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NEWS 허브 주요뉴스
 2021.09.25 토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첫돌 이웃돕기성금
연합뉴스 [총] 국장
지구촌나눔 김혜경
김경임 동장
수림문학상 후보작
서울 도심 무료급식소
공익활동 언론인
다른 사람의 행복
삼보 이용태 회장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한화 유니폼 입은 '제2의 류현진' 문동주 "매년 15승 올릴 것"

한화 유니폼 입은 '제2의 류현진' 문동주 "매년 15승 올릴 것"

한화의 지명을 받은 광주진흥고 투수 문동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화 이글스의 선택을 받은 광주진흥고의 강속구 우완 투수 문동주(18)는 "매년 15승 이상을 올리겠다"며 당찬 소감을 밝혔다.

문동주는 26일 2022년 신인 1차 지명 선수로 한화 유니폼을 입은 뒤 "초등학교 시절, 그리고 올해 주황색 유니폼을 입고 야구를 했다"며 "한화에 오게 될 운명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코치님들과 선배님들께 많은 것을 배워서 매년 15승 이상씩 하는 투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문동주는 광주 화정초등학교, 무등중학교를 거쳐 진흥고에 재학 중인 우완 투수다.

신장 188㎝, 체중 92㎏의 당당한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속구가 최대 장점이다.

그는 올해 고교 무대에서 11경기에 등판해 1승 4패 평균자책점 2.76을 기록했다.

48⅔이닝 동안 탈삼진 72개를 잡았고, 볼넷은 10개밖에 내주지 않았다. 특히, 꾸준히 시속 150㎞대 강속구를 던지며 큰 주목을 받았다.

문동주는 KIA 타이거즈의 연고 지역 선수지만, KIA가 '제2의 이종범'으로 불리는 광주동성고 내야수 김도영을 지명하면서 전국구 지명이 가능한 한화의 품에 안겼다.

문동주는 "(김)도영이보다 먼저 뽑히게 됐다면 나태해졌을 것 같다"며 "어떻게 보면 도영이에게 밀린 것 같은데,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롤모델을 묻는 말에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원래 롤모델이었는데, (한화 출신) 류현진 선배(토론토 블루제이스)로 바꿨다"며 "입단 과정 등 비슷한 면이 많은 것 같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인천 동산고를 졸업한 뒤 신인 1차 지명에서 연고 지역 선수 우선 지명권을 가진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의 외면을 받았고, 2차 지명에서도 전체 1번 지명권을 가진 롯데 자이언츠가 광주일고 투수 나승현을 지명하면서 한화에 입단했다.

문동주는 부모님에게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그는 "아버지가 해머던지기 선수 출신이라서 스포츠를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었다"며 "아버지는 많은 조언을 해주시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심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끝까지 믿고 도와주신 부모님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cycle@yna.co.kr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1-08-26 21:45:03     ▷작성자 : ■신문위원회등록-SINCE-1999- OTOT - 오티오티 [신문/포털]
 

 권순우, 아스타나오픈 테니스 16강 진출 이날 1세트 게임스코어 4-...
서브 에이스 6개를 기록한 권순우는 상대에게 브레이크 포인트를 한 차례도 내주지 않으며 1시간 23분 만에 완승했다.
 '울산전 1골 1도움' 대구 세징야, K리그1 30라운드 MVP수비수 부문...
세징야를 비롯해 에드가(대구), 문선민(전북)이 뽑혔고, 미드필더 부문에는 나상호(서울), 라마스(대구), 권순형(성남), 조영욱(서울)이 이름을 올렸다.
 수원시청 문준석, 추석 씨름대회서 2년 만에 태백장사
한편 2017년부터 4회 연속 추석 대회 태백장사에 올랐던 '최강자' 윤필재(의성군청)는 8강에서 노범수에게 2-1로 패해 5연패가 무산됐다.
 승리에도 웃지 못한 LG…조성원 감독 "최근 경기 중 가장 실망"
전 감독은 "강양택 코치가 야간까지 열심히 훈련을 시켜줘서 공격력은 3점 슛 이외에도 많이 올라와 있다. 슛 감각은 좋은 편이다"라고 했다.
 전반 유효슈팅 5개를 포함해 13개의 슈팅을 퍼붓고도 무득점에 그...
'권창훈 결승골' 벤투호, 레바논 꺾고 월드컵 최종예선 첫 승
 하섹 감독은 중동 팀 특유의 '침대축구'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벤투호 상대할 레바논 감독 "수비만 하지는 않을 겁니다"
 패럴림픽- 보치아 9회 연속 금메달 획득…도쿄 대회 대한민국 두 ...
자신의 네 번째 패럴림픽에 나선 한국 보치아의 '간판' 정호원은 이날로 자신의 패럴림픽 메달을 총 6개(금 3·은 2·동 1)로 늘렸다.
 단발 사격에서도 순위를 잘 지켜낸 그는 알라리야니, 수라니와 메...
패럴림픽- 사격 심영집 소총3자세 동메달…9년 만의 출전서 첫 메달
 벤투호 합류 손흥민 "힘든 여정…다들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아"
그는 이어 "오랜만에 (대표팀에) 들어온 만큼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설자리 잃어가는 키움 박병호, 주장 완장 이어 1루도 잃었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키움으로선 이게 최선의 길일 수 있지만 올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박병호는 팀에서 홀대받는다고 느낄 수 있다.
Copyright ⓒ ■신문위원회등록-SINCE-1999- OTOT - 오티오티 [신문/포털]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편집국장 김해연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 외 法的 1人 | Tel :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외 ■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센타 ■서울아 [02744호] 신문 ■방통위전파관리소 [신문/포털]7985호 ■신문위원회 [209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