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0.09.28 월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전,삼보 이용태 회장
김선영
재일 부부사업가
고려인 삶
이재명
법조인'재미동포
노인학대 가해자
[인터뷰] 김영록
신갑순 음악인
한복 디자이너
용납해선 안될일
현대차그룹 회장
[K명장 열전]
원의원 "한국전쟁
박세리 감독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평창 영웅' 신의현, 4년 만의 장애인 동계체전서 3관왕·MVP

경기도, 2년 연속 종합우승…강원은 13회 연속 아이스하키 정상

신의현

신의현

신의현이 14일 강원도 알펜시아 리조트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크로스컨트리 스키 4.5㎞ 프리(좌식) 경기를 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최초의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평창 영웅' 신의현(40·충남)이 4년 만에 출전한 장애인 동계체전에서 3관왕을 차지하고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신의현은 14일 강원도 알펜시아리조트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마지막 날 남자 크로스컨트리 스키 4.5㎞ 프리(좌식) 경기에서 9분 45초 60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신의현은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4.5㎞(좌식)와 크로스컨트리 스키 3㎞ 클래식(좌식)에 이어 이번 대회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울러 신의현은 대회 시상위원회가 후보자를 추천하고 대한장애인체육회 출입기자단 투표를 통해 선정한 대회 MVP에도 뽑혔다.

수상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신의현(오른쪽에서 두 번째).

수상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신의현(오른쪽에서 두 번째).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7.5㎞ 좌식경기 금메달리스트인 신의현은 장애인 동계체전에는 3관왕을 차지하고 MVP로 뽑힌 2016년 대회 이후 4년 만에 참가해 또다시 3관왕과 MVP의 영예를 안았다.

신의현은 대학 졸업을 앞둔 2006년 2월 교통사고로 두 다리를 잃었으나 운동을 통해 제2의 인생을 찾고 우리나라 장애인체육의 영웅으로 활약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역대 동계 패럴림픽에서 거둔 메달 5개(금 1, 은 2, 동 2) 중 2개(금 1, 동 1)를 신의현이 수확했다.

신의현은 "4년 만에 다시 한번 3관왕과 MVP를 수상하게 돼 감격스럽다"면서 "2022년 베이징 동계패럴림픽에서도 좋은 결과를 이루고 싶다"고 밝혔다.

최사라.

최사라.

최사라가 알파인스키 여자 대회전(시각장애) 경기에서 기문을 통과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알파인스키에서는 최사라(서울)와 한상민(경기)이 각각 여자부 대회전(시각장애)과 남자부 대회전(좌식)에서 1위에 오르며 2회 연속 2관왕을 달성했다.

크로스컨트리 스키에서는 권상현(전북)이 남자부 4㎞ 클래식과 6㎞ 프리(입식)에서 우승하며 4회 연속 3관왕을 차지했다.

최보규(서울)는 6㎞ 프리(시각장애)에서 지난해 우승자 임준범(전북)을 0.5초 차로 따돌리고 3관왕이 됐다.

강원도 아이스하키 선수단.강원도 아이스하키 선수단.

14일 강릉하키센터 보조링크에서 열린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아이스하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강원도 선수단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휠체어컬링 결승에서는 경기도가 강원도를 7-6으로 힘겹게 누르고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아이스하키 결승에서는 강원이 서울에 18-0으로 완승하고 13회 연속 정상을 지켰다.

나흘간 강원도 일원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경기(2만4천024.20점·금 25, 은 17, 동 14)는 지난해에 이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2위는 서울(1만8천321.60점), 3위는 강원(1만2천880.60점)에 돌아갔다.

hosu1@yna.co.kr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 (c)-Since-1999-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0-02-14 22:00:59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이정협-오세훈, 벤투호-김학범호 스페셜 매치서 '골잡이 대결'
이에 따라 축구협회는 벤투호와 김학범호의 두 차례 스페셜 매치를 통해 선수들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면서 코로나19로 대표팀 경기를 보지 못한 국내 축구 팬들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오리온, SK 꺾고 KBL컵 초대 챔피언…MVP에 이대성
이승현은 3점 3개를 넣는 등 내 외곽을 가리지 않고 득점포를 가동하는 한편, 로슨을 거들어 골 밑 싸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팀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했다.
 B조 1위 SK·D조 1위 KCC, KBL 컵대회 준결승 진출
3개 팀씩으로 꾸려진 A∼C조와 달리 두 팀이 대결하는 D조는 KCC와 삼성이 두 차례 맞대결을 통해 4강 토너먼트에 진출할 조 1위를 가렸다.
 이대성 24점' 오리온, kt 잡고 KBL컵대회 4강 진출
kt는 경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허훈이 이날의 첫 3점을 꽂은 데 이어 오리온 디드릭 로슨의 트래블링으로 다시 얻은 공격 기회에서 또 득점, 4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이상연, 한국 역도 남자 67㎏급 용상 한국 신기록
우승은 놓쳤지만, 신비는 용상과 합계에서 자신이 보유한 한국 주니어기록을 경신했다. 신비는 용상 종전 주니어 기록 178㎏을 1㎏, 합계 주니어 기록 318㎏을 3㎏ 넘어섰다.
 주전 4명 빠진 SK, 전자랜드 상대로 19점 차 뒤집고 역전승
연장에서는 워니가 첫 두 차례 공격을 모두 득점으로 연결, 4점 차 리드를 먼저 잡은 SK가 끝까지 간격을 유지했다. 3점 앞선 종료 10초 전 최부경이 자유투 2개를 다 넣어 승부를 갈랐다.
 '한국계' R마드리드 유망주 마빈, 라리가 깜짝 데뷔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나고 자랐으며 6살 때부터 지역 유소년팀에 몸담았고 9살부터 12살까지는 잉글랜드 트랜미어 로버스에서 배우기도 했다.
 프로행 성공한 김기태 전 감독의 아들 김건형…심종원은 실패
1라운드 4순위로 KIA 타이거즈의 지명을 받은 우완투수 박건우(고려대)는 KBO리그 통산 1천18경기에 출전한 박노준 안양대 총장의 조카다.
 2020-2021시즌 프로농구, SK-현대모비스 맞대결로 10월 9일 개막
18일 KBL 발표에 따르면 새 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는 다음 달 9일 SK와 현대모비스의 개막전으로 문을 열어 내년 4월 6일까지 진행된다. 총 270경기가 열린다.
 US오픈 1라운드 '9오버파 부진' 미컬슨 "넌덜머리가 난다"
가장 큰 원인은 티샷 난조. 14차례 드라이브샷 가운데 페어웨이에 안착한 것은 딱 두 번이었다. 깊은 러프에서 다음 샷을 치다 보니 그린에 볼을 제대로 올리기가 힘들었다.
Copyright ⓒ ■신문위원회등록[신문]-SINCE-1999- 오티오티 - OTOT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길 210호 (302호)강남구 삼성로 14 라동 210호외▶편집국/프레스편집부■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