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1.01.18 월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재일 부부사업가
고려인 삶
법조인'재미동포
노인학대 가해자
[인터뷰] 김영록
한복 디자이너
용납해선 안될일
현대차그룹 회장
김선영
전,삼보 이용태 회장
[K명장 열전]
이재명
신갑순 음악인
박세리 감독
원의원 "한국전쟁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프랑스여자' 김희정 감독 "해석 대신 편하게 공감해주세요"

'프랑스여자' 김희정 감독 "해석 대신 편하게 공감해주세요"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기억은 선택적이다. 인생의 중요한 순간이 도통 기억나지 않거나, 혹은 사진처럼 선명하게 떠오를 때도 있다.

하지만 선명하다고 생각했던 기억조차 착각일 수 있다. 같은 순간을 함께 했던 다른 사람은 전혀 다른 기억을 갖고 있을 때 말이다.

그래서 20대인 과거와 40대인 현재, 기억과 환상, 현실과 꿈의 경계를 헤매는 여자 미라(김호정 분)를 따라서 오가는 서울과 파리의 거리가 낯설지 않다. 미라의 불안과 혼란이 오롯이 남의 것이 아니라면 말이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프랑스여자'를 쓰고 연출한 김희정 감독은 "내 영화 중 가장 재밌는 영화"라고 강조했다.

최근 만난 김 감독은 "굳이 타임라인을 따지거나 의미를 해석하려고 하지 말고, 편하게 느끼고 공감하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직접 쓴 시나리오이니 당연한 이야기지만, 영화에는 김 감독이 많이 담겼다. 이야기의 출발은 감독의 폴란드 유학과 프랑스 체류 경험이다.

김 감독은 "외국에 사는 많은 한국 여성들을 만나면서 복잡한 감정을 느꼈다. 자기 나라를 떠나 산다는 건 녹록지 않은 일이고, 그렇다고 다시 돌아오기도 쉽지 않다"며 "언젠가 이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섬세하고 예민한 영혼을 미라에게 심어줬다면, 미라의 친구 영은(김지영 분)에게는 영화감독이라는 직업을 고스란히 물려줬다.

남녀를 가리지 않고 허물없는 술친구들을 좋아하고, 흥이 오르면 테이블에 올라가 춤을 췄던 감독의 청춘 시절을 영은이 고스란히 재현한다. 감독은 "지금이야, 하고 올라가야 하는 시점이 있다. 춤추다 떨어진 적도 많다"고 했다.

공연예술아카데미에서 같이 공부했던 친구들이 과거에도 현재에도 아지트로 삼고 있는 술집 '한잔할 청춘아'는 '절친' 중 한 명인 배우 안내상이 실제 대학로에서 운영했던 술집의 이름을 그대로 가져왔다.

질문에 답하는 김희정 감독

다른 드라마 촬영으로 함께하지 못한 안내상은 "어떻게 나 없이 할 수가 있느냐, 다시 찍어야 한다"며 애정 어린 앙탈을 부리기도 했지만, '한잔할 청춘아'에서 대신 등장한 배우가 또 다른 반전을 안겨준다.

실제 어느 대학가의 술집 주인처럼 보이는 그는 밴드 '자우림'의 기타리스트 이선규다. 김 감독의 데뷔작인 '열세살, 수아'(2007)의 음악을 담당하며 인연을 맺은 이후 친분을 이어오고 있다고 했다.

영화에는 한국에서, 프랑스에서 벌어진 사회적 사건들이 등장한다. 그 사건들 속에서 감독이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일들을 미라가 온몸으로 다시 겪는다.

감독은 시사회 날 무대에서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떨어져 앉아 있는 관객석을 휴대 전화 카메라로 찍기도 했다.

김 감독은 "극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앉아 있는 모습이 디스토피아적"이라며 "우리는 이런 재난 시대를 살고 있고, 기억하고 말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나는 운이 좋아서 살아남았다고 생각해요. 우리는 계속 이런 시대를 살게 될 거고, 사회와 떨어져 살 수 없기에 어떻게 녹아 들어가고 있나 고민해요. 어떻게 잘 살아내고 견뎌 내야 할지, 재난 시대의 감수성을 찾아야죠."

mihee@yna.co.kr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0-06-05 23:24:21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이휘재 아내 문정원, 장난감값 미지불 의혹에 사과
이에 앞서서도 이휘재와 문 씨 자택 아랫집에 사는 이웃이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해 논란이 됐다. 문 씨는 이에 대해서도 SNS를 통해 사과했다.
 저작권법 위반 고발당한 양준일측 "법적 문제 없다"
지난해 '나의 호기심을 잡은 그대 뒷모습' 등 양준일 2집 앨범(1992) 수록곡 4곡을 미국 작곡가가 만들었음에도 양준일이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자신의 이름으로 등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은숙 작가 다시 손잡은 송혜교 신작은 '더 글로리'
총 8부작으로 100% 사전 제작되며 방송사와 구체적인 방송 시기는 미정이다. 연출은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청춘기록'을 만든 안길호 PD가 맡아 올 하반기 촬영을 시작한다.
 차인표 "손가락 잘리는 장면에서 카타르시스 느꼈다"
또 "영화를 보고 생각했던 것보다 코믹한 부분이 약간 덜 했던 것 같다"면서도 "그냥 코미디가 아닌, 틀에서 벗어나야 하는 존재에 대해 성찰하는 부분이 있는 영화라고 느꼈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이영애 "정인이 같은 아동·코로나 의료진 위해"…1억 기부
배우 이영애가 부모의 학대로 숨진 고(故) 정인 양 등을 기리며 1억원을 기부했다.
 코로나 시대 첫 성탄절…'집콕'하며 온라인콘서트 볼까
지난 4월 발표한 '덤더럼'으로 각종 음원차트 정상을 석권한 이들은 그룹 활동 이후 솔로 앨범과 연기, 예능, 라디오 DJ 등에서 개별 활동을 했지만, 이번에는 '완전체'로 뭉쳐 팬들을 찾는다.
 가수 홍진영 석사 논문 표절 최종 결론…연예계 생활 '타격'
그러나 조선대 대학연구윤리원 산하 연구진실성위원회가 최근 조사 결과 홍진영의 석사 논문을 표절로 잠정 판단을 내리자 또다시 사과문을 내고
 조선시대 비밀수사단의 유쾌한 임무수행…'암행어사' 5%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을 표방하는 드라마인 만큼 이겸과 다인의 첫 만남부터 어사단으로 합류하게 된 마지막 장면까지 인물들의 익살스러운 연기와 연출이 돋보였다.
 홍진영, 논문 표절 공식 사과…
홍진영 은 이후 사과문 을 내면서도 "당시 관례 로 여겨졌던 것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이라고 표절 의혹 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가수 윤지성 전역…"많은 걸 배우고 느낀 군생활"
윤지성은 이날 공식 팬카페에 공개한 자필 편지에서 "군 생활하는 동안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며 "이제 우리 떨어지지 말고 오래오래 봐요"라고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Copyright ⓒ ■신문위원회등록[신문]-SINCE-1999- OTOT - 오티오티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외▶별도/편집국/프레스편집부■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