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0.03.28 토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남산부장들 원작
노인학대 가해자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김동호 위원장
전,삼보 이용태 회장
해외봉사 대상
글로벌 한상 k뷰티
꿈의 소재 발견
김경재 전 의원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윤동주 문학지기
조선여성의 가르침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의협, 집단감염 초래 병원 손해배상 검토에 "의료진 철수" 반발

"정부, 방역실패를 의료진 과실로 몰아" 주장…정은경 "요양병원 노력 알고 있어"

짧은 휴식

짧은 휴식

(서울=연합뉴스) 지난 3월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잠시 쉬고 있다. 2020.03.23.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정부가 집단감염을 초래한 요양병원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자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이런 방침이 시행되면 현장에 있는 모든 의료진을 철수하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의협은 23일 '배은망덕한 토사구팽, 즉시 철회하라'는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20일 요양병원 감염관리를 위해 방역관리자 지정, 외부인 출입제한 등을 준수하라는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명령을 위반해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경우 손해배상 청구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의협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분당제생병원을 역학조사에 부실하게 응했다는 이유로 형사고발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은혜를 배신하고 베풀어 준 덕을 잊는 몰염치한 작태"라며 비난했다.

이날 0시까지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과 관련된 코로나19 환자는 총 42명이다. 경기도는 집단감염 발생 초기 분당제생병원 측이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 144명의 명단을 누락해 제출하는 등 역학조사에 부실하게 응해 2∼3차 감염이 확산했다고 보고 있다.

의협은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감염 확산을 의료진과 의료기관의 과실로 돌리고 형사고발과 손해배상을 운운하며 책임을 전가하려 든다"면서 "우리나라가 방역에 있어 국제적 모범으로 평가받는 이유는 정부가 잘해서가 아니라 시민이 솔선수범하고 의료진과 의료기관이 몸을 아끼지 않은 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부와 일부 지자체가 이러한 토사구팽을 자행한다면 의협도 현장에 자원하고 있는 의료인의 철수를 권고하고, 코로나19 사태를 오로지 국공립의료기관과 보건소의 힘으로 극복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도 '후안무치한 의료계 매도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에서 같은 주장을 내놨다.

이와 관련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당국의 손해배상 청구 방침은) 중대본과 협의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도 "그동안 요양병원에서도 굉장히 많은 노력을 해 오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요양병원에 대한 감염관리와 조기발견, 검사지원 등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정부와 요양병원 사이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감염관리를 강화하고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c)-Since-1999-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0-03-23 22:59:00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의협, 집단감염 초래 병원 손해배상 검토에 "의료진 철수" 반발
이어 "요양병원에 대한 감염관리와 조기발견, 검사지원 등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정부와 요양병원 사이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감염관리를 강화하고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집단감염 위험 막자"…정부, 전국 교회·클럽 등 시설 전면점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일요일인 이날부터 교회를 비롯한 종교시설을 시작으로, 실내 체육시설(무도장·무도학원·체력단련장·체육도장), 유흥시설(콜라텍·클럽·유흥주점 등) 등을 점검한다.
 "생후 첫해 항생제 투여, 소아 당뇨병 위험↑"
항생제와 소아 당뇨병 사이의 이러한 연관성은 제왕절개 분만으로 태어난 아이들에게 특히 두드러졌다.
 식약처 "내주부터 KF80 마스크 생산량 확실히 늘 것"
한편 식약처는 약국에서 타인의 주민등록번호로 마스크를 구매하는 사례가 잇따라 나오자 신분증 확인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면서 약국에 협조를 부탁했다.
 내주부터 약국서 마스크 주당 1인2매 구매제한…구매 5부제
약국, 우체국, 농협 등에서 살 수 있는 공적공급 마스크 수량은 한 달 내에 지금의 최대 2배 이상으로 늘어난다.
 에볼라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서도 코로나19 환자에 쓴다
렘데시비르는 길리어드가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전 세계 어느 국가에서도 허가되진 않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일본 등에서 임상시험 등을 통해 사용돼왔으나 그동안 국내에서 처방된 사례는 없었다.
 약국 "언제 입고될지 아직 몰라요"…마스크 여전히 '품절'
마포구의 한 약국을 찾은 최모(32)씨도 "정부 발표를 보고 약국에 왔는데 없다고 하니 실망스럽다"며 "정부가 좀 더 준비된 뒤에 발표했다면 좋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국내 두 번째 사망자, 코로나19로 인한 폐렴 악화로 사망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청도대남병원에서 발생한 두 번째 사망자는 이달 11일부터 발열이 발생한 뒤 폐렴이 악화해 사망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식중독 발생 15% 감소…환자도 예년 절반 수준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9년 식중독 발생 건수는 303건으로 최근 5년(2014∼2018년) 평균인 355건보다 14.7% 감소했다.
 광주·전남 법정 감염병 환자 연 1만6천명…수두·결핵 '다수'
전남은 수두가 3천891명으로 가장 많았고, 결핵 1천419명, 쓰쓰가무시병 등 1천65명, C형 간염 908명, 유행성이하선염 766명, 성홍열 605명 순이었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송파구 송이로20길18 302호[외]편집국Team외부별도운영■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및발행일1999~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