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지식 신문/방송 생방송/NEWS 최신/NEWS 유튜브/NEWS 생활/NEWS 포토/NEWS 주요/NEWS 허브/NEWS 검색/기사 언론인/NEWS 언론/도서 언론
 2023.12.11 월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언론중재위원
첫돌 이웃돕기 성금
입학하는 우리 아이
카카오 류혜정 본부장
올트먼 MS 합류
봉사는 나의 삶
수림문학상 후보작
삼보 이용태 회장
김은선 미.지휘자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포토
  CN
  축제
  탐사
  맛얼
  언론
  날씨
  화성 신축 아파트 드레스룸서 악취…천장 뜯어보니 '인분'이

화성 신축 아파트 드레스룸서 악취…천장 뜯어보니 '인분'이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최근 입주를 시작한 경기 화성시의 한 신축 아파트단지 입주민 A씨.

C씨 집 드레스룸 천장에서 발견된 인분(빨간색 원)

A씨는 지난 5월 이 아파트에 입주한 첫날부터 안방 드레스룸 벽면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심한 악취를 느꼈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악취가 심해지자 A씨는 지난달 입주자 인터넷 카페에 관련 글을 두 차례 올린 뒤 같은 달 29일 시공사인 B건설사 A/S부서에 하자 신청을 했다.

지난 2일 건설사 관계자가 방문해 배관, 바닥, 벽면, 천장 등 집안 곳곳을 살펴보던 중 드레스룸 천장등 위쪽 공간에서 비닐봉지 3개를 발견했다. 봉지 안에는 다름 아닌 인분이 들어있었다.

A씨는 "당시 건설사 직원들이 천장등을 떼어내자마자 구멍에서 나온 심한 악취가 금세 방에 가득 찼다"며 "직원들이 촬영도 하지 못할 정도로 재빠르게 봉지를 들고 나가 버려 증거 사진도 찍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런 일은 바로 옆집에서도 발생했다.

A씨의 입주자 카페 게시글을 보고 바로 옆집에 사는 입주민 C씨도 지난 8일 드레스룸에서 악취를 느껴 찾아보던 중 천장에서 역시 인분이 든 비닐봉지 1개를 발견했다.

C씨는 "아내가 임신 5개월인데 인분으로 인한 악취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며칠 전부터 두통을 호소해 전날 입원한 상태"라며 "병원에선 스트레스성·긴장성 두통이라고 하니 너무 화가 난다"고 전했다.

천장 석고보드와 벽면 벽지가 제거된 A씨의 안방

관계자들은 아파트 내부 마감공사 과정에서 작업 인부들이 인분을 숨겨 놓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와 C씨는 누군가가 인분을 숨겨놓은 것도 이해할 수 없지만 이후 건설사의 대응에 더 화가 났다고 한다.

잠을 자는 안방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는데도 제대로 된 사과조차 받지 못한데다가 냄새가 밴 천장과 벽면 석고 보드를 교체하고 전문 업체를 불러 탈취 작업을 해달라는 요구조차 들어주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A씨는 "인분 봉지가 발견된 후로 벌써 17일이 지났지만, 건설사는 벽지와 천장을 뜯어낸 후 살균하고 액상 세제를 뿌리는 걸 탈취 작업이라고 하고 있다"며 "이 세제는 욕실이나 바닥용 약알칼리성 세정제로 물에 희석해 사용하는 건데 건설사에서 어떻게 한 건지 아직도 냄새가 너무 심해 머리가 아플 정도"라고 밝혔다.

그는 "정상적으로 입주했을 때의 모습으로 복구해달라는 기본적인 요구마저 안 들어주는 건설사의 행태를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대해 B건설사 관계자는 "저희가 작업자 관리를 미흡하게 해 벌어진 일로 입주자분들이 고통받게 돼 죄송한 마음"이라며 "다만 피해 보상 과정에서 입주자분이 요구한 전문 업체 탈취 작업은 견적 비용 규모가 너무 커 들어 드리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대한 성실하게 협의해 입주자분들의 피해를 보상해 드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천장 석고보드와 벽면 벽지가 제거된 A씨의 드레스룸

ㅡ[연합뉴스]ㅡgoals@yna.co.kr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2-07-19 22:55:54     ▷작성자 : ■-SINCE-1999-OTOT-오티오티-[신문/포털]
 

 [우리는 문화구청장] 이성헌 서대문구청장 "연말연시는 신촌에서"
(서울=연합뉴스) 김지선 기자 = "신촌을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에 버금가는 새해맞이 명소로 만들겠습니다."
 지진 겪은 포항시민에 최대 300만원 배상 판결…줄소송 예고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17년과 2018년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포항시민들이 정부와 기업 등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승소함에 따라 관련 소송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춘천시 '김유정 선양사업' 통합…'김유정문학상' 운영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는 소설가 김유정(1908∼1937년)의 선양사업이 문학촌과 기념사업회로 양분된 것을 통합해 운영하기로 했다.
 '서울시 김포구' 실익 놓고 경기도-김포시 날선 공방
(김포=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김포시가 서울로 편입됐을 때 실익을 놓고 경기도와 김포시가 공방을 벌이고 있다.
 [현장] "서울 편입 어렵지 않다"…김포 첫 주민간담회 북새통
(김포=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서울 편입을 추진하는 경기도 김포시가 7일 주민 간담회를 열자 행사장에 주민들이 대거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간판이 덮치고 빗물에 고립되고…전국 강풍·호우 피해 속출
(전국종합=연합뉴스) 6일 전국 곳곳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비까지 많이 내려 시민들이 바람에 쓰러진 나무에 다치거나 불어난 물에 고립되는 등 관련 피해가 속출했다.
 '밤톨만 한 우박 쏟아져'…충북 북부권 천둥·돌풍 동반 가을비
(제천=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26일 오후 충북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돌풍과 번개를 동반한 가을비가 내리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는 우박이 쏟아져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주의가 요구된다.
 서울∼인천 검단·영종·소래 M버스 4개 노선 내년 개통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과 서울을 오가는 광역급행버스(M버스) 4개 노선이 신설된다.
 "정치 혐오 조장" 난립한 현수막 철거는 위법?…해법 마련 절실
(전국종합=연합뉴스) 정당의 정책이나 정치 현안 관련 현수막은 신고하지 않아도 설치할 수 있는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옥외광고물법)
 "피해 최소 3천억?"…수원 전세사기 의혹 피해자 단톡방엔 '한숨'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피해액이 최소 3천억원이라는데 이게 사실인가요?"
Copyright ⓒ OTOT 오티오티 상표/국제/국내■ SINCE-1999 신문[겸]언론 Portal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7985]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김해연국장/유튜브제작국장:김용욱/청소년보호국장:조영희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언론/포털 겸 신문발행인 | Tel : 070-8159-3333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영등포구 63로40 여의도동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02744호]신문■방통위전파관리소[언론/포털]7985호■언론진흥재단/언론포털209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