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1.01.19 화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재일 부부사업가
고려인 삶
법조인'재미동포
노인학대 가해자
[인터뷰] 김영록
한복 디자이너
용납해선 안될일
현대차그룹 회장
김선영
전,삼보 이용태 회장
[K명장 열전]
이재명
신갑순 음악인
박세리 감독
원의원 "한국전쟁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코로나 한파에 작년 취업자 22만명↓…외환위기후 최대폭 감소

코로나 한파에 작년 취업자 22만명↓…외환위기후 최대폭 감소

취업자 감소 (PG)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이보배 정수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지난해 고용시장 충격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나쁜 수준을 기록했다.

연간 기준으로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후 11년만의 취업자 수 감소이며 감소 폭으로는 2008년 금융위기 수준을 넘어섰다.

특히 코로나19 3차 확산이 정점을 이루던 12월 상황이 매우 나빴다. 고용지표는 경제를 후행하는 경향이 강해 1~2월 역시 개선되기를 기대하기 어려운 형편이다.

◇ 22년 만에 최대 감소…대면서비스업·임시직 타격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는 2천690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8천명 감소했다. 1998년(-127만6천명) 이래 22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그래픽] 취업자·실업자 증감 추이

취업자 수가 줄어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8만7천명) 이후 11년 만이다. 취업자 수 감소는 1998년과 2009년 이외 오일쇼크가 덮친 1984년(-7만6천명), 카드 대란이 벌어진 2003년(-1만명) 등 모두 4차례 있었다.

지난해 취업자는 60세 이상(37만5천명)을 제외하고 모든 연령대에서 감소했다. '경제 허리'에 해당하는 30대(-16만5천명)와 40대(-15만8천명)에서 감소 폭이 컸고, 20대(-14만6천명)와 50대(-8만8천명)도 타격을 입었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업(-16만명), 숙박·음식점업(-15만9천명), 교육서비스업(-8만6천명) 등 대면서비스업이 직격탄을 맞았다.

반면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13만명), 운수·창고업(5만1천명), 농림어업(5만명)은 증가했다.

임금근로자(-10만8천명)와 비임금근로자(-11만명) 모두 줄었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30만5천명)는 늘었으나 임시근로자(-31만3천명), 일용근로자(-10만1천명) 감소가 컸다. 코로나19 충격이 고용 취약계층에 집중된 모습이다.

비임금근로자 중에는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9만명)는 늘었고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16만5천명)는 줄었다.

일시휴직자는 83만7천명으로 43만명 늘었는데, 1980년 관련 통계 작성 후 최대 증가다.

자동차 생산중단•썰렁한 명동거리…'코로나 쇼크' 확산 (CG)

◇ 실업자 111만명 육박, 실업률 4.0%로 19년 만에 최고치

실업률과 고용률, 비경제활동인구 등 취업자 외 각종 지표도 나빠졌다.

작년 실업자는 전년보다 4만5천명 늘어난 110만8천명이었다. 통계 기준을 바꾼 이래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로는 가장 많다.

실업률은 4.0%로 0.2%포인트 올랐다. 2001년(4.0%) 이후 최고치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9.0%로 2018년(9.5%) 이후 2년 만에 다시 9%대로 올라섰다.

고용률은 0.8%포인트 하락한 60.1%로 2013년(59.8%) 이후 가장 낮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9%로 0.9%포인트 하락했다. 2015년(65.9%) 이후 최저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77만3천명으로 45만5천명 증가했다. 증가 폭이 2009년(49만5천명) 이후 가장 컸다.

쉬었음(28만2천명)과 가사(15만4천명) 등에서 늘었고 재학·수강 등(-9만2천명)에서 감소했다. 취업준비자는 79만1천명으로 4만3천명 증가했다.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1-01-13 12:55:55     ▷작성자 : ■신문위원회등록[신문]-SINCE-1999- OTOT - 오티오티
 

 작년 전국 주택 거래량 2006년 통계 작성 이래 '최대'
지난달 확정일자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한 전월세 거래량은 18만3천230건으로 전달(17만3천578건) 대비 5.6%, 전년 동월(16만6천585건)보다는 10.0% 증가했다.
 종부세·양도세 강화 예정대로…조건부 주택대출 이행 점검
기재부 방기선 차관보는 "새로운 제도들이 정착해 나가는 과정에서 아직 시장 안정세가 안착하지 못한 점에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면서 "올해에도 정부는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서 징역 2년6개월…법정구속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는 이날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에게 건넸다가 돌려받은 말 '라우싱' 몰수를 명령했다.
 대만 TSMC 올해 파운드리 역대급 투자…부담 커진 삼성전자
증권가의 한 관계자는 "현재 파운드리 시장에서 TSMC에 대적할 만한 자금력을 가진 곳은 삼성전자뿐이지만 종합전자회사인 삼성전자는 투자할 곳이 많은 반면 TSMC는 파운드리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게 큰 차이점"이라며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사업 1위 목표 달성까지 쉽지 않은 싸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쌓이는 취업 스트레스…20대 화병 환자 5년새 2배로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청년들의 우울증과 박탈감, 억울함이 계속 쌓이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로 친구들을 만나서 스트레스를 푸는 것조차 어려워져 전반적인 분노가 심각한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코스피, 기관·외인 매도 공세에 2% 하락…개인 2.1조 순매수
기관의 순매도는 삼성전자(4천363억원), 현대차(908억원) 등에 쏠리는 모습이었다. 외국인도 삼성전자(2천550억원), 삼성전자우(686억원), LG화학(602억원), 기아차(460억원) 등을 주로 순매도했다.
 코로나·영끌·빚투…작년 가계대출 사상최대 100조 불었다
다만 11월보다는 12월 기업 대출 잔액이 5조6천억원 줄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개인사업자 포함)이 각 5조원, 6천억원 감소했지만 개인사업자만 보면 대출이 1조9천억원 오히려 늘었다.
 코로나 한파에 작년 취업자 22만명↓…외환위기후 최대폭 감소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30만5천명)는 늘었으나 임시근로자(-31만3천명), 일용근로자(-10만1천명) 감소가 컸다. 코로나19 충격이 고용 취약계층에 집중된 모습이다.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90만명 신청…"단비" "난 왜 안되나"
중기부는 신청 대상이 아니라고 나온다는 일부 불만에 대해서는 "일부 집합금지나 영업제한 업소는 지자체에서 추가로 데이터베이스(DB)를 제출받을 예정"이라며 "오는 25일부터 문자 안내와 신청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9년 전국 수돗물 평균 요금 1t당 739원…강원도 제일 비싸
농어촌지역 보급률은 95.4% 전년 대비 0.6%포인트 증가하는 등 꾸준히 상향하고 있으며, 소규모 수도시설은 1만 4천374곳으로 전년 대비 3.7%포인트 감소했다.
Copyright ⓒ ■신문위원회등록[신문]-SINCE-1999- OTOT - 오티오티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외▶별도/편집국/프레스편집부■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