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지식/NEWS 신문/방송 생방송/NEWS 최신/NEWS 유튜브/NEWS 생활/NEWS 포토/NEWS 주요/NEWS 허브/NEWS 검색/기사 언론인/NEWS 언론/도서 언론
 2022.12.03 토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카카오 류혜정 본부장
첫돌 이웃돕기 성금
입학하는 우리 아이
봉사는 나의 삶
수림문학상 후보작
삼보 이용태 회장
김은선 미.지휘자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월드컵개막] ② 벤투호의 특명…'12년 만의 원정 16강 달성'

[월드컵개막] ② 벤투호의 특명…'12년 만의 원정 16강 달성'

벤투호 완전체 기념촬영

(도하=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의 지상 최대 목표는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이다.

'아시아 축구 최강'을 자처하는 한국은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이번 카타르 대회까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오른다.

처음 출전한 1954년 스위스 월드컵을 포함하면 통산 11번째 본선 진출이다.

하지만 조별리그의 관문을 넘은 것은 단 2차례뿐이다.

한국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역대 아시아 국가의 월드컵 최고 순위인 4위에 올랐다.

한일월드컵 이전까지 우리나라는 월드컵 본선에서 1승도 올리지 못했지만, 조별리그 1차전 폴란드를 상대로 황선홍, 유상철의 득점포를 앞세워 2-0 승리를 거둔 이후 준결승까지 승승장구했다.

다만, 외국에서 열린 월드컵으로만 범위를 좁히면 한국 축구의 역대 최고 성적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의 16강 진출이다.

당시 한국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 그리스를 2-0으로 물리친 뒤 디에고 마라도나 감독이 이끄는 아르헨티나에 1-4로 졌지만, 3차전에서 나이지리아와 2-2로 비기면서 원정 첫 16강 쾌거를 이뤘다.

벤투호, 하루 두차례 고강도 훈련

16강전에서는 루이스 수아레스가 혼자 두 골을 넣은 우루과이에 1-2로 분패해 8강까지는 오르지 못했다.

이후 최근 두 차례 월드컵에선 조별리그에서 짐을 쌌다.

2014년 브라질 대회에선 러시아에 1-1로 비긴 뒤 '1승 제물'로 지목한 알제리에 2-4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고, 벨기에에도 0-1로 졌다.

2018년 러시아 대회 때는 1승 2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스웨덴(0-1 패), 멕시코(1-2 패)에 연달아 패한 뒤 3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2-0으로 꺾는 이변을 연출한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했다.

러시아 월드컵 이후 부임한 파울루 벤투 감독은 한국 축구 사상 최초로 4년을 준비해 월드컵 본선까지 치르는 지도자다.

벤투 감독은 후방부터 차근차근 공격을 전개해 나가는, 이른바 '빌드업 축구'에 집중해왔다.

이강인과 대화 나누는 벤투 감독

벤투 체제에서 대표팀 축구의 기본 방향은 거의 변하지 않았다. 선수 면면에도 큰 변화가 없다.

축구 전문가 다수와 많은 팬은 '벤투표 축구'가 상대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하는 점, 빌드업 축구만으로는 유럽과 남미의 강팀을 상대하기가 버겁다는 점 등을 이유로 여전히 벤투 감독을 향해 의심의 시선을 보낸다.

하지만 4년 동안 팀을 일관성 있게 이끌어온 벤투 감독을 향한 태극전사들의 신뢰는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들의 신뢰를 받는 벤투 감독이 카타르 무대에서 한국 축구의 역대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의 쾌거를 이뤄낼 수 있을지 모두가 주목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8위인 한국은 조별리그 H조에서 차례로 14위 우루과이(24일 오후 10시), 61위 가나(28일 오후 10시), 9위 포르투갈(12월 3일 오전 0시·이상 한국시간)을 상대한다.

벤투호 합류한 손흥민

한국은 가나를 '1승 제물'로 꼽고 있다.

가나마저도 이냐키 윌리엄스(빌바오), 타리크 람프티(브라이턴) 등 귀화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면서 전력이 상승한 터라 만만치 않은 상대인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공동 득점왕 손흥민(토트넘), 유럽 빅리그에서도 '톱 레벨' 센터백으로 인정받는 김민재(나폴리), 벤투 감독의 축구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는 '중원의 핵' 황인범(올림피아코스) 등 주축 자원들이 기대만큼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여기에 다른 선수들의 '깜짝 활약'이 더해진다면, 16강 진출이 불가능하지만은 않아 보인다.

ahs@yna.co.kr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2-11-19 20:54:46     ▷작성자 : ■-SINCE-1999-OTOT-오티오티-[서울전파관리소 附加通信事業 언론/포털 등록
 

 [월드컵] H조 최고의 대결이 온다…손흥민 vs 호날두 '7번·캡틴의...
(도하=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축구 대표팀의 운명이 결정될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세계적인 두 공격수의 '정면충돌'이 벌어진다.
 [월드컵] 김민재, 월드컵 가나전 선발…손흥민·조규성도 출격
(알라이얀=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괴물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다리 부상을 딛고 가나와 결전에 선발로 출격한다.
 [월드컵] 코스타리카전 패배에 일본 언론 "쓰라린 패…16강 위태로...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카타르 월드컵에서 2연승을 꿈꿨던 일본의 언론들이 불의의 일격을 당한 코스타리카전을 '뼈아픈 패배'로 표현했다.
 [월드컵] 네이마르·다닐루 부상으로 2차전 결장…'조별리그 아웃...
(도하=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완승으로 순조롭게 시작한 우승 후보 브라질에 부상 악재가 덮쳤다.
 [월드컵] 25일 첫 출격 호날두, '천하무적' 될까 '무적 신세' 될까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같은 H조인 포르투갈과 가나도 한국시간 25일 오전 1시 카타르 도하의 구칠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1차전에서 격돌한다.
 [월드컵] 92년 역사상 첫 겨울·아랍 대회 오늘 밤 킥오프
(도하=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92년 역사상 처음으로 겨울에, 그리고 아랍 국가에서 열리는 지구촌 최대 축구 잔치가 마침내 막을 올린다.
 피겨 김예림, 김연아 이후 첫 그랑프리 우승…파이널 진출 확정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겨장군' 김예림(19·단국대)이 한국 여자 선수로는 김연아(은퇴) 이후 처음으로 시니어 그랑프리 금메달과 왕중왕전인 파이널 티켓을 거머쥐었다.
 [월드컵개막] ② 벤투호의 특명…'12년 만의 원정 16강 달성'
(도하=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의 지상 최대 목표는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이다.
 맨유, '구단 비난' 호날두에 대응 시작…내년 1월 방출 등 검토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잉글랜드)가 구단을 겨냥해 비판을 쏟아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에 대한 대응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월드컵개막] ① 사상 첫 겨울·중동 대회 킥오프 카운트다운
(도하=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사상 처음 겨울에, 그리고 중동에서 열리는 지구촌 최대 축구 잔치의 개막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Copyright ⓒ ■-SINCE-1999-OTOT-오티오티-[서울전파관리소 附加通信事業 언론/포털 등록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7985호]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김해연국장/유튜브제작국장:김용욱/청소년보호국장:조영희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 외 法的 1人 메일주소 | Tel :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02744호] 신문 ■방통위전파관리소[신문/포털]7985호 ■언론진흥재단/신문 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