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0.09.26 토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전,삼보 이용태 회장
김선영
재일 부부사업가
고려인 삶
이재명
법조인'재미동포
노인학대 가해자
[인터뷰] 김영록
신갑순 음악인
한복 디자이너
용납해선 안될일
현대차그룹 회장
[K명장 열전]
원의원 "한국전쟁
박세리 감독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그냥 사진일까 아니면…폼페이오의 '곰돌이 푸' 미묘한 파장

그냥 사진일까 아니면…폼페이오의 '곰돌이 푸' 미묘한 파장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개인 트위터 계정에 올린 반려견 사진.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트위터에 올린 사진 한 장이 미묘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15일(현지시간) 개인 트위터 계정에 반려견 '머서'가 곰돌이 푸 인형 등과 함께 앉아있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과 함께 "전부 머서가 좋아하는 장난감들"이라는 설명을 남겼다.

누리꾼들은 사진 속 푸 인형에 주목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조롱하거나 풍자할 때 푸에 빗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그 어느 때보다 첨예한 만큼 미국의 외교수장이 올린 사진은 미묘한 파장을 낳았다.

영국 BBC방송은 "그저 장관의 반려견과 반려견의 장난감을 담은 그냥 사진일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사진을 두고 주목할만한 숨겨진 해석들이 나온다"고 전했다.

특히 방송은 사진 속 개가 폼페이오 장관이나 미국을 나타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에서는 개라는 단어가 야성·야만적이고 공격적인 사람이나 국가를 말할 때 사용되며, 폼페이오 장관이나 미국을 개라고 지칭하는 사례가 지속해서 있었다는 게 그 근거다.

시진핑 주석이 푸에 빗대지기 시작한 것은 2013년께다.

2013년 미국을 방문했을 때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나란히 걷는 모습이 마치 푸와 푸의 친구 호랑이 티거 같아 화제가 됐다.

이후 중국 당국이 푸가 등장하는 콘텐츠를 검열한다는 주장이 계속됐다.

2018년에는 중국에서 푸가 나오는 디즈니 영화 '크리스토퍼 로빈'의 상영이 불허되기도 했다. 당시 미국 언론들은 푸가 시 주석 풍자에 사용되는 점을 의식한 중국당국의 검열 탓이라고 분석했다.

jylee24@yna.co.kr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0-07-16 20:40:08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수갑 찬 용의자가 어떻게?'…영국, 경찰 총격 살해 본격 수사
라타나 경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우려가 있는 것을 알고 있다. 사실을 규명할 것"이라며 "우리는 맷(라타나 경사)과 다른 경찰에 빚을 졌다"고 말했다.
 공군대학 생도 탄 우크라 수송기 추락 원인, 기체고장 등 가능성
우크라이나 공군은 이날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생도 1명은 마지막 순간에 탑승하지 않아 전체 탑승자는 이전에 알려진 28명이 아니라 27명이라고 확인했다.
 日 스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방침 "최대한 빨리 결정"
이와 관련, 마이니치신문은 최근 "일본 정부가 결론을 내놓으려는 막바지 단계에서 의외의 총리 교체가 이뤄졌다"며 스가 내각이 출범 직후에 중대 결단을 해야 하는 상황을 맞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시노백, 코로나 백신 개발 자신감…
연구동 관계자는 아직 실험실이 제대로 세팅이 되지 않았느냐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그날그날 실험 일정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일부 실험실에는 연구원이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화·통금에 경찰 피격까지…'경찰 면죄부'에 미 격렬시위
경찰의 과잉 제압으로 사망한 지난 5월 조지 플로이드 사건의 여파가 완전히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다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소림사, 명칭도용 막기 위해 666개 상표 등록
평론은 그러면서도 "상표 보호를 위한 의식과 행동 간에 최적의 균형점을 찾을 필요가 있다. 아니면 과유불급"이라면서 "필요한 범위를 넘어설 경우 다른 권리인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벨라루스, 정국 혼란 와중 러시아와 1주일 이상 연합 군사훈련
루카셴코는 푸틴과의 회담에서 나토가 벨라루스와 불과 15km 떨어진 리투아니아로 군대를 배치했다면서 러시아와 벨라루스 양국이 공동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도 폈다.
 일본인들이 주목한 사진 두 컷…"핀란드가 엄청 부러워요!"
도쿄신문은 "36세인 핀란드 과학·문화장관은 지난 8월 1년의 육아휴직에서 막 복귀했다"며 일본과 핀란드의 정치 풍경을 상징하는 두 컷의 사진이 SNS 공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올림픽 개최 결정 전후로 IOC위원 아들 측에 4억원 송금"
자료에 의하면 2013년 8월 27일과 같은 해 11월 6일을 포함해 2014년 1월 27일까지 BT의 계좌로부터 파파맛사타가 보유한 러시아 계좌에 약 15만 달러가 송금됐다.
 짐바브웨도 국제선 운항 10월 1일 재개
치웬가 부통령은 19일 수도 하라레의 로버트 가브리엘 무가베 국제공항, 불라와요의 조슈아 음카부코 은코모 공항, 빅토리아 폴스 국제공항 등을 시찰하고 운항 재개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Copyright ⓒ ■신문위원회등록[신문]-SINCE-1999- 오티오티 - OTOT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302호)강남구 삼성로 14 라동 210호외▶편집국/프레스편집부■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