聞/放送/言論 Portalㅡ
 

 토미 에드먼, 등번호 고우석에 양보…11번 달고 WBC 출격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야구대표팀의 일원으로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혼혈선수 토미 현수 에드먼(28·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등번호를 바꿔 달고 대회에 임한다.
 초유의 '하루 세 판' 신진서, 바둑리그 최다 36연승에서 제동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이 정도면 혹사 논란이 쏟아질 전망이다.
 메시, 다음 월드컵도 출전?…"나이 때문에 힘들겠지만 지켜봐야"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리오넬 메시(36·파리 생제르맹)가 차기 월드컵 출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푹 쉰 현대건설, 야스민 공백 장기화 딛고 GS칼텍스 제압
(수원=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올스타 브레이크 기간에 푹 쉬고 나온 여자배구 현대건설이 길어지는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 공백을 극복해냈다.
 여자배구 IBK기업은행, 도로공사에 셧아웃 압승…4연패 탈출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 홈 팬들 앞에서 새해 첫 승리를 신고하며 4연패 굴레에서 탈출했다.
 박지수, 복귀 후 첫 더블더블…여자농구 KB, 하나원큐 제압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박지수가 복귀 후 첫 더블더블을 기록한 여자프로농구 청주 KB가 부천 하나원큐를 꺾고 시즌 후반기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흥국생명 김대경 대행 "힘든 상황…신임 감독 부임 전까지 최선"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당분간 흥국생명 선수단을 이끌게 된 김대경(36) 감독 대행은 "많이 힘든 상황이지만, 선수들이 흔들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정후 미국 출발…WBC·2023 정규시즌 대비 훈련 본격 시작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프로야구의 간판타자로 자리매김한 이정후(25·키움 히어로즈)가 9일 미국으로 떠나 두 달 후 열리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2023년 정규리그를 본격 준비한다.
 시프린, 월드컵 스키 여자 대회전 6위…6연승 달성 실패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 월드컵 여자부 최다 우승 타이기록에 도전한 미케일라 시프린(28·미국)이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서브로 맹폭' OK금융그룹, 선두 대한항공의 10연승 도전 저지
(안산·화성=연합뉴스) 하남직 이대호 기자 = OK금융그룹이 새해 첫날 '남자부 1강' 대한항공을 꺾고 상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Copyright ⓒ ■ㅡSINCE-1999-OTOT-오티오티-新聞/放送/言論 Portalㅡ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7985]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김해연국장/유튜브제작국장:김용욱/청소년보호국장:조영희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 외 法的 1人 메일주소 | Tel :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02744호] 신문 ■방통위전파관리소[신문/포털]7985호 ■언론진흥재단/신문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