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20.01.19 일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조선여성의 가르침
김동호 위원장
윤동주 문학지기
김경재 전 의원
꿈의 소재 발견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노인학대 가해자
해외봉사 대상
전,삼보 이용태 회장
글로벌 한상 k뷰티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동네
  맛얼
  언론
  날씨
  "기억의 저장 기간 결정하는 '게이트 키퍼' 유전자 발견"
미 스크립스 연구소,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에 논문
실험 모델로 쓰인 노랑초파리
실험 모델로 쓰인 노랑초파리[스크립스 연구소 스콧 와이즈먼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뇌에 들어오는 정보 가운데 장기 기억으로 저장할 것을 골라내는 일종의 '게이트 키퍼(gate keeper)' 유전자 그룹이 동물 실험에서 발견됐다.

기억의 장기 보관에는 상위 조절(up-regulate) 유전자 그룹과 하위 조절(down-regulate) 유전자 그룹의 상호작용이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하위 조절 유전자 그룹(Ras)이나 후속 반응을 일으키는 연관 분자들(Raf)이 침묵하면 저장됐던 장기 기억이 모두 제거된다고 한다. 이 하위 조절 유전자 그룹은 장기 및 중기 기억 사이에서 '분자 스위치(molecular switch)' 같은 역할을 했다.

이 연구를 수행한 미국 스크립스 연구소의 로널드 데이비스 교수팀은 관련 논문을 13일(현지시간)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발표했다. 이 연구소는 세계 최대 규모의 비영리 민간 생의학연구소로 꼽힌다.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이번에 중점적으로 연구한 기억 유형은 '단백질 합성 의존 장기 기억', 약칭 PSD-LTM이다.

실험 모델은 동물 실험에 자주 쓰이는 노랑초파리(학명 Drosophila melanogaster)였다.

기억을 저장하는 동물의 유전적 하부 구조는 종(種) 전반에 걸쳐 대부분 잘 보존돼 있다고 한다. 초파리 실험에서 나온 이번 연구 결과가 관심을 끄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연구팀은 분자 수준에서 초파리의 기억 강화 과정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규명하기 위해, 일부 뇌 영역에서 몇몇 유전자의 발현도를 낮추고 결과를 관찰했다.

여기에는 RNA 간섭 현상을 이용했다. 이는 RNA가 상보적 서열의 mRNA와 결합해 유전자 발현을 억제하는 것을 말한다.

Ras 유전자와 Raf 분자의 발현을 억제하자, 초파리 뇌의 기억 저장 영역에서 중기(intermediate-term) 기억이 두드러지게 강화되고, 반대로 나쁜 경험에 대한 PSD-장기 기억은 완전히 삭제됐다.

Ras 유전자에 작용하는 Ras85D 효소는 원래 동물의 기관 발달과 암 발생 등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성숙한 동물의 뇌에서는 Ras 유전자가 기억을 장기 보관할지, 중기 보관할지 결정하는 데 관여한다는 게 새롭게 밝혀졌다.

장기 기억과 중기 기억을 구분하는 신호 전달에는 도파민이 관여할 것으로 추정된다.

논문의 제1 저자인 데이비스 교수 랩(실험실)의 나다니엘 노예스 박사는 "어떤 기억이 장기 보관할 만큼 중요하다는 신호를 뇌에 보내는 게 아마 도파민일 것"이라면서 "Ras와 Raf는 도파민 신호를 받아 중기 기억을 차단하고 PSD 장기 기억을 촉진할 것으로 추정한다"라고 말했다.

중기 기억 시스템이 인간에게 어떤 작용을 하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노예스 박사는 "중기 기억 저장에 관여하는 유전자의 다수가, 포유류의 기억과 뇌 가소성(plasticity)과 관련해 어떤 역할을 한다는 게 분명해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cheon@yna.co.kr

<연합뉴스>송고

ㅡCopyright ⓒ OTOT - 오티오티 [신문] 무단전재 배포금지ㅡ



▷등록일 : 2020-01-14 21:31:29     ▷작성자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10억분의 1m 두께 2차원 자석 나왔다…차세대 전자소자에 활용
수 나노미터 두께 층으로 떼어내도 강자성은 그대로 유지되며, 열에 의해 성질이 쉽게 변하지도 않는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페로브스카이트 이용해 유연한 화합물 태양전지 효율 높여
페로브스카이트는 부도체·반도체·도체의 성질은 물론 초전도 현상까지 갖는 산화물이다. 페로브스카이트를 광 흡수층으로 사용하는 태양전지는 기존 실리콘 태양전지보다 효율이 높아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고 있다.
 과기부 "국립과학관 상설전시관 설 연휴에 무료 개관"
연휴 기간 국립과학관은 여러 과학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앙·과천·광주·부산과학관에서는 윷놀이, 투호 등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다. 대구과학관에서는 활의 과학원리를 알아보는 과정이 마련된다.
 "설 연휴 데이터 사용량 역대 최고 전망"…이통3사 집중관리(종합)
올레tv에서는 22일부터 27일까지 6일간 '백두산', '미드웨이', '시동' 등 30여편의 최신영화를 구매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신세계상품권과 올레tv 쿠폰을 증정한다. 모바일 OTT 시즌(Seezn)에서는 '광대들 : 풍문조작단', '봉오동 전투', '돈' 등 인기 영화 110여편을 1천원에 볼 수 있다.
 일본, 2030년까지 5G보다 10배 빠른 6G 통신 실현 목표
보도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고노카미 마코토(五神眞) 도쿄대 총장을 좌장으로, 이동통신업체 NTT도코모와 전자업체 도시바(東芝·TOSHIBA)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관민연구회를 이달 중 가동하기로 했다.
 미 스탠퍼드대 "비둘기 깃털로 만든 날개 단 비행로봇 개발"
조규진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팀이 길이 2cm, 무게 68mg짜리 소금쟁이 로봇을 발표한 바 있다. 이 로봇은 물 위에 앉아 있다가 길게 뻗은 네 다리를 몸쪽으로 모으면서 수직으로 솟구치는데, 이 높이가 무려 몸길이의 7배에 이른다.
 한·호주 공동 연구팀, 좁은 공간서 빛 색깔 바꾸는 원리 증명
연구팀은 변화가 빛의 세기에 비례하지 않는 '비선형' 물질로 이뤄진 지름 930㎚(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높이 635㎚ 나노 실린더를 이용해 빛을 모으는 조건을 최적화했다.
 뉴질랜드서 '살아있는' 플라스틱 3차원 인쇄술 개발
그는 살아있는 플라스틱이 자외선으로 하는 통상적인 3차원 인쇄처럼 가공되지 않기 때문에 새로운 의료용 임플란트나 자외선 사용이 안전하지 않은 제품들에 적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약 6천600만년 전 공룡대멸종 데칸 화산 폭발과 무관
연구팀은 K-Pg 멸종이 지구의 탄소순환을 크게 변화시켰고, 이런 변화를 통해 바다가 장기간에 걸쳐 엄청난 양의 CO₂를 흡수하게 돼 대멸종 직후 화산 폭발로 인한 온난화 효과를 감췄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엔티파마-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 치매 치료제 임상연구 협약
지엔티파마 곽병주 대표이사(연세대 생명과학부 겸임교수)는 "치매국책연구단과의 협약으로 임상 연구가 가능해졌다"며 "최적화된 임상 연구를 통해 알츠하이머 치매의 치료제는 물론 예방약이 국내에서 개발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송파구 송이로20길18 302호[외]편집국Team외부별도운영■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및발행일1999~2013.