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0.09.29 화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전,삼보 이용태 회장
김선영
재일 부부사업가
고려인 삶
이재명
법조인'재미동포
노인학대 가해자
[인터뷰] 김영록
신갑순 음악인
한복 디자이너
용납해선 안될일
현대차그룹 회장
[K명장 열전]
원의원 "한국전쟁
박세리 감독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육상 샛별' 양예빈, 고교 첫 400m 경기서 무난히 우승…58초18

'육상 샛별' 양예빈, 고교 첫 400m 경기서 무난히 우승…58초18

한국 육상의 희망 양예빈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육상 샛별' 양예빈(16·용남고)이 고교 진학 후 처음 나선 경기에서 무난하게 우승했다.

양예빈은 25일 오후 정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 18세 이하 육상경기대회 여자 400m 결선에서 58초18로 1위를 차지했다.

기록은 다소 아쉬웠다.

양예빈은 중학교 3학년이던 지난해 7월 작성한 개인 최고 기록이자 한국 여자중학생 기록인 55초29에 2초89 느린 기록으로 고교 첫 경기를 끝냈다.

하지만, 경쟁자는 없었다.

초반부터 선두로 나선 양예빈은 1분00초33으로 레이스를 마친 2위 최윤서(덕계고)를 여유 있게 제쳤다.

사실 양예빈은 일반부 선수와 경쟁하는 수준이다.

이날 성인 선수가 출전한 전국선수권 400m에서는 이아영(광양시청)이 56초85로 우승했고, 오세라(김포시청)가 56초97로 2위를 차지했다. 두 선수를 제외하면 양예빈보다 빨리 달린 일반부 선수는 없었다.

양예빈은 400m에서 지난해 한국 여자 선수 중 두 번째로 빠른 55초29를 찍었다.

55초29는 2019년 한국 여자 400m 전체 2위이자, 역대 11위 기록이기도 하다.

지난해 일반부에서도 양예빈보다 빠른 기록을 낸 선수는 55초19의 신다혜뿐이다.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0-06-25 21:31:11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이정협-오세훈, 벤투호-김학범호 스페셜 매치서 '골잡이 대결'
이에 따라 축구협회는 벤투호와 김학범호의 두 차례 스페셜 매치를 통해 선수들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면서 코로나19로 대표팀 경기를 보지 못한 국내 축구 팬들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오리온, SK 꺾고 KBL컵 초대 챔피언…MVP에 이대성
이승현은 3점 3개를 넣는 등 내 외곽을 가리지 않고 득점포를 가동하는 한편, 로슨을 거들어 골 밑 싸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팀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했다.
 B조 1위 SK·D조 1위 KCC, KBL 컵대회 준결승 진출
3개 팀씩으로 꾸려진 A∼C조와 달리 두 팀이 대결하는 D조는 KCC와 삼성이 두 차례 맞대결을 통해 4강 토너먼트에 진출할 조 1위를 가렸다.
 이대성 24점' 오리온, kt 잡고 KBL컵대회 4강 진출
kt는 경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허훈이 이날의 첫 3점을 꽂은 데 이어 오리온 디드릭 로슨의 트래블링으로 다시 얻은 공격 기회에서 또 득점, 4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이상연, 한국 역도 남자 67㎏급 용상 한국 신기록
우승은 놓쳤지만, 신비는 용상과 합계에서 자신이 보유한 한국 주니어기록을 경신했다. 신비는 용상 종전 주니어 기록 178㎏을 1㎏, 합계 주니어 기록 318㎏을 3㎏ 넘어섰다.
 주전 4명 빠진 SK, 전자랜드 상대로 19점 차 뒤집고 역전승
연장에서는 워니가 첫 두 차례 공격을 모두 득점으로 연결, 4점 차 리드를 먼저 잡은 SK가 끝까지 간격을 유지했다. 3점 앞선 종료 10초 전 최부경이 자유투 2개를 다 넣어 승부를 갈랐다.
 '한국계' R마드리드 유망주 마빈, 라리가 깜짝 데뷔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나고 자랐으며 6살 때부터 지역 유소년팀에 몸담았고 9살부터 12살까지는 잉글랜드 트랜미어 로버스에서 배우기도 했다.
 프로행 성공한 김기태 전 감독의 아들 김건형…심종원은 실패
1라운드 4순위로 KIA 타이거즈의 지명을 받은 우완투수 박건우(고려대)는 KBO리그 통산 1천18경기에 출전한 박노준 안양대 총장의 조카다.
 2020-2021시즌 프로농구, SK-현대모비스 맞대결로 10월 9일 개막
18일 KBL 발표에 따르면 새 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는 다음 달 9일 SK와 현대모비스의 개막전으로 문을 열어 내년 4월 6일까지 진행된다. 총 270경기가 열린다.
 US오픈 1라운드 '9오버파 부진' 미컬슨 "넌덜머리가 난다"
가장 큰 원인은 티샷 난조. 14차례 드라이브샷 가운데 페어웨이에 안착한 것은 딱 두 번이었다. 깊은 러프에서 다음 샷을 치다 보니 그린에 볼을 제대로 올리기가 힘들었다.
Copyright ⓒ ■신문위원회등록[신문]-SINCE-1999- 오티오티 - OTOT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302호)강남구 삼성로 14 라동 210호외▶편집국/프레스편집부■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