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0.02.19 수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남산부장들 원작
노인학대 가해자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김동호 위원장
전,삼보 이용태 회장
해외봉사 대상
글로벌 한상 k뷰티
꿈의 소재 발견
김경재 전 의원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윤동주 문학지기
조선여성의 가르침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영화가 인생' 거장의 뜨거운 고백…'페인 앤 글로리'
'페인 앤 글로리'
'페인 앤 글로리'[제이앤씨미디어그룹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인생은 고통 그 자체이면서 기쁨의 원천이기도 하다. 마침내 노년에 이르면 고통과 기쁨, 이 두 가지가 따로 떨어질 수 없음을 깨닫게 된다.

다음 달 5일 개봉하는 영화 '페인 앤 글로리'는 스페인의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이 같은 고백이 담겨있는 영화다. 그는 이 영화에 대해 "내가 70년 동안 살아온 결과물이다"라고 말했다.

수많은 걸작을 탄생시킨 영화감독 살바도르 마요(안토니오 반데라스 분)는 몸과 마음이 모두 쇠약해져 작품 활동을 중단했다. 여러 육체적 병과 허리 통증, 그리고 우울증과 불면증 등에 시달리고 있다.

'페인 앤 글로리'
'페인 앤 글로리'[제이앤씨미디어그룹 제공]

어느 날 영상자료원이 그의 32년 전 작품인 '맛'을 상영하고 싶다고 요청해오고 살바도르는 현재 절교한 채 지내고 있는 출연 배우 알베르토(에시어 엑센디아)를 찾아가 화해를 시도한다.

이때부터 살바도르는 유년 시절 어머니와의 기억, 어린 시절에 처음 느낀 욕망, 이루지 못한 안타까운 사랑 등 자신의 과거를 돌아본다.

영화 속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르소나인 살바도르는 노년에 이르러서야 과거를 똑바로 마주할 수 있게 된다. 사랑으로 인한 고통을 영화를 통해 극복한 그는 영화 제목처럼 고통과 함께 영광도 왔음을 깨닫게 되고, 자신의 고통과 영광을 넘어서 비로소 어머니의 고통과 영광 역시 알게 된다. 그동안 "영화에는 엄마 이야기를 쓴 적 없다"는 그는 어머니에 대한 부채 의식이라는 고통을 마침내 또 한 번 영광으로 승화하려 한다.

'페인 앤 글로리'
'페인 앤 글로리'[제이앤씨미디어그룹 제공]

마침내 마지막 장면에 이르면 감독에게 고통과 영광을 모두 가져다주었던 인생이 곧 영화이자 영화가 곧 그의 인생이었다는 사실을 관객은 깨닫게 된다. 거장의 영화에 대한 애정이 강하게 드러나는 장면이다. 이는 모두 알모도바르 자신의 진솔한 고백이다.

이번이 알모도바르 감독과 함께 한 아홉 번째 영화인 안토니오 반데라스는 완벽한 연기를 선보인다. 병으로 인한 고통, 과거에 대한 후회, 창작에 대한 열망 등 감독의 여러 얼굴을 자연스럽게 그려낸다. 알모도바르 감독은 자신의 모습을 떠올리며 연기해줄 것을 반데라스에게 요청했으나 반데라스는 "모든 것을 비우고 새로운 당신을 만들어 하나의 인물로 완성하자"고 했다는 후문이다. 반데라스는 이 영화로 제72회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거머쥐었으며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라있다.

'페인 앤 글로리'
'페인 앤 글로리'[제이앤씨미디어그룹 제공]

'내 어머니의 모든 것'(1999), '귀향' (2006) 등에서 알모도바르 감독과 작업한 페넬로페 크루즈는 살바도르의 어린 시절에서 어머니인 하신타로 출연한다. 그 역시 영화에 다양한 층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자전적인 영화인 만큼, 알모도바르가 과거 연출한 파격적인 영화에 비하면 비교적 잔잔한 느낌이다. 그의 특유의 연출 스타일만큼은 여전하다. 여러 화려한 색채가 쓰였으며 특히 강렬한 빨간색이 눈을 사로잡는다.

제72회 칸영화제에서 '기생충'과 경쟁했으며 현재 미국 아카데미 국제 장편 영화상 후보에 함께 올라있다.

'페인 앤 글로리'
'페인 앤 글로리'[제이앤씨미디어그룹 제공]

dylee@yna.co.kr

ㅡ[연합뉴스]ㅡ

ㅡCopyrights (c)-Since-1999- OTOT-오티오티, 신문-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등록일 : 2020-01-28 21:27:15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하이바이, 마마!' 김태희 "엄마 마음, 절실히 와닿았어요"
오는 22일 첫 방송 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는 사고로 가족의 곁을 떠나게 된 차유리가 남편과 딸아이 앞에 귀신으로 다시 나타나며 벌어지는 일들을 담은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스토브리그' 조한선 "독기, 안 품을 수 없었죠
그는 자신에게도 '임동규 같은 독기'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결혼 뒤에는 "가장이라는 책임감과 캐릭터를 집요하게 파고드는 자세를 가지게 됐다"고 했다.
 큐브 홍승성 회장 "사재기 차트…검찰·경찰 귀 기울여 주길
이어 "음악인 중 한 사람으로 이 사태를 그냥 두고 볼 수만은 없기에 감히 부탁 말씀드린다"며 "검찰, 경찰 관계자 여러분 대한민국 백년대계의 음악산업에 발전을 위해서 저희의 작은 목소리에 귀 기울여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미스틱스토리, 프로볼링구단 '미스틱브래그' 창단
음악 레이블 '미스틱 89'와 '에이팝', 배우 레이블인 '미스틱 액터스'를 둔 종합 연예 콘텐츠 기업이다. 가수 윤종신·하림·에디킴·브라운아이드걸스, 배우 박혁권·조한선·박시연, 방송인 서장훈 등이 소속됐다.
 스타쉽, 상반기 새 보이그룹…강민희·송형준 합류
강민희와 송형준은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을 통해 엑스원 멤버로 데뷔했다. 그러나 엑스원은 '프로듀스 101' 시리즈 투표 조작 논란으로 지난달 6일 해체했다.
 어둠속에서 빛을 보는 힘…우리가 몰랐던 양준일의 내면세계
"사람의 영혼을 만지면서 살고 싶다. 계산하지 않는 사람이고 싶다. 가족처럼 팬들을 챙기고 싶다. 관계를 중요하게 여기며 살고 싶다. 이 모든 것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초점을 잃고 싶지 않다."
 설국열차 다시 볼 시간"…한국영화 '머스트 워치' 봇물
미국의 공포·스릴러 영화 전문 매체인 '블러디 디스거스팅'은 '부산행'과 '장화, 홍련', '악마를 보았다'부터 넷플릭스의 첫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을 추천 영화에 올렸다.
 방탄소년단, 美NBC '지미 팰런쇼'서 신보 타이틀곡 첫무대
이날 방송에서는 방탄소년단 무대뿐만 아니라 이들이 팰런과 함께 지하철을 타고 팬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형식의 인터뷰와 뉴욕의 상징적인 장소를 방문하는 모습도 방영된다.
 뉴이스트, 스푼즈와 함께한 신곡 발매
보이그룹 뉴이스트가 14일 오후 6시 신곡 '레츠 러브 위드 스푼즈'(Let's Love with Spoonz)를 발매한다고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가 이날 밝혔다.
 경찰, '투표조작 의혹' 아이돌학교 제작진 구속영장 신청
경찰은 지난해 7월 Mnet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프듀) 시즌 4의 시청자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지자 수사에 착수한 뒤 프듀 이전 시즌과 아이돌학교로 수사를 확대하고 사실관계를 조사해왔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송파구 송이로20길18 302호[외]편집국Team외부별도운영■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및발행일1999~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